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편제 (영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판소리

열두 마당
전하는 마당
춘향가 · 적벽가 · 심청가 · 흥보가 · 수궁가
사라진 마당
배비장타령 · 옹고집타령 · 강릉매화타령 ·
무숙이타령 · 장끼타령 · 가짜신선타령 · 가루지기타령
기원
무가 기원설 · 육자배기토리 기원설 · 광대 기원설 ·
강창문학 기원설 · 독서성 기원설 · 판놀음 기원설
전기 명창
권삼득 · 김성옥 · 송흥록 · 모흥갑 · 송광록 ·
고수관 · 염계달 · 신만엽 · 김제철 · 방만춘 · 주덕기
후기 명창
박유전 · 정춘풍 · 박만순 · 이날치 · 김세종 ·
송우룡 · 정창업 · 김창록 · 장자백 · 김찬업 · 이창운
연극·영화
창극 · 마당극
서편제》 ·휘모리》 ·천년학
용어
창자 · 고수 · 아니리 · 발림 · 추임새 ·
너름새 · 더늠 · 도습 · 득음
참고
한국 전통음악
장단, 민요, 풍물, 잡가, 시나위
v  d  e  h
Picto infobox cinema.png
서편제(西便制,Seopyonje)
장르 드라마
감독 임권택
제작 이태원
원작 이청준
각색 김명곤
주연 김명곤
오정해
김규철
촬영 정일성
편집 박순덕
음악 김수철
미술 김유준
제작사 태흥영화

서편제》는 1993년에 개봉한 한국영화이다. 태흥영화에서 제작하였으며 임권택이 감독을 맡았다. 이청준의 동명소설을 영화화한 작품이며 김명곤이 각색하였다. 주연으로 김명곤,오정해,김규철이 맡았다. 역대 한국영화사상 최다관객을 기록한 영화로 판소리와 한(恨)이라는 소재를 통해 한국 전통문화에 대한 소중함을 일깨워준 영화이기도 하다.

줄거리[편집]

1960년 전라남도 보성군의 소릿재. 이 영화에 등장하는 청년 동호(김규철)는 이복누님인 송화(오정해)를 만나기 위해 보성의 소릿재에 있는 소릿재 주막에 묵게 된다. 이 주막의 주인인 세월네는 동호의 요청에 따라 판소리 득음(得音)을 내게 되고 동호는 그 장단에 맞춰 직접 북을 치는데 이때 동호는 잠시 어린시절을 회상하게 된다. 그러고 나서 동호는 세월네로부터 송화가 장님이 되었다는 놀라운 사실을 알게 되는데....

등장인물[편집]

유봉
배우 - 김명곤

이 영화의 주인공이자 떠돌이 소리꾼. 정처없이 각지를 방랑하며 동호,송화와 함께 판소리를 부르고 있다. 후에 동호가 판소리에 불만을 품고 떠나게 되자 송화에게 눈을 멀게하는 약을 먹여서 송화를 장님으로 만들었으며 수년후 한 폐가에 잠시 머물면서 씨암탉을 훔쳐 송화에게 먹이게 하였다가 닭주인 영감에게 닭털을 오리털이라고 속이고 씨암탉을 잡은 것이 발각되어 심한 매질을 당한 후 건강이 악화되어 죽었다. 죽기 전 송화에게 유언을 통해 자신이 송화의 눈을 멀게 했다고 고백하였다.

송화
배우 - 오정해

이 영화의 여주인공. 일찍이 부모를 여의게 되면서 유봉의 손에서 자랐으며 유봉으로부터 꾸준히 판소리를 익힌 후 판소리에 대한 깊은 애정을 갖게 된다. 유봉,동호와의 방랑 때 여러 사람들 앞에서 판소리를 잘 불렀었지만 동호가 떠나면서부터는 식음전폐에 판소리를 하지 않아서 유봉의 속을 썩히기도 했다. 나중에 유봉이 몸을 보호한다는 약이라며 눈을 멀게하는 약을 먹게 된 후 결국 앞이 안 보이게 되어 완전히 장님이 되고 만다. 유봉이 죽은 후에도 소리를 계속해왔으며 마지막 부분에서 드디어 이복동생인 동호와 판소리를 통해 재회하게 된다.

동호
배우 - 김규철

이 영화의 남주인공. 이복누님인 송화를 찾기 위해 보성으로 내려왔으며 첫 부분에서 세월네의 소릿재 주막에 잠시 머물게 된다. 아버지 유봉으로부터 판소리를 배우기도 했으나 매우 서툰면이 많으며 청년이 되었을 때는 유봉과 판소리에 대한 불만감을 내품으며 결국 유봉과 실랑이를 벌인 끝에 떠나게 된다. 후에 서울로 올라간 후 지난날의 잘못을 후회하며 누님인 송화를 만나기 위해 보성 각지를 돌아다니다가 한 술집에서 송화와 판소리를 통해 극적인 재회를 하게 된다.

낙산거사
배우 - 안병경

유봉의 친구로 그림을 그리는 길거리 화공이다. 한자와 그림을 혼용한 그림을 주로 그리며 유봉에게 동호와 송화를 맡겨달라고 부탁까지 했지만 유봉이 이를 거절하였다. 후에 청년이 된 동호와 다시 만나게 되었으며 송화에 대한 일들을 알려준다.

금산댁
배우 - 신새길

유봉의 아내이자 동호의 친어머니. 마을 대가집 잔치에 유봉이 불려온 것을 계기로 유봉과 인연을 맺게 되었다. 후에 유봉과 함께 마을을 떠났으며 후에 태기가 생겨 출산을 시도하게 되었지만 아이를 갖지 못하고 죽었다.

세월네
배우 - 강선숙

보성 소릿재에서 소릿재 주막을 지키고 있는 여인. 동호에게 판소리를 들려주게 되며 송화가 장님이 되었다는 사실을 알려준다. 한때 송화에게 소리를 배웠던 적이 있었다.

송도상
배우 - 최동준

유봉의 친구로 유봉과 나머지 친구들과 만찬을 하게 되었을 때 유봉이 친구들과 실랑이를 하게 되자 유봉과 단둘이 남으면서까지 얘기를 계속했으며 후에 유봉이 자신의 집으로 오게 되자 '옥중가' 를 득음하였다.

도상 처(妻)
배우 - 이인숙

도상의 아내. 유봉에게 찻잔을 건네주면서 잠깐 등장한 적이 있었다.

천가
배우 - 최종원

송화를 찾으러 돌아다니다가 우연히 발견하게 되어 들리게 된 송화를 위탁하고있는 술집의 주인. 나중에 가서야 동호와 송화의 관계를 알게 된다. 착하고 인정이 많은 성격이다.

원작과의 차이점[편집]

원작소설에서는 인물과 장면 제시방법에서 원작자의 진술로 직접 제시하였지만 영화에서는 장면과 영상을 통해 간접적으로 보여주었으며 언어 표현상으로도 차이가 있다. 소설에서는 원작자에 의한 산문으로 표현하고 있으나 영화에서는 대사와 지문으로 표현하고 있다.

일화[편집]

오늘날과 같은 멀티플렉스(복합상영관) 형태의 시절이 아닌 1993년 당시에 단성사에서 개봉한 뒤 상영 196일 동안 서울에서 1백만 관객을 동원시키는 저력을 일으켰다. 당시 단성사측은 서편제 상영동안 서편제 간판 중 송화의 갈색 한복부분이 햇빛 때문에 색이 바래지면서 다시 덧칠했었던 적이 있었다. 한편 임권택 감독은 13년 후에 이후 이야기를 그린 속편영화이자 100번째 영화인 천년학을 제작하였다.

제작진[편집]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