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코르스키 CH-53E 슈퍼 스탤리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CH-53E 슈퍼스탤리온
CH-53 Super Stallion.jpg
A CH-53E 슈퍼스탤리온이 니미츠급 항공모함에 착륙하고 있다
종류 대형 군용 헬리콥터
도입 시기 1981년
현황 사용중
주요 사용자 미국 해병대
미국 해군
일본 해상자위대
생산 대수 ≈115
단가 2436만 달러(1992년 기준)[1]
개발 원형 CH-53 시스탤리온
파생형 시코르스키 CH-53K
MH-53E 시드래곤
이라크에서, 미국 해병들이 고장난 UH-60 블랙호크를 CH-53E 슈퍼스탤리온에 걸고 있다

CH-53E 슈퍼스탤리온은 미군이 보유한 가장 크고 가장 무거운 헬리콥터이다.

최대이륙중량 33톤으로서, F-15 전투기의 무게에 필적한다. 아파치(10톤)나 블랙호크(10톤)의 3배 무게이다. 14톤 외부화물을 옮길 수 있어서, 고장난 블랙호크를 거뜬히 들어올린다. 블랙호크는 최대이륙중량이 10톤이지, 최소중량은 5톤 밖에 안 된다. 아파치가 2천마력 엔진 2개를 사용하나, 슈퍼스탤리온은 4천마력엔진 3개를 사용한다.

헬기 로터의 바람이 엄청나기 때문에 해군 병사들은 "Hurricane Maker"라고 부른다. 미국 해병대를 위해 시코르스키 항공에서 제작했다.

미국 해군은 MH-53E Sea Dragon을 장거리 기뢰 수색 또는 공중 기뢰 대책(AMCM: Airborne Mine Countermeasures) 임무와 중량화물 수송에 사용한다.

CH-53E/MH-53E는 시코르스키사의 S-80 헬리콥터를 말한다.

현재 3개의 7,500 마력 (5,590 kW) 터보샤프트 엔진을 사용하며, 새로운 합금 로터 블레이드와 보다 더 넓어진 화물칸을 갖는 CH-53K가 개발중이다.

사용국가[편집]

일본 일본
미국 미국

제원 (CH-53E)[편집]

CH-53E Drawing.svg
The CH-53E rotor and exhaust assembly in detail
A MH-53E towing the MK105 mine sweeping sled
시코르스키 CH-53E 슈퍼 스탤리온
[[파일:|300px]]
주요 사용자

대중 문화[편집]

CH-53E는 영화 트랜스포머: 패자의 역습에서 디셉티콘 그라인더의 변신형이다.[2]

국내 배치[편집]

미해군 MH-53E 시드래곤 2대가 2008년 11월부터 주한미군에 배치되어 운용중이다. 이들은 유사시 북한 잠수함 등이 우리 주요 항만에 부설한 기뢰를 제거하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3]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외부 연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