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말살정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내선일체론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민족말살정책(民族抹殺政策)은 일본 제국조선식민통치를 정당화하고 한민족의 저항을 철저히 분쇄·말살하여 최후까지 전쟁협력을 강요하기 위해 취한 정책이다. [1] 조선인을 일본인으로 강제동화시킨뒤 여전히 2등국민으로 취급하며 착취하려 했다.

개요[편집]

일본제국1937년 중국에 대한 전면적인 침략을 개시하여 전쟁을 확대하면서 조선에 대한 말살정책을 본격화하기 시작했다. 중일전쟁부터 제2차 세계대전까지의 전시에 국가총동원을 비롯한 여러 가지 비상조치가 일본 국내에서 행해졌는데, 식민지인 한국에서는 더욱 심하게 자행되었다. [1]

내선일체[편집]

일제는 이 시기에 이른바 내선일체(內鮮一體 (ないせんいったい) 나이센잇타이[*])라는 구호를 내걸고 민족말살정책을 감행했다. 이는 일본과 조선은 한 몸이라는 뜻으로, 일제 강점기 때 일본이 조선인의 정신을 말살하고 조선을 착취하기 위하여 만들어 낸 구호이다.

이미 일제는 조선을 합병한 후 점차 조선에서 일본어 교육을 실시해나갔으며, 모든 민족적인 문화활동을 금지하고 자신들의 언어교육을 강요함으로써 민족성을 말살하려고 획책했다.

이러한 탄압이 전시에 더욱 강화되어 1938년 이후 부분적으로나마 시행되던 조선어 교육마저 폐지하고, 일본어의 사용을 강제해 어린 초등학교(당시의 국민학교) 학생마저 조선어를 사용하면 벌을 주는 등 언어말살을 꾀했다.

이와 함께 동아일보, 조선일보 등 한글로 발간되는 신문과 《문장》 등의 한글로 된 잡지를 전면 폐간시켰으며, 조선어학회 사건을 조작해 조선어학회 간부들을 모두 잡아들였다. [1]

황국신민화[편집]

이밖에도 황국신민화 정책(皇國臣民化)을 실시해 황국신민의 서사제창, 신사참배 등을 강요했다. 이 정책은 조선인에게 일본 제국의 신민이 될 것과 더 나아가 일본 천황에 대한 충성을 강요하는 것이었다. 이에 따라 조선인에게도 황국신민의 의무라는 징병·징용 등을 강제했는데, 그 반면 교육기관의 확충, 정치적 권리의 확대 등은 외면함으로써 내선일체·황국신민화의 허구성을 드러냈다. [1]

창씨개명[편집]

이같은 일본의 한민족에 대한 말살정책은 그들이 도발한 침략전쟁이 수세에 몰리게 되자 극도로 심해져 창씨개명(創氏改名)까지도 강요했다. 창씨개명은 조선사람의 성과 이름을 일본식으로 바꾸어 부르게 하는 것이었다.

창씨개명을 하지 않으면 각급 학교에 입학이 허가되지 않았고, 각 행정관청에서 사무취급이 거부되었으며, 더 나아가 식량과 그밖의 다른 물자를 배급받을 수 없었고, 조선식 성명으로 우송된 화물의 수송이 전면 금지되는 등 일상생활 전반에 걸쳐 탄압을 가했다. [1]

일선동조론[편집]

그밖에도 일본은 한민족을 근본적으로 말살하기 위해 어용학자들을 동원해 일선동조론(日鮮同祖論)을 주장했다. 이것은 이른바 한민족과 일본 민족의 조상이 같다는 동조동근론(同祖同根論)으로, 조선이 강제로 합병되던 시기에 그 침략을 정당화하기 위해 일본의 어용사학자들이 조작해낸 논리였다.

일본의 침략전쟁이 막바지에 이르렀을 때에는 내선일체 및 동조동근론이 더욱 강화되어, 조선인들의 민족성을 없애버리고 일본정신을 가지도록 강요했다.

즉 고대사회에서는 한민족과 일본민족이 같은 민족이었음을 내세워 친일화된 조선인 지식인들을 통해 이를 인정하게 했으며, 일본의 조상신인 아마테라스(天祖大神)의 신주를 조선인의 가정에 걸어놓고 숭배하도록 강요했던 것이다.

이러한 극도의 민족말살정책은 대동아공영권의 꿈을 안고 세계 침략전쟁을 일으킨 일본이 한민족의 저항을 초기부터 철저히 차단하고, 끝까지 전쟁협력을 강요하려는 의도에서 비롯되었다. [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한국근현대사사전》, 한국사사전편찬회, 가람기획(2005년)

참고 자료[편집]

  • 「근대를 다시 읽는다」, 윤해동 천정환 외 3명 저, 역사비평사(2006년, 51~57P)
  • 「한국교회의 사회사」, 3·1운동의 사회사, 민경배 저, 연세대학교출판부(2008년, 241~260p)
  • 「일제 시기 근대적 일상과 식민지 문화」, 군부의 민족말살정책, 강영심 저, 이화여자대학교출판부(2008년, 86~126p)

바깥 고리[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