예금보험공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예금보험공사
預金保險公社
웹사이트 예금보험공사 홈페이지 http://www.kdic.or.kr

예금보험공사(預金保險公社,Korea Deposit Insurance Corporation,약칭:예보)는 금융기관이 파산등으로 예금을 지급할 수 없는 경우 예금의 지급을 보장함으로써 예금자를 보호하고 금융제도의 안정성을 유지하는데 이바지 하고자 [예금자보호법]에 의거하여 설립되었다. 예금보험공사의 주요기능인 예금보험제도는 금융기관으로부터 보험료를 납부받아 예금보험기금을 조성해두었다가 금융기관의 경영이 부실하거나 파산해 고객들의 예금을 돌려줄 수 없게 되면 예금을 대신 지급하는 제도다. 공사는 1996년 6월 1일 발족하였고, 서울특별시 중구 청계천로 30에 위치하고 있다.

설립근거 및 소관 업무[편집]

설립근거[편집]

  • 예금자보호법 [법률 제12714호, 2014.05.28 일부개정] 제3조
  • 예금자보호법 [법률 제12714호, 2014.05.28 일부개정] 제4조

소관 업무[편집]

  • 예금보험기금(이하“예보기금”) 및 예금보험기금채권상환기금(이하”상환기금) 관리 및 운용
  • 부보금융기관의 보험사고 예방을 위한 리스크 감시
  • 보험금 지급 및 자금지원을 통한 부실금융기관 정리
  • 자산매각, 파산배당 등 지원자금 회수
  • 부실관련자에 대한 부실책임조사 및 손해배상청구

연혁[편집]

  • 1995년 12월 29일 : 예금자 보호법 제정
  • 1996년 06월 01일 : 예금보험공사 설립(초대 박종석 사장 취임)
  • 2010년 05월 03일 : 개산지급금 제도 최초 시행
  • 2013년 12월 16일 : 대한민국 교육기부대상 수상(금융공기업 최초 교육부장관상)
  • 2014년 04월 14일 : 부보금융회사에 대한 최초 차등보험료율 의결

운영 및 조직[편집]

의사결정체계[편집]

예금보험위원회[편집]

  • 사장, 당연직 위원 3명(금융위원회 부위원장, 기획재정부 차관, 한국은행 부총재) 및 위촉직 위원 3명으로 구성
  • 기금채권 발행, 기금운용계획, 자금지원, 보험금 지급 등 기금 관련 주요 사항을 심의

이사회[편집]

  • 사장, 부사장, 상임이사(4명 이내) 및 비상임이사(7명 이내)로 구성되며, 공사의 조직•인사•예산 등 경영에 관한 주요사항을 심의

임원[편집]

사장[편집]

  • 재정경제부 장관이 제청해 대통령이 임면한다.
  • 예금보험위원회 위원장 및 이사회의 의장이 되며, 법령•정관•기타 위원회가 별도로 정하는 규정에 의해 공사의 업무를 통할한다.

부사장[편집]

  • 사장의 제청으로 재정경제부 장관이 임면한다.
  • 사장을 보좌하며, 업무 수행과 관련해 사장이 위임한 권한을 행사한다.

이사[편집]

  • 사장의 제청에 의해 재정경제부 장관이 임면한다.
  • 사장과 부사장을 보좌하며, 업무 수행과 관련해 사장이 위임한 권한을 행사한다.

감사[편집]

  • 직무의 독립성 및 객관성을 위해 사장의 제청을 요하지 않고 주감독관청인 재정경제부 장관이 임면한다.
  • 공사의 업무와 회계에 관한 사항을 감사하고, 감사 결과 징계 또는 변상 조치 등 중요한 사실이 있는 경우에는 매년 이를 종합한 감사보고서를 작성해 예금보험위원회에 제출해야 한다.

임기[편집]

  • 사장•부사장•이사 및 감사의 임기는 3년으로 하며 중임이 가능하다. 임원에 결원이 있을 경우에는 새로 임명하며, 그 임기는 잔여 임기가 아니라 임명된 날로부터 새로 기산(3년)된다.

조직체계[편집]

  • 26개 부서(13부•5실•2국•6부서내실)로 구성

소관 법률[편집]

예금보험제도[편집]

의의[편집]

  • 공사가 부보금융기관으로부터 받는 보험료 등으로 예금보험기금을 조성하고, 부보금융기관의 부실이 발생하는 경우
  • 보험금 지급 및 자금지원(출자•출연 등)을 통해 부실금융기관을 정리함으로써 예금자를 보호하고 금융시장의 안정을 도모

적용 대상[편집]

  • 부보금융기관이 조달한 예금, 투자자 예탁금, 수입보험료 등은 적용 대상이나, 운용실적에 따라 지급액이 변동되는 투자상품 및 채권성격의 금융상품 등은 대상이 아니다. 또한 정부 및 지방단체, 한국은행, 금감원, 예금보험공사 및 부보금융기관의 예금 등은 적용대상에서 제외한다.

보호 한도[편집]

  • 금융기관별로 1인당 원리금을 5천만원까지 보호
  • ‘97년 외환위기 직후 뱅크런 방지를 위해 한시적으로 전액보호하였으나, ‘01년부터 부분 보호로 환원

관련 기관[편집]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