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미령 (1929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조미령
본명조제순
출생1929년 2월 4일(1929-02-04)
경상남도 마산시
국적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직업영화 배우
활동 기간1948년~1969년, 1981년
대표작
춘향전 1955년
시집가는 날 1956년
왕자 호동과 낙랑 공주 1956년
자유 결혼 1957년
십대의 반항 1959년
장마루촌의 이발사 1959년
역마 1967년
몽땅 드릴까요 1968년
눈나리는 밤 1969년

조미령(趙美鈴, 1929년 2월 4일 ~ ?)은 대한민국의 배우이다. 경상남도 마산시에서 태어났다.

생애[편집]

일찍이 아역 연극배우로 한국 최초의 연극 상설극장인 서울동양극장에서 활동하였는데, 8세 때 연극 《임자 없는 자식들》로 데뷔하였다고 알려져 있다.[1][2] 1939년에 동양극장 전속 공연단체 중 하나인 극단 ‘청춘좌’에 들어가면서 본격적인 연기를 시작하였고, 1943년에는 동양극장 후반기 최대 히트작인 연극 《어머니의 힘》에 출연했다.[1] 20세 때인 1948년, 이규환 감독의 작품 《갈매기》로 영화계에 입문하였다.[2] 23세 때, 1934년에 동경유학생들이 조직했던 연극단체 '동경학생예술좌(東京學生藝術座)' 중심인물 중 한명이자 영화 《갈매기》의 기획을 맡았던 마산 출신 엘리트 연극인인 프로듀서 이철혁과 결혼하였다.[1][3] 6.25 전쟁 직후인 1955년, 국도극장 단일관으로 13만명을 동원하는 기록적인 흥행을 기록한 전후최대흥행작 《춘향전》에서 성춘향 역할을 맡아 스타덤에 올랐다.[4]춘향전》은 남편인 이철혁이 제작한 영화로 6.25 전쟁 직후 침체되어 있던 한국 상업영화가 부활하는 계기를 만들어 준 기념비적 작품이 되었는데, 여주인공 성춘향 역할을 맡았던 조미령은 단아하고 청순가련한 이미지로 큰 인기를 구가하게 되었다.[5] 그 후 영화 《시집가는 날》(이병일 감독·1956년), 《십대의 반항》(김기영 감독·1959년), 《마부》(강대진 감독·1961년) 등에 출연하면서 1956년부터 1960년대까지 불세출의 은막 스타로 명성을 날린다.[1] 그 중, 영화 《마부》는 제11회 베를린 영화제에서 은곰상을 받으면서 서구영화계에 한국영화의 위상을 알린 최초의 영화이기도 하다.

1969년 재혼한 재미교포 남편과[6] 미국으로 떠나면서 연예계 은퇴를 하였고 미국으로 간 후 하와이에서 평온한 가정을 꾸며 슈퍼마켓을 운영하며 살았다.[7] 조문진 감독의 권유로 영화 《두 아들》에 출연하기 위해 12년만인 1981년에 53세의 나이로 일시 귀국하였다.[8][9]

출연 작품[편집]

영화[편집]

수상[편집]

  • 1957년 제2회 금룡상 여우주연상[10] 《왕자 호동과 낙랑 공주》
  • 1958년 제3회 부일영화상 여우주연상 《10대의 반항》
  • 1959년 제3회 국제영화상 우수여자배우상[11]
  • 1960년 문교부 우수국산영화상 조연여우상[12] 《10대의 반항》
  • 1966년 제4회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 《나운규의 일생》

이혼소송 및 사기 피소[편집]

1962년, 여배우 조미령에게 남편 최씨를 빼앗겼다고 최씨의 아내 김씨가 서울지법에 이혼 및 위자료 청구소송을 내고 연이어 간통 및 폭행혐의 사실을 들어 서울지검에 형사고소를 제기하여 피소를 당했다.[13][14]그 해 12월, 피고인 조미령과 최씨가 위자료 60만원을 내기로 하면서 화해가 조성되어 지지부진한 위자료 청구소송 및 이혼소송이 일단락 되었다.[15] 또한 세 갈래로 얽힌 간통, 폭행치상, 명예훼손 등 고소사건에 대해서도 당사자 세사람에 대해 정상을 참작하여 서울지검으로부터 불기소 처분이 내려졌다.[16]

1966년 5월 19일에는 부부가 사기죄로 서울 지검에 피소되는 사건이 발생하였다.[17] 충무로에 있는 통영공예사 대표 김씨에 따르면 '샌프란시스코에서 백화점을 5개 운영한다는 조미령의 남편 최씨가 나전칠기 등을 대신 미국에서 판매해주겠다고 속여 9천달러 어치를 보내게 한 후 대금을 지불하지 않았다'는 것이다.[17] 그런데, 김씨가 샌프란시스코 주재 총영사관을 최씨의 신원을 조회한 결과 최씨는 백화점을 경영하고 있지 않으며 일정한 주소도 없이 전전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17]

미국 시민권까지 얻고 미국 육군 대위로 제대한 최씨와 1963년에 결혼하여 4살 난 딸을 기르고 있었으나 1966년에 남편과 함께 사기죄로 기소된 와중에, 조미령이 남편 최씨를 상대로 이혼청구소송을 가정법원에 제기한 사실이 알려졌다.[18] 한국에서 직장을 얻지 못한 최씨가 사업자금 마련을 위해 조미령의 집을 3백만원에 팔고 전처 소생 남매를 데리고 도미해버린 것이다.[18] 1966년 9월, 조미령은 남편 최동원을 상대로 가정법원에 낸 이혼소송에서 승소하였다.[19] 가정법원은 이혼청구 이유인 남편 최씨가 가정을 돌보지 않고 미국에 데려가겠다던 약속을 져버렸다는 주장을 인정하여 이혼을 허가하였다.[19]

각주[편집]

  1. 유학파 영화감독-은막의 스타 역경과 사랑 《경남도민일보》, 2012년 9월 5일
  2. 아름답기에 더욱 처절했던 연기 《여성동아》, 2014년 4월 14일
  3. 연예수첩 반세기 영화계 23 예술영화의 개막 《동아일보》, 1972년 11월 23일
  4. 연예수첩 반세기 영화계 27 활력 불어넣은 춘향전 《동아일보》, 1972년 11월 29일
  5. '춘향' 우리들의 영원한 연인 《동아일보》, 1999년 3월 8일
  6. 추억의 스타들 공동출연 화제 《경향신문》, 1992년 7월 10일
  7. 해방 후 1대 춘향 출신의 톱스타 조미령 《마이데일리》, 2008년 9월 22일
  8. 조미령 윤정희 영화출연 위해 귀국한다 《동아일보》, 1981년 3월 20일
  9. 옛 동료들 조미령 찾아 격려 《경향신문》, 1981년 4월 29일
  10. 2회 금룡상 심위 과반득표자 없어 《동아일보》, 1957년 1월 26일
  11. 22일에 시상식 제3회 국제영화상 《동아일보》, 1959년 3월 4일
  12. 우수영화상 결정 《경향신문》, 1960년 9월 6일
  13. 남편 최씨와 여배우 조미령씨 걸어 간통죄로 고소 《동아일보》, 1962년 7월 12일
  14. 여우 조미령씨 피소 《경향신문》, 1962년 7월 4일
  15. 조양에 불기소처분 《경향신문》, 1962년 8월 1일
  16. 조미령양 화해 위자료 50만원 2월에 주기로 《동아일보》, 1962년 12월 4일
  17. 조미령씨 부부 피소 《매일경제》, 1966년 5월 20일
  18. 조미령양 이혼 소송 《동아일보》, 1966년 5월 21일
  19. 돌보지 않는 남편과 여우 조미령씨 이혼 《경향신문》, 1966년 9월 15일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