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왕의 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대왕의 길
장르 사극
방송 시간 수요일, 목요일 밤 9시 55분
방송 기간 1998년 4월 15일 ~ 1998년 8월 13일
방송 횟수 34회
방송 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방송 채널 MBC
기획 이병훈
연출 소원영
극본 임충
출연자 박근형, 임호, 홍리나

대왕의 길》은 MBC에서 1998년 4월 15일부터 1998년 8월 13일까지 매주 수, 목 밤 21시 55분에 방영되었던 드라마이다.

개요[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주석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4년 5월 13일에 문단의 출처가 요청되었습니다.)

MBC에서 1990년 조선왕조 500년 '대원군' 이후 1998년 8년 만에 내놓은 정통 대하드라마였다. 전년도 1997년 KBS대하드라마 '용의 눈물'의 성공에 자극받아 기획된 작품으로 총 50부작 동안 영조, 사도세자, 정조 3대의 이야기를 다룰 예정이었다.

하지만, 1997년 IMF로 인하여 KBS수목드라마가 폐지되자 당시 수목드라마는 MBC와 SBS 두 방송사 간의 시청률 싸움이 되었다. '대왕의 길'은 초반 전작 '육남매'의 시청률을 이어받아 호쾌한 시청률이 나왔지만 SBS수목드라마인 '미스터 큐' '홍길동' 등에게 패하면서 저조한 시청률이 나오기에 이르렀다.

더욱이 작가와 방송관계자 사이의 갈등으로 인하여 조기종영설이 대두되었다. 당초 24회까지만 나오기로 되어 있던 사도세자 부분이 너무 길게 나온 것이다. 작가 임충은 사도세자 역의 임호의 부친이 된다. 따라서 여러 루머들이 나돌기에 이르렀다. 결국 총 50부작이었던 드라마는 34회로 사도세자 죽음으로 마무리되었다.

당초, 홍국영의 아역 등.. 정조 시대 이야기의 복선을 상당 부분 깔아 놓았으나 써보지 못하였다.

'대왕의 길'은 같은 작가의 작품 1988년작 '하늘아 하늘아'의 리메이크작이라고 볼 수 있을 것이다. 따라서 당시 '대왕의 길'은 '하늘아 하늘아'의 재탕 느낌때문에 시청자들의 외면을 받았다고 생각된다.

이후, 임충 작가는 '대왕의 길' 뒷 이야기인 '홍국영'을 집필했으나 이 또한 상대 드라마 '여인천하'로 인하여 조기종영되었다. 그리고 '대왕의 길' '홍국영'을 거의 마지막으로 임충 작가는 은퇴하게 되었다.

'대왕의 길' 조기종영이 결정되자 시청자들이 전화로 항의하기에 이르렀다고 한다. 당시 이 상황을 보고 연출은 '왜 진작 보지 않았냐고' 말했다고 전한다.

사극 중 명작으로 꼽히는 드라마이나, 여러 악재가 겹쳐 조기종영한 불운했던 드라마로 평가받는다.

약 14%의 시청률을 유지했으나 상대 프로의 절반 수준이었기 때문에 당시 방송국 내에서 조기종영이 결정되었던 것이다.

제작진[편집]

출연진[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