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완옹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화완옹주(和緩翁主, 1738년 3월 9일 (음력 1월 19일) ~ 1808년)는 조선 제 21대 임금 영조영빈 이씨의 딸이다. 사도세자의 친동생이자 조선 제 22대 임금 정조의 고모이기도 하다. 시댁의 당론은 소론이었으나 후에 노론으로 전향하게 되면서 친정오빠인 사도세자와 대립, 공격하는 위치에 서게 된다. 정후겸은 그녀의 양자이다.

생애[편집]

영조가 특히 총애하던 딸로, 영조와 선희궁 영빈 이씨의 딸이다. 사도세자의 친여동생이다.

1749년(영조 25) 7월 6일 소론의 거두 정휘량의 조카이자 이조 판서 정우량(鄭羽良)의 아들 정치달에게 하가하였다. 정치달과의 사이에서 딸을 낳았으나 일찍 죽었다. 남편을 일찍 여의자 시댁 일가의 아들인 정후겸을 데려다가 양자로 삼았다. 시댁의 당론은 소론이었으나 후에 노론으로 전향하게 되면서 친정오빠인 사도세자와 대립하였다. 이후 사도세자의 비행을 밀고하고 탄핵하는데 가담하였다. 한간에서는 화완옹주를 보고 효명옹주를 다시보는것같다. 인조의 총관후궁 귀인 조씨를 다시보는것같다. 등 이런소문이 퍼돌았다.

정조 즉위 후 양자 정후겸과 함께 이른바 "《명의록》의 의리"에 반한 죄인으로 취급되어 몰락하였다. 양자 정후겸은 사사당하고 그는 옹주의 호를 삭탈당해 '정치달의 처(정처)'라고 불리게 된다. 처음에는 강화도 교동, 나중에는 육지인 파주로 유배되었으며 그 과정에서 여러 차례 대신들의 처벌 요구가 있었다. 그러나 정조는 이를 듣지 않다가 1799년(정조 23) 화완옹주의 죄를 없애고 용서하라는 하교를 내렸다.

“병신년 이후 24년 동안 이 대궐에 와서 이 날을 지날 때마다 어느 것을 보든지 부모님을 추모하는 생각이 솟구쳐 올라 어떻게 억누를 수가 없다. 병신년의 처분은 바로 선왕의 뜻을 밝힌 것이었고, 오늘 용서해 석방하려고 하는 것도 선왕의 뜻을 몸받아 하는 것이다. 만약 선조(先朝)의 성심(聖心)을 자기 마음으로 삼아 이때에 이 마음을 가지려고 한다면 이 일에 대해 조정의 신하들도 반드시 알아 느끼는 것이 있을 것이니, 어찌 혹 다른 말이 있겠는가. 서울 집에 둔 지도 이미 오래되었다. 진위 여부가 애매 모호한데 죄안(罪案)은 아직도 있기 때문에 오늘 반드시 사유(赦宥)하려고 하는 것이다. 정치달 처(鄭致達妻)의 죄명을 없애고 특별히 완전히 용서하여 조금이나마 내 마음을 펴는 방도로 삼겠다.”- 《조선왕조실록》 정조실록 51권, 1799년(정조 23) 3월 4일

이후 화완옹주는 석방되어 궁에 들어와 살았으며, 순조대에도 화완옹주에 대한 탄핵이 있었으나 순조가 이를 윤허하지 않았다. 화완옹주는 영조의 여러 딸들 중에서도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아 영조는 옹주가 시집간 후에도 자주 그의 집에 거둥하였다.[1] 또한 문과에서 장원을 차지한 정치달의 형 정원달에게도 많은 특혜를 하사하였으며[2], 1757년(영조 33) 정치달이 세상을 떠나자 곡반을 하였고 이를 말리는 신하들을 파직하였다.[3] 순조실록에는 1808년 5월 17일 삼사에서 올린 글에서 정치달의 처가 죽어 더 이상 죄를 묻지 않는다는 구절이 나온다. 즉 옹주의 사망일은 그 이전으로 사료되나 정확한 몰일을 파악할 수 없다. 다만 왕가의 전통상 졸기가 없고 무덤이 경기도 파주 유배지 인근이었던 것으로 보아 죽을 당시 죄를 완전히 벗지는 못했던 것으로 여겨진다. 국문학자 고 김용숙교수는 화완옹주를 사도세자 죽음의 주범으로 지목하며 친 남매간의 근친상간 가능성을 거론한 바 있다.

가족 관계[편집]

화완옹주가 등장한 작품[편집]

드라마[편집]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조선왕조실록》 영조실록 88권, 89권, 112권 등. 영조가 해산을 앞둔 화완옹주의 집을 방문하거나, 환궁 도중에 옹주의 집에 들렀다는 기록이 있다
  2. 《조선왕조실록》 영조실록 88권, 1756년 10월 2일
  3. 《조선왕조실록》 영조실록 89권, 1757년 2월 15일
  4. 아들이 없어 친족의 아들 정후겸을 양자로 삼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