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오쯔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자오쯔양
(중국어 간체: 赵紫阳, 정체: 趙紫陽)
Zhao Ziyang (1985).jpg
중화인민공화국제3대 총리
임기 1980년 9월 10일 ~ 1987년 11월 24일
전임: 화궈펑(2대)
후임: 리펑(4대)

임기 1987년 1월 16일 ~ 1989년 6월 23일
전임: 후야오방(5대)
후임: 장쩌민(7대)

신상정보
출생일 1919년 10월 17일
출생지 중화민국 허난 성 안양 화 현
사망일 2005년 1월 17일 (85세)
사망지 중화인민공화국 베이징
정당 중국공산당

자오쯔양(조자양, 중국어 간체: 赵紫阳, 정체: 趙紫陽, 병음: Zhào Zǐyáng, 1919년 10월 17일 ~ 2005년 1월 17일)은 중화인민공화국의 전 정치인이다. 1987년부터 1989년까지 중국공산당 총서기였으나, 1989년 천안문 사태로 실각되었으며, 그 후로 17년간 가택연금 중에 베이징에서 지병으로 사망하였다.

천안문 사태와 자오쯔양[편집]

진보적 공산주의 인사[편집]

1989년 4월 15일, 전 공산당 서기 후야오방이 사망하였다. 그는 덩샤오핑 이후로 실용적 경제 노선을 따르던 개혁파 중 한 명이었다. 1987년 덩샤오핑은 그의 후임으로 자오쯔양을 임명했다.

민주화 운동 논쟁[편집]

1987년 즈음 거세진 중국 내 대학들의 시위 운동을 바라보는 후야오방의 자세는, 덩샤오핑으로 하여금 그에게서 우려의 시선을 갖게 하였다. 중국 공산당의 급진적 반부패와 관료주의 폐기 등은 당시 중국 지도부 내에서 받아들이기 힘든 입장이었고, 덩샤오핑 역시 마찬가지였던 것이다. 그러한 상황에서, 중국 공산당은 중공의 방향을 놓고 격렬한 언쟁을 벌였고 1989년 중국 국무원 회의 도중 후야오방이 심장마비로 사망하게 된다. 후야오방의 죽음은 그 당시 중국 인민들에게 커다란 충격이었고, 또 다른 혼란이 찾아오는 것은 아닐까 노심초사 하고 있었다.

1987년 당시 중국 인민의 삶[편집]

잃어버린 10년, 문혁에서 정열을 쏟던 인민들은 새로운 80년대의 생활에 대해 어쩌면 기대가 있었고 어쩌면 불안도 있었을 것이다. 더욱이 후야오방의 실각 이후에 과도한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급격한 물가 상승 문제로 인민들의 불안은 커져만 갔다. 개혁 개방 이후 공산당 하위 간부들의 부정부패 문제도 불거져 나왔고, 무엇보다, 인민들을 불안하게 한 것은 그 어느 때보다 급격히 상승한 실업률이었다. 중국 경제가 순수한 공산주의 경제 체제에서 혼합 경제 체제로 전환하는 과정 중 가장 급격한 변화의 시기였던 것이다.[1]

천안문으로[편집]

공산당의 부패와 관료화에 반대했던 후야오방의 죽음으로 베이징 청년과 인민들은 천안문 광장으로 점차 모여들기 시작했다. 군중들은 후야오방을 추모하였고, 동시에 공산당 간부들의 재산 공개와 시위 결사 자유를 요구하였다. 후야오방의 추모식은 4월 22일, 천안문 광장 서쪽에 위치한 인민대회당에서 열렸다. 그를 추모하기 위해 많은 인민들이 천안문 광장으로 모였다. 그들은 후야오방의 추모식 내용에 그의 복권에 관한 내용이 없다는 것을 알고 분노하였지만, 그 때까지만 해도 군중들의 당 지도부에 대한 적개심은 표출되지 않았다.

언론의 중립적 보도[편집]

당시 후야오방의 후임으로 중국공산당 총서기의 자리에 있었던 자오쯔양은, 4월 23일 방북(북한) 일정 중에 있었다. 이미 한참 전에 계획해 놓은 출국이었기에 취소될 수 없던 것이었다. 하지만 그가 평양으로 떠나있자 마자 상황은 더욱 악화 되었다. 4월 24일, 베이징 시내 16개 대학들은 산발적으로 휴교를 선포하였고, 사람들은 천안문 광장으로 모이기 시작했다. 공산당은 천안문 광장의 분위기가 뜨거워지는 것을 차츰 당 중앙의 위기로 받아들이기 시작했고 청년 시위대가 홍콩 등 언론에 고무돼 덩샤오핑을 조준하고 있다는 점을 알아차리기 시작했다. 애초에 중국 언론은 광장에 모여든 군중을 제지하지 않았다. 당중앙이 인민의 반부패 요구를 가능한 수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있었다.

중국 공산당의 천안문 시위 시각[편집]

그러나 중국 공산당4월 26일인민일보 사설을 통해 시위대를 사회적 혼란으로 규정하기 시작했다. 그 성명서는 당시 국무원 총리 리펑이 직접 공포하였다. 자오쯔양이 아직 평양에 머무르고 있을 때였다. 하지만 5월 중순까지 중국의 주요 언론들은 시위대를 '반부패 열정'이라고 하며 비난적 어조를 보이지 않았었다. 심지어 전인대 위원이었던 문혁파 완리는 캐나다를 방문했을 때, 5월 19일인민일보의 보도를 인용하여, 당시 베이징의 상황을 청년 군중들이 시위 결사의 자유로 모인 반부패 민주라고 당시 캐나다 총리에게 설명하였다.

자오쯔양의 천안문 운동 옹호[편집]

5월 17일, 평양에서 돌아온 자오쯔양 총서기는 또한 천안문에서의 시위 운동을 '오사' 열정이라고 하였다. 리펑과 자오쯔양 총서기 등은 함께 천안문 광장에 나가 학생들이 건강을 위해 단식을 중단할 것을 권고하였다. 그 이후로 당지도부의 대응은 강경해졌다. 5월 20일 계엄령이 선포되었고, 5월 30일 인민일보는 "시위를 계속하는 것은 우리 사회의 혼란을 초래하는 것이다" 요지의 사설을 실었다. 그리고 공산당은 시위대를 철수시키려 군부에 출동명령을 내렸다. 시위대도 물러나지 않았다. 6월 4일 천안문 사태이었다. 정부는 시위를 주도하던 학생들이 미국의 CIA홍콩반공 조직 등 반정부 조직에 조종당했다고 발표하였다.[2] 5월 19일 이후, 계엄령 선포에 미지근했던 자오쯔양은 당 지도부 내에서 고립되었다.[1] 계엄령 선포저지에 실패했던 5월19일 새벽 4:45, 그는 천안문 광장으로 나와 말했다.

미안합니다. 동지들, 제가 너무 늦게 왔지요. 상황이 아주 안 좋습니다. 제발 광장을 떠나시오!

죽음[편집]

이후 자오쯔양은 당 중앙위 총서기 직에서 내려 왔고 그는 발란 혐의로 조사를 받았으며, 2005년 1월 17일, 그가 숨을 거둘 때까지 가택 연금의 상태에 있었다. 심지어 그의 죽음 뒤에도 그는 복권되지 못하였고, 장례식은 중국 공산당 정부에 의해 조용히 비공개적으로 치러졌다.[1]

1984년 자오쯔양이 미국을 방문해 로널드 레이건과 함께 걷는 모습

생애[편집]

중국 공산당 입당[편집]

그는 1919년 10월 18일에 태어났고, 1932년 중국 공산주의 청년단에 들어가 공산주의 혁명에 투신했으며, 19세이던 1938년 중국 공산당의 당원이 되었다. 1947년까지 허난 성, 산둥 성, 허베이 성 등지에서 소비에트 요원, 간부로 활동하였다. 1949년 중국 공산 정권 수립 후, 광둥 성, 광시 좡족 자치구 등지에서 중국 공산당 고위 관료로 권력을 차지하기 시작하였고, 1960년 이후에는 광둥 성 중국 공산당 당서기, 군사위 서기를 포함해, 요직에 있었다. 문화대혁명이 이어지던 1971년에는 네이멍구 자치구 중국 공산당 당서기이었으며, 1975년에는 쓰촨 성 중국 공산당 당서기에 오른다. 1977년 이후, 중국 공산당 권력의 중심에 스며 들었고, 1980년에 국무원 상임위원에 선출되었다.[1]1987년부터 1989년까지 중국 공산당 서기였다. 1989년 톈안먼 사태로 실각했다.

개혁개방[편집]

자오쯔양은 덩샤오핑의 개혁 개방 이후로 덩의 정책을 따라서 갔다. 자오쯔양은 사실상 1980년대 중후반 덩의 중국 경제 방향에 따라 갔던 인물이다. 그는 "공산주의 초급 단계론" 이론 구축에 참여한 중국 공산당의 고위 관료 중 하나에 속했을 뿐이며, "중국식 개방 노선"을 주장하였다. 천안문 사태 전까지만 하여도 덩샤오핑은 공산당 내 권력 다툼에서 자오쯔양 편에 있었다. 2005년 1월 17일 베이징에서 85세의 일기로 사망했다.

비판[편집]

대한민국과 관계 및 한계[편집]

중화인민공화국대한민국과는 수교가 되어 있지 않았으며 여전히 의 오랜 혈맹에 불과했다. 시위대 대부분은 대한민국에 대해 단지 '남조선'(공산화를 이루지 못한 괴뢰정부)이라고만 알고 있었을 뿐이다. 시위는 오사운동 70주년을 맞아 자오쯔양 지도부가 군중 운동으로 반부패 투쟁을 하는 기로에서 발생하였다. 그러나 개혁 개방 주창자이자 문화 대혁명 피해자인 덩샤오핑이 관료파 개혁 대상으로 몰리었으며 후야오방이나 자오쯔양에게 대한민국은 없었다고 할 수 있다. 시위대에게서는 중국 공산당의 개혁 개방 이후, 경제 건설의 개혁 대상이 되어 왔던 천두슈리다자오, 취추바이, 루쉰, 천보다 등에게서 비롯됐던 청년 조반 운동이 다시 찾아 들기도 하였으며, 프롤레타리아 국제주의파리코뮌의 흐름이 나타나기도 했다. 대한민국1992년 의 반대에도 불구, 중화인민공화국과 수교의 관계를 맺었으며, 양국 역시 20여 년의 교류 역사를 토대로 성숙한 협력의 관계를 모색하며 오늘날에 이르고 있다.


각주[편집]

  1. 서진영, 불운의 지도자, 조자양, 2005, 고려대학교 중국정치연구실
  2. 벤자민 양, 등소평 평전 : 2004, 권기대 역, 황금가지, pp 345~360

참고 자료[편집]

  • 1989년 천안문사태 당시 중국 최고지도부 비밀대화록, (Feb 2001), 월간중앙, pp 449~459
  • Jaime Florcruz, Death of Zhao zi yang(Jan 17th 2005), CNN Beijing bureau
  • 벤자민 양, 등소평 평전, 권기대 역, 황금가지, 2004
  • 서진영, 불운의 지도자 자오쯔양, 2005, http://www.eastasianstudies.org, 중국정치연구실, 고려대학교
  • 서진영, 천안문 페이퍼에 관한 몇 가지 소개, 2005, http://www.eastasianstudies.org, 중국정치연구실, 고려대학교
  • 민정기, 최건; '일무소유'와 1989년 북경: 중국 대도시의 하위문화, 2003, 중국현대문학 24호
Flag of the People's Republic of China.svg 제3대 중화인민공화국 국무원총리 National Emblem of the People's Republic of China.svg
전 임
화궈펑
1980년 9월 10일 ~ 1987년 11월 24일 후 임
리펑
저우언라이 · 린뱌오(권한대행) · 저우언라이 · 화궈펑 · 자오쯔양 · 리펑 · 주룽지 · 원자바오 · 리커창
Flag of the Chinese Communist Party.svg 제6대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Danghui golden.svg
전 임
후야오방
1987년 1월 15일 ~ 1989년 6월 24일 후 임
장쩌민
천두슈 · 샹중파 · 보구 · 장원톈 · 마오쩌둥(주석) · 화궈펑(주석) · 후야오방 · 자오쯔양 · 장쩌민 · 후진타오 · 시진핑
전임
타오주
광둥 성 당위원회 서기
1965년 2월 ~ 1967년
후임
劉興元
전임
劉興元
쓰촨 성 당위원회 서기
1975년 10월 ~ 1980년 3월
후임
譚啟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