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베르 호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엔베르 호자
엔베르 할릴 호자
Enver Halil Hoxha
엔베르 호자
엔베르 호자
알바니아 인민 공화국제1대 국가주석
임기 1941년 11월 8일 ~ 1985년 4월 11일
후임: 라미즈 알리아(제2대)

신상정보
출생일 1908년 10월 16일
출생지 오스만 제국 그지로카스테르
사망일 1985년 4월 11일(1985-04-11) (76세)
사망지 알바니아 티라나
정당 알바니아 노동당
배우자 네즈미예 호자
종교 없음 (무신론)

엔베르 호자(알바니아어: Enver Hoxha, 1908년 10월 16일 ~ 1985년 4월 11일)는 알바니아의 정치인이다.

제2차 세계 대전파시스트 이탈리아나치 독일에 맞서 알바니아 민족해방전선을 이끌었으며, 종전 뒤 사망(1985년)때까지 공산주의 정당알바니아 노동당총서기로 알바니아를 다스렸다. 그는 엄격한 스탈린주의에 의거하여 공산주의 국가 가운데도 유례없는 폐쇄 정치를 실시하여, 서방은 물론 구 소련·유고슬라비아·중국 등 다른 공산주의 국가들과도 차례차례 관계가 끊겨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다. 특히 소련에 대해서는 체코슬로바키아 · 헝가리 등지에 군을 투입하는 것을 보면서 국토 곳곳과 해안가에 전투벙커와 방공호를 설치하고 전 국민에게 무기를 지급하는 등, 적대시하였다. 1967년에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무신론 국가를 선언하기도 하였다.

재평가[편집]

자본주의화 이후 오늘날 알바니아는 10%대 중반의 실업률과 30%대의 빈곤율에 달하는 극심한 사회 혼란을 겪고 있다. 또한, 치안 약화에 더불어 부패와 빈부격차가 급증하면서 저소득층이 사회적으로 범죄에 쉽게 노출될 수 있는 상태에 있다. 반면, 엔베르 호자 통치 기간에는 여성 권리 및 교육·의료·주거 등이 보장되었고, 부패, 실업률 그리고 빈곤선 미만 인구 비율이 매우 낮았다는 점에서 엔베르 호자 통치 시절을 그리워하는 알바니아인이 많아지고 있다.[1] 2016년에 실시한 설문 조사에서 엔베르 호자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인구는 45%,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인구는 42%로 집계되었다.[2]

대중 문화의 엔베르 호자[편집]

스파이크 리 감독의 2006년 작품인 인사이드 맨에서 인질범들이 방송한 엔베르 호자의 대국민 연설이 극중 소재로 등장한다.

외부 링크[편집]

각주[편집]

  1. 관련 정보
  2. “Anketa e OSBE/ Shifrat që të habisin, 52% e shqiptarëve e duan Enver Hoxhën”. 《BalkanWeb.com》. Balkanweb. 6 dhjetor 2016. 5 nëntor 2018에 확인함. 
전임
(초대)
알바니아 각료 회의 의장
1944년 ~ 1954년
후임
메흐메트 셰후
전임
(초대)
알바니아 노동당 서기장
1941년 ~ 1985년
후임
라미즈 알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