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사람의 신체중에서 구강부분의 을 느끼는 길고 빨간 부위이다.

인간은 수많은 을 느끼는 미뢰가 혀 위에 있기 때문에 혀로 맛을느낄수 있다. 또, 혀는 음식을 먹고 치아가 씹어줄때, 골고루 씹을수 있도록 음식물을 섞어주는 역할을 하기도 한다. 여러가지 발음을 낼 수 있는 것도 혀 덕분이다.

혀를 날름대는 유럽유혈목이.

미각은 혀 점막에 집중되어 있고, 단맛·짠맛·신맛·쓴맛의 맛을 감지하는 구역이 각기 다르다. 미각이 전해지는 경로 중 혀에서 연수(延髓)까지는 두 가지 길이 있어 혀 앞부분 3분의 2와 뒷부분 3분의 1이라는 다른 경로를 거친다. PTC(페닐 티오 칼바미드)는 대부분의 사람에게 강한 쓴맛을 느끼게 하는데, 때로는 아무 맛도 느끼지 못하는 사람도 있다. 이와 같은 사람을 PTC 미맹이라 한다. 한국인에게는 약 12% 정도 발견된다(백인 40%, 흑인 9%). 이 미맹은 유전한다.[1]

구강 부위중 가장 세균이 많은 부위이기 때문에 청결에 신경을 써주어야 하는 부위이다. 모세혈관등이 많아 빨간색이며, 따라서 심하게 상처가 생기면 많은 모세혈관들이 파손되고 출혈이 심해지기 때문에 사망할 수도 있다.

주석[편집]

  1. '미각기 - 혀', 《글로벌 세계 대백과》

외부 링크[편집]

참고 자료[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