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정사정 볼 것 없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cinema.png
인정사정 볼 것 없다
Nowhere To Hide
장르 액션/코미디/스릴러/범죄
감독 이명세
제작 정태원
각본 이명세
출연 박중훈
안성기
안재모
장동건
최지우
촬영 정광석
음악 조성우
제작사 태원 엔터테인먼트
배급사 대한민국 시네마 서비스
개봉일 1999년 7월 31일
시간 115분
언어 한국어
등급 대한민국12세 관람가

인정사정 볼 것 없다》는 이명세 감독이 1999년에 만든 영화이다. 마약상(송영창)을 살해한 장성민(안성기)을 쫓는 형사들의 이야기를 우영구 형사(박중훈), 김동석 형사(장동건)를 중심으로 전개해 나간다.

이야기 구조는 단순하지만 다양한 촬영기법을 동원하여 역동적이고 현란한 영상을 만들었다. 특히 첫 도입부에서 각 형사들의 범인 체포를 묘사하는 액션이나, 장성민이 비오는 날 40계단에서 살인을 저지르는 장면, 폭우가 쏟아지는 탄광촌에서 장성민과 우형사가 벌이는 최후의 결투 장면 등은 명장면으로 유명하다.

등장 인물[편집]

주인공[편집]

주변 인물[편집]

그 외 인물[편집]

우정출연[편집]

특별출연[편집]

제작진[편집]

  • 감독 : 이명세
  • 조감독 : 엄현수
  • 연출부 : 김성중, 장철호, 박재수, 김영달
  • 스크립터 : 양혜경
  • 각본 : 이명세
  • 촬영부 : 김동천, 윤명식, 조동헌 선동현, 유성, 노미란, 조봉안
  • 촬영 : 정광석, 송행기
  • 조명 : 김일준
  • 조명부 : 김경선, 김효중, 이동희, 김태준, 조원우, 윤정란
  • 스틸 : 윤진호
  • 기획 : 유정호
  • 제작지휘 : 김준종
  • 제작실장 : 조원장
  • 제작부장 : 김송현, 박준석, 방민선
  • 제작부 : 강태우, 박수연, 최진환, 김경민
  • 제작 : 정태원
  • 제작투자 : 양재혁, 박무승
  • 음향 : 오원철, 최태영
  • 동시녹음 : 유대현
  • 음악 : 조성우, 김대홍
  • 미술 : 오상만, 이대훈
  • 특수분장 : 황현규
  • 특수효과 : 김철석
  • CG : 조성배
  • 분장-헤어 : 황지현, 우석운
  • 의상 : 이수정, 김향희
  • 편집 : 고임표
  • 네가편집 : 김세정
  • 아비드편집 : 고정표
  • 무술감독 : 전문식
  • 스토리보드 : 신현숙, 최순호, 박동기, 정희정, 최현정
  • 제2촬영기사 : 김윤수, 황서식
  • 제2촬영부 : 지길웅, 나승용, 김기태, 이정인, 권미영
  • 제2조명부 : 김성관, 이성재, 박인석, 김민수, 황숙희
  • 미술팀 : 김보관, 윤일랑
  • 소품팀 : 권진모, 전미
  • 아트팀 : 노미혜, 여현정
  • 분장팀 : 김정자, 황수정
  • 의상팀 : 김수경
  • 특수효과팀 : 윤여진, 경규하, 송신성
  • C.G 2D 디자이너 : 공기정
  • C.G 3D 디자이너 : 김병수, 김도형
  • 테크니컬 감독 : 조영균, 이정훈
  • C.G 제작지원 : 김상호, 고경미, 김태호
  • C.G 특수촬영 : 함주영
  • 붐오퍼레이터 : 채언영
  • 폴리아티스트 : 김학준
  • 폴리에디터 : 황진수
  • 사운드디자인 : 이승철, 이성진, 박준오, ADR 레코딩
  • 에디팅 : 김영록, 오리지날 스코어작
  • 편곡 : 조성우, 김대홍
  • 뮤직에디터 : 김준석, 박기헌
  • 선곡 : 김양희, 이무영
  • 지휘 : 김상헌
  • 악보 : 정재은, 오케스트라 편성
  • 제작진행 : 송선영
  • 음악녹음 : 박권일 (서울 스튜디오)
  • 현상 : 세방현상소
  • 텔레시네 : 무비라인
  • 색보정 : 신충섭
  • 메이킹 : 임현옥, 이성민
  • 마케팅 : 어지연, 구정림, 정미
  • 예고편 : 김상태
  • 포스터 : 염승호
  • 라인맨 : 박영신
  • 필름 레코딩 : 서영식, 오용진
  • 스턴트 : 전상진, 서인식, 이홍표
  • 자전거 스턴트 : 권동경
  • 촬영장비 : 정일서, 김대석
  • 스테디캠 : 진석진
  • 옵티칼 : 정원익, 이해상 (쿠알라), 예인
  • 보조출연 : 나진수
  • 운송 : 이경형
  • 발전차 : 이종복, 이시형, 김종복
  • 광고디자인 : 씨네라인

영화 뒷이야기[편집]

  • 영화에서 살인범 '장성민'역을 맡은 안성기는 단 한 장면을 제외하고는 영화에서 대사가 없다. 형사들이 잠복한 것을 모르고 동거녀(최지우)의 집에 들어오면서 '뭐해? 문도 안 잠그고.'라고 말하는 것이 안성기의 유일한 대사이다.
  • 폭우가 쏟아지는 탄광촌에서 벌어진 최후의 결투장면은 《매트릭스 3 레볼루션》에도 비슷하게 인용되었다. 폭우가 퍼붓는 속에서 최후의 격투를 벌이는 스미스 요원과 네오가 서로 주먹으로 동시에 얼굴을 강타하는 장면은 장성민과 우형사가 달려오면서 동시에 상대의 얼굴을 주먹으로 강타하는 장면과 매우 유사하다.
  • 장동건은 이 영화를 통해 '얼굴 잘생긴 탤런트'에서 영화배우로 거듭나게 되었고, 이후 《친구》, 《해안선》을 통해 영화배우로 각인되었다.
  • 이 영화는 신창원의 탈옥이 모티브가 되어 촬영되었다고도 한다.

사운드 트랙[편집]

1999년 5월에 발매한 인정사정 볼 것 없다 OST는 조성우가 만들었고, 체리필터, Bee Gees까지 참여했다.

  1. Nowhere To Hide
  2. Holiday - Bee Gees
  3. 해뜰날 - 체리필터
  4. 밤의 비행
  5. '김'의 테마
  6. 주연의 테마
  7. Morning of 'Em
  8. 달빛 전투
  9. 추적(해뜰날)... '우'의 테마 - 체리필터
  10. 이발소 살인
  11. 김형사의 변 (놀이터에서)
  12. 주연을 위한 아리아
  13. 최후의 결투 (Holiday)
  14. '김'의 테마 (Guitar Solo Version)
  15. 클럽 바스키아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