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윤년(閏年)은 역법을 실제 태양년에 맞추기 위해 여분의 하루 또는 월(月)을 끼우는 해이다. 태양년은 정수의 하루로 나누어 떨어지지 않고, 공전주기지구의 공전주기는 다르기 때문에 태양력에서는 하루(윤일), 태음태양력에서는 한 달(윤달)을 적절한 시기에 끼워서 이를 보정한다.

태양력에서는 보통 윤일이 들어 있는 해를 말하는데, 이 경우 1년은 366일이 되며 이것이 바로 윤년이다. 지구태양을 한 바퀴 도는 데에는 365일 5시간 48분 46초가 걸리므로 365일을 제외한 시간들을 모아 태양력에서는 4년마다 한 번 2월 29일을 두어 하루를 늘리고, 태음력에서는 평년이 354일이므로 계절과 역월(曆月)을 조절하기 위하여 19년에 7번의 비율로 윤달을 끼워 1년을 13개월로 한다.[1] 윤년이 아닌 해는 평년이라고 한다.

태양력의 윤년은 12지에서 쥐띠, 용띠, 원숭이띠에 해당한다.

태양력의 윤년[편집]

현재 전 세계 대부분의 나라에서 쓰는 그레고리력은 4년에 반드시 하루씩 윤날(2월 29일)을 추가하는 율리우스력을 보완한 것으로, 태양년과의 편차를 줄이기 위해 율리우스력의 400년에서 3일(세 번의 윤년)을 뺐다.

그레고리력의 정확한 윤년 규칙은 다음과 같다.

  1. 서력 기원 연수가 4로 나누어 떨어지는 해는 윤년으로 한다.(2004년, 2008년, 2012년…)
  2. 이 중에서 100으로 나누어 떨어지는 해는 평년으로 한다.(2100년, 2200년, 2300년…)
  3. 그중에 400으로 나누어 떨어지는 해는 윤년으로 둔다.(1600년, 2000년, 2400년 …)

즉, 400년에 97년은 윤년이 되며, 1년은 평균 365.2425일이 된다. 이는 춘분점을 기준으로 한 태양년보다 0.0003일(26초)이 길기 때문에, 약 3,300년마다 1일의 편차가 난다.

수학으로 이해하는 윤년[편집]

태양년: 태양이 춘분점을 경과한 후 또다시 춘분점을 경과할 때까지 기간 약 365.25일

우리는 1년이 365일이므로 태양년과 0.25일 차이가 난다. 4년 후 1일이 차이가 나므로, 여분의 하루를 끼우는 데, 그 해를 윤년이라고 한다.
윤년에는 2월에 하루를 늘려 29일을 두고, 모두 366일이 된다.

평년: 큰달을 30일, 작은달을 29일이라 하면 각각 6회씩 반복해 1년 일수는 354일이 된다. 이것을 평년이라고 한다.

태음력: 달의 삭(안보임), 망(보름달) 주기는 29.53일이다. 한 달을 29.53일이라 하면 12개월이 되면 354.367일이다.
354.367일은 평년과 0.367일이 차이가 난다. 그런데 8년후에는 0.367×8=2.936일이 되어 평년보다 3일이 더 많아지므로, 8년에 3번 윤일을 둔다.

태음 태양력은 달의 위상과 태양의 운행에 맞춘 것으로, 1태양년=12.36827 삭망월이다.
{ 1태양년은 약 365.25일을 삭망월 한달( 29.53일) 로 나누면 12.36827월(12개월보다 약간 더 많은 개월수) 이 된다. }

1년은 12개월로 하기 위해 0.36827 삭망월을 처리해야 하므로 윤달을 넣는다.
0.36827×19=6.997 약 7개월이 되는데 따라서 19년에 7번의 비율로 윤달을 끼워 1년이 13개월이 된다. 이 해 역시 윤년이라고 한다.

윤년 수정 제안과 그 한계[편집]

그레고리력은 상당히 치밀한 역법으로 1582년에 만들어진 이래 아직까지 수정된 바가 없다. 그러나, 약 3천 년마다 1일의 편차가 발생할 수 있어서 몇 가지 수정안이 제시된 바 있는데, 대표적인 것이 4,000년마다 1일씩 윤년을 추가로 빼자는 제안이다. 간혹 이 제안이 이미 받아들여졌다는 주장이 있으나 이는 사실이 아니다.(현재의 태양년그레고리력의 수적 차이, 율리우스력이 128년마다 1일의 편차가 난다는 것만 고려하면 3,200년마다 1일씩 윤년에서 제외하는 것이 더 타당하다)

이러한 수정안들의 가장 큰 문제점은 수천 년 이상의 주기로 일어나는 지구의 세차운동이나 조석의 감소로 인한 하루 길이의 증가를 계산에 넣고 있지 않다는 데에 있다. 특히, 조석후빙기 반동이나 기후 변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에 따라 꽤 변할 수 있는데, 이러한 자료는 예측하기 힘들기 때문에 이를 고려하여 역법을 만드는 데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이다.그리고 2033년에는 윤년과 삭망월이 겹처져서 2033년 문제가 생긴다.

태음태양력의 윤년[편집]

태음태양력에서는 태음력과 태양력의 오차를 보정하기 위해 윤달을 두는데, 윤달이 든 해를 윤년(閏年)이라고 한다. 지구의 공전 주기는 365.2422일인 데 비해 1삭망월은 29.5306일로 1년을 만들면 약 354일이므로 3년만 지나면 33일 가량이 모자라게 된다. 따라서, 이러한 오차를 보정하기 위하여 19년에 일곱 번가량 윤달을 두게 된다.

문화[편집]

각주[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