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의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國家情報院 企劃調停室長)은 대한민국 국가정보원 소속 직위로 기획조정실장은 차관급 상당의 별정직공무원으로 보한다.[1] 간혹 차관보급 또는 관리관급으로 보할 때도 있다. 원장차장 3인과 함께 언론에 공개할 수 있는 직위 중 하나이다.[2] 창설 초기의 기획조정관 때부터 겸직 금지 규정이 있었으나 중앙정보부국가안전기획부의 기조실장 중에는 종종 운영차장보 직을 겸직하기도 했다.

중앙정보부와 안기부, 국정원의 기획조정실은 기획과 부서별 조정, 예산 등을 담당한다. 또한 인사를 담당하는 총무국을 예하에 두기도 한다. 제4공화국제5공화국 당시의 중앙정보부 기획조정실장과 국가안전기획부 기획조정실장은 차관급이었다. 기획조정관실, 기획조정실, 분석연구실, 정책연구실 등 다양한 부서로 운영되다가 기획조정실로 통합되었다. 중앙정보부 창립 초기에는 기획통제관, 기획조정관 등으로 여러번 명칭이 변경되다가 1964년 무렵 기획조정실장으로 정착되었다. 1993년 6월 기획조정국장으로 개편되었다가 다시 1997년 기획조정실장으로 변경되었다.

설립 근거[편집]

  • 국가정보원법
    • 제5조(직원) ① 국정원에 원장·차장 및 기획조정실장과 그 밖에 필요한 직원을 둔다. 다만, 특히 필요한 경우에는 차장을 2명 이상 둘 수 있다.
    • 제7조(원장·차장·기획조정실장) ④ 기획조정실장은 별정직으로 하고 원장과 차장을 보좌하며, 위임된 사무를 처리한다.
    • 제8조(겸직 금지) 원장·차장 및 기획조정실장은 다른 직(職)을 겸할 수 없다.

역대 실장[편집]

중앙정보부 기획조정관[편집]

중앙정보부 관리실장[편집]

중앙정보부 정책연구실장[편집]

중앙정보부 기획통제관[편집]

중앙정보부 기획조정관[편집]

중앙정보부 기획조정실장[편집]

국가안전기획부 기획조정실장[편집]

국가안전기획부 분석연구실장[편집]

국가안전기획부 정책연구실장[편집]

국가안전기획부 기획조정국장[편집]

국가안전기획부 기획조정실장[편집]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편집]

사건·사고 및 논란[편집]

총무국장과의 갈등설[편집]

2003년 3월 11일 당시 국가정보원 ㅈ기획조정실장과 ㄱ총무국장이 점심 식사를 위해 서울특별시 서초구 내곡동 소재의 국가정보원 청사를 같이 빠져나갔는데 웬일인지 ㄱ총무국장이 벌겋게 술에 취해 들어왔다고 한다.[14] 그런데 전라북도 출신의 총무국장과 강원도 고성군 출신의 기획조정실장 간의 갈등 끝에 총무국장이 기획조정실장의 출입을 막는 사태가 벌어졌다.

ㄱ국장은 대뜸 청사 경비를 책임지고 있던 ㄱ방호과장에게 “기획조정실장 절대 들여보내지 마라. 출입 통제하라”고 말한 뒤 차를 타고 사무실로 곧장 들어가버렸다.[14] 총무국장은 국가정보원 안살림을 책임지는 기획조정실장의 바로 아래 직급인데, ㅈ기획조정실장은 강원도 고성 출신, ㄱ총무국장은 전라북도 출신으로 알려져 있다.[14] 한참 뒤 저녁이 다 되어 술이 깬 총무국장은 다시 방호과장에게 기획조정실장이 돌아왔는지 여부를 물었다고 한다. 사정을 알아 보니 사태를 전해 들은 기획조정실장이 방호과장 눈을 피해 기획조정실장 차량이 아닌 다른 차량을 타고 청사로 들어왔다고 한다.[14] 고위 간부들이 근무시간 중에 음주를 하고 서로 암투를 벌인 것은 순식간에 외부로 유출되어 화제꺼리가 되었다. 이같은 소문은 국가정보원 직원들 사이에도 퍼져나가 공공연한 비밀이 되었다고 한다.[14]

원장 및 제2차장과 갈등설[편집]

2008년 9월 6일 한겨레에 따르면 이명박 대통령김주성 기획조정실장을 통해 국가정보원에 대한 친정체제를 강화하면서 김성호 국가정보원장, 김회선 제2차장(국내 담당)과 ‘이상득 사람’으로 분류되는 김주성(61) 기획조정실장 사이에 불화 또는 갈등설이 새어나오고 있다.[15]

국가정보원 내부 인사들의 말을 종합해 보면, 김 실장은 김 원장의 판공비 집행 내역을 놓고 불화를 빚고 있다고 한다. 김 실장이 집행 내역을 파고들자 김 원장이 이를 월권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는 것이다. 2008년 3월 초 김 실장이 임명된 뒤 코오롱그룹 근무 시절의 비위사실을 내사한다는 보도가 나온 것도 두 사람 사이를 멀어지게 만든 요인으로 꼽힌다.[16]

김 실장은 또 3월 초 공석이 된 강원지부장 자리를 놓고는 김회선 제2차장과도 ‘한판’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무 계선상 지휘권자인 제2차장이 한 사람을 천거했는데, 김 실장은 김 실장대로 후보자를 찍었고, 이 때문에 김 차장은 물론 김성호 원장도 불쾌해했다는 것이다. 이 자리에는 결국 원장 비서실장 출신 인사가 임명됐다.

국가정보원 내부 인사는 “원장과 기조실장 불화 얘기가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며 “강원지부장 건처럼 인사는 물론 예산 편성과 집행에 칼자루를 쥔 기획조정실장의 권한도 막강해, 원장을 우습게 알기 시작하면 사사건건 부닥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2008년 9월 4일 단행된 1급 이상 고위직 인사를 놓고도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상득-김주성 라인이 인사 전횡을 하는 바람에 티케이(대구·경북) 인사들이 득세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올라갈 만한 사람이 올라갔고, 책임질 만한 사람이 물러난 것”(국가정보원 내부 인사)이라는 인사평도 나오지만, 참여정부에서 ‘잘나가던’ 피케이(부산·경남) 출신 인사들이 주요 보직에서 밀려났다는 얘기가 나온다. 이에 대해 또다른 국가정보원 간부는 “지역 편중 인사는 어제오늘 얘기가 아니고, 이번 인사를 통해 서서히 티케이로 (중심이) 옮겨가는 조짐이 나타난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17]

겸직한 기조실장[편집]

운영차장보를 겸한 기조실장[편집]

운영차장을 겸한 기조실장[편집]

차장보를 겸한 기조실장[편집]

관련 항목[편집]

각주[편집]

  1. 신임 국정원 기조실장 김주성《주간경향》2008년 3월 25일 한기홍 편집위원
  2. 국정원 빅3 인사 ‘형님라인’ 물갈이《한겨레》2010년 9월 6일 황준범 기자
  3. "次長·局長級을包含 情報部大幅異動斷行", 동아일보 1963년 02월 23일자 1면, 사회면
  4. "姜昌成 港灣廳長 화려한 軍經歷지녀", 매일경제 1976년 03월 10일자 2면, 경제면
  5. "朴대통령 偏愛 속「하나회」태동, 去勢위기 몰리자「12.12」앞당겨", 경향신문 1991년 01월 26일자 12면, 정치면
  6. "南山의 부장들 (32) "金炯旭, DJ지지했다", 동아일보 1991년 03월 22일자 19면, 정치면
  7. 차관급
  8. 차관보급
  9. 1983년부터 차관급
  10. "엄삼탁 병무청장 어떤 사람인가 노 전대통령 부관 출신", 한겨레신문 1993년 05월 18일자 14면, 사회면
  11. "차관급 인사 단행", 동아일보 1990년 03월 20일자 1면, 정치면
  12. 운영차장 겸직
  13. 서동만 국정원기조실장 경질
  14. 국정원에 '충격과 공포' 덮치나 시사저널 2003.05.15
  15. 김주성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 - 이 대통령 친형에게 인정받은 구조조정 전문가《동아일보》2008년 5월 1일 고승철 기자
  16. 이웅렬 코오롱 회장 수난시대... MB, 코오롱 출신들 중용《주간조선》2012년 1월 2일
  17. 국정원 ‘원장-기조실장 충돌’…내부갈등 커진다《한겨레》2008년 9월 6일 강희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