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가 항공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저가 항공사(低價航空社)는 기내 서비스가 적은 대신 적은 운임으로 운행하는 항공사이다. 이 개념은 미국에서 처음 고안되어 1990년대 초에 유럽으로 퍼져 나갔으며 마침내 세계 전역까지 퍼져 나갔다.

대한민국[편집]

대한민국에는 21세기 초반에 저가 항공사의 개념이 도입되었다. 최초의 저가 항공사는 한성항공이다.

대한민국의 저가 항공사는 지방 공항과 지역을 기반으로 한 경우가 많다. 한성항공의 경우 충청도와 청주국제공항을 중심으로 하였다. 이후 등장한 제주항공은 제주와 제주국제공항을, 에어부산은 부산과 김해국제공항을, 이스타항공은 전북과 군산공항을 각각 허브공항으로 선정하고 있다.[출처 필요]

이는 폐지된 항공사의 경우도 마찬가지인데 영남에어는 영남지역과 부산국제공항을, 코스타항공은 울산과 울산공항을 중심으로 운항하였다. 인천시의 경우 싱가포르를 기반으로 하는 타이거 항공과 힘을 모아 인천타이거항공을 설립하려 했으나, 무산되었다. 이에 인천은 진에어와 협정을 맺는 것으로 방향을 선회하였다.[1]

대한민국의 저가 항공사는 타 국가의 저가 항공사들과 달리 기내식을 무료로 제공하는 등 진정한 저가 항공이라고 볼수 없다는 의견도 있다.

현재 운항중인 저가 항공사[편집]

폐지된 저가 항공사[편집]

일본과 중국[편집]

일본에는 Peach Aviation을 비롯, 에어아시아 재팬, 일본항공콴타스 항공, 미쓰비시 상사의 합작으로 설립한 제트스타 재팬이 있으며, 중화인민공화국에는 스프링 항공, 준야오 항공 등이 가장 유명한 저가 항공회사이다. 또한 홍콩에는 2008년에 파산된 오아시스 홍콩 항공이 있다.

기타 국가[편집]

함께 보기[편집]

주석[편집]

  1. 김국헌. "진에어, 인천시 기반 저가항공사로 탈바꿈", 《이데일리》, 2008년 12월 30일 작성. 2009년 2월 6일 확인.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