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아시아주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범아시아주의(汎-主義, 영어: Pan-Asianism)는 아시아의 나라와 주민들은 유사한 가치관을 가지며, 유사한 역사적 과정을 거쳤으므로 정치적 또는 문화적으로 연합해야 한다는 범민족주의 이데올로기이다.

일본의 범아시아주의[편집]

범아시아주의의 관념은 일본 내에서는 19세기말에 시작되었다. 일본의 범아시아주의자인 오쿠라 가쿠조(岡倉覚三)는 그의 저서[1]에서 "아시아는 하나"라는 표어를 만들어내었다.

1930년대1940년대에는, 이 사상이 제국주의 일본 정부의 선전운동의 일부로 이용되어 유럽제국주의에 대항한 대동아공영권을 지원하였다.

중국의 범아시아주의[편집]

중국의 범아시아주의의 역사는 매우 길고 고대부터 거슬러올라간다.
당시에는 범아시아주의라는 단어는 존재하지 않았으나, 자신들의 세계의 중심이라는 중화사상이라는 이름하에 중세 시대까지 주위 아시아 국가들을 정치적으로 지배하는 패권국으로 자리잡았으며, 주위 국가들을 조공국이 되어 그들에게 충성을 맹세하였다. 청나라 말기에는 이러한 구도가 완전히 붕괴되었다. 이후 쑨원은 중국 대륙 침략을 노골화하기 전까지는 일본과 친분을 쌓으면서 중국일본중심의 범아시아주의를 주장하였다.

현재 중국대륙을 지배하는 중화인민공화국은 현재 패권국으로 부상하고 있으며 미국의 그늘에서 탈피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중화인민공화국은 현재 중국을 중심으로 아시아의 단결을 주장하고 있다.[2]

주석[편집]

  1. The Ideals of the East,1904
  2. 21세기 먼나라 이웃나라 중국 편

같이 보기[편집]

참고문헌 및 링크[편집]

  • 강창일, 《근대 일본의 조선침략과 대아시아주의》,역사비평사, 2002
  • 內田良平, 《日本の亞細亞》, 흑룡회출판부, 1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