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일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FIAV 000001.svg 해상자위대의 해군기 (1954–현재). 비율: 2:3.
FIAV 000001.svg 일본 제국 해군의 해군기 (1889–1945). 비율: 2:3.
FIAV 001000.svg 일본 제국 육군의 군기(1870–1945)
FIAV 001000.svg 자위대육상자위대의 기 (1954–현재)

욱일기(일본어: 旭日旗, きょくじつき 교쿠지쓰키[*], 영어: The Rising Sun Flag)는 빨간색 원 주위에 욱광(旭光)을 그린 깃발이다. 메이지 유신(明治維新) 이후 일본 제국 시대에 사용했었던 일본군군기(軍旗)이자 현재의 일본 자위대(自衛隊)의 기(旗)이기도 하다. 일본에서는 흔히 욱일승천기(旭日昇天旗)라고도 부르지만 이는 완전히 잘못된 명칭이다.[1]

개요[편집]

욱일기를 내거는 니콜라옙스크 주둔 일본 제국 해군 육전대

일본 제국 시대[편집]

1870년(메이지 3년) 16줄 욱일기가 일본 제국 육군기로 사용되었으며[2], 이와 유사한 기가 1889년 일본 제국 해군 군함기로도 사용되면서 모든 일본군에서 욱일기를 사용하게 되었다. 이어서 일본 제국 해군의 각종 장군기(將軍旗)도 8줄 욱일기를 응용하여 사용하였다.

제2차 세계 대전 종전 이후[편집]

1945년 8월 15일 일본의 무조건 항복으로 제2차 세계 대전이 종료되자 일본제국도 패망했다. 그러나 일본국 헌법에 따라 자위(自衛) 목적으로 창설된 해상자위대가 1952년부터 약간 변형된 16줄 욱일기를 다시 군기로 사용하였고, 육상자위대 또한 변형한 8줄 욱일기를 군기로 사용하였다.

욱일기에 대한 인식[편집]

아사히 신문사 깃발
효고현에 있는 한 가게에 걸린 다이료키

욱일기는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으로써 침략, 수탈의 주체인 일본 군부를 상징했기 때문에, 대한민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중화민국, 중화인민공화국을 비롯한 러시아와 미국, 동남아시아 등의 일본 군국주의 및 태평양 전쟁 피해 국가에서 일본제국주의의 상징으로서 매우 부정적으로 인식하고 있다.[3][4][5][6] 단순히 후광이나 햇살을 표현한 디자인 또는 대게 그림 등 욱일기와 관련이 있지만 유사한 디자인 등에 대해 반감이 표출되는 경우도 있는데, 이는 일본에 대한 민족주의적 콤플렉스로 평가되기도 한다.[7]

일본에서는 욱일 문양은 간혹 스포츠 경기나 캔맥주 등의 같은 상품 라벨[8], 일본의 좌파 신문사 아사히 신문의 회사기, 어부들이 다는 타이료키(大漁旗) 등 문제 의식 없이 사용되는 경우가 많다. 이로 인해 일각에서는 욱일기를 민간영역에서 사용하므로 문제가 없다고 주장한다.

중국 난징시에서는 욱일기 사용이 법적으로 금지되었다.[9]

대한민국[편집]

대한민국에서는 헌법상으로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인공기와는 달리 욱일기에 대해서는 별도의 금지법이나 제한령을 두지는 않고있으나 사회정서상으로는 과거 일제 침략의 상징이라는 점 때문에 반감이 큰 편이다. 특히 일부에서 욱일기에 대한 사용 행적 등이 알려지면 미디어에서 대서특필을 하는 영향으로 구설수에 오르거나 논란의 대상에 오르기도 한다.[10] 또한 상품 등에서 욱일기를 연상케 해도 논란이 되거나 불매운동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11][12]

비슷한 기치[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