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사진 속의 분유

분유(粉乳, 문화어: 가루젖)는 우유수분을 빼내 가루로 만든 유제품으로 저장과 수송이 편리하도록 만들었다.

원래의 우유 성분을 그대로 포함하고 있는 전지분유와 우유에서 지방을 분리하고 남은 탈지유를 건조하여 만든 탈지분유로 나뉜다.

가루 우유는 과거 미군이 영양상태가 결핍한 한국인들을 원조하기 위하여 배급하였던 우유분말 형태로, 따뜻한 물에 풀어서 타 먹을 수 있는 식품의 한 종류이다.

한국인의 거의 대부분이 우유의 유당소화할 수 있는 능력이 없었기 때문에 당시 이것을 먹고 배탈을 일으킨 사람이 많았다.

가루 우유(=전지분유 혹은 탈지분유)의 경우 빵, 과자 등의 가공용의 재료로 쓰이는 경우가 많은 편이다.

역사[편집]

한국[편집]

1950년 3월 유니세프(유엔 아동 기금)에서 원조물자로 한국에 분유를 보냈으며, 이 분유가 고아원 등에 지원되었다.[1]

종류[편집]

전지분유[편집]

탈지분유[편집]

혼합분유[편집]

혼합분유는 분유의 영양, 맛, 색상, 보존 기간 등을 향상하기 위해 분말 형태의 식품을 혼합한 것이다. 감미료, 크리머, 전분 등이 들어가는 것을 볼 수 있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1. 주영하; 김혜숙; 양미경 (2017). 《한국인, 무엇을 먹고 살았나: 한국 현대 식생활사》 1판. 성남: 한국학중앙연구원 출판부. 37쪽. ISBN 979-11-5866-25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