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당거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cinema.png
부당거래
장르 범죄 스릴러
감독 류승완
제작 김윤호, 구본한
각본 박훈정
주연 황정민,류승범,유해진
촬영 정정훈
배급사 CJ 엔터테인먼트
개봉일 2010년 10월 28일
시간 119분
언어 한국어
등급 청소년관람불가

부당거래》는 검사와, 경찰이 비리와 스폰서로 얼룩진 사회를 그린 범죄 스릴러 영화이다.

줄거리[편집]

전국을 뒤흔든 연쇄 살인 사건이 발생하였지만 범인을 잡지 못해 경찰이 곤혹스러워하던 가운데 대통령이 기자회견까지 열어서 범인을 반드시 잡겠다고 약속한다. 결국 경찰은 어떠한 방법을 통해서라도 범인을 잡아와야 하지만 유력한 용의자가 사살되면서 경찰은 혼란에 빠진다. 결국 경찰 수뇌부는 가짜 범인을 만드는 작전을 세운다. 굵직한 사건을 해결하여 엘리트 경찰로 주목받던 최철기(황정민 분)가 사건을 맡게 된다. 최철기는 경찰대 출신이 아니라는 이유로 후배들보다 진급이 늦어지는 굴욕을 당한다. 이에 독기를 품은 최철기는 사건을 꼭 해결하리라 다짐한다. 최철기는 관련 전과자중 한 명을 뽑아 그동안 자신의 스폰서를 맡아왔던 건설사 사장 장석구(유해진 분)에게 그를 범인으로 만들어오라고 부탁한다. 결국 장석구는 작업을 완료하고 경찰에 의한 거대한 쇼는 범인 검거로 마무리 된다. 하지만 평화도 잠시, 주양(류승범 분)은 자신의 스폰서인 건설사 태경 김회장이 최철기에게 구속됐다는 사실에 분개하며, 김회장을 무혐의로 곧 풀어준다. 김회장을 구속시킨 최철기의 뒤를 캐내던 주양은 최철기가 해동 사장 장석구와 연락해왔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고 최철기에 의해 건설사 해동이 수사중 마무리 되었다는 사실을 보며 뭔가 냄새를 맡게되고 결국 둘이 스폰서 관계임을 알게된다. 이를 눈치챈 장석구는 최철기를 도울 목적으로 주양에게 김회장과 골프치던 사진을 파파라치를 이용하여 찍어 보내고, 주양은 격노한다. 결국 둘은 정면 대치하게 되고 주양은 최철기가 잡은 범인이 실제 범인이 아니라는 사실도 깨닫게 되지만 검찰 수뇌부는 '경찰이 어렵게 잡아온 범인인데 그것을 초치면 경찰이 반발한다'며 주양의 주장을 믿지 않는다. 하지만 주양은 기자에게 스폰서를 제공해주며 기사를 써달라고 부탁하고 기자는 결국 주양이 요구한 기사를 내보내게 된다. 그래서 최철기가 곤경에 처한 가운데 장석구는 사건이 이상하게 흘러가는 것을 해결하기 위해 부하에게 지시하여 가짜 범인을 살해한다. 최철기와 대치하던 주양은 최철기의 가족들도 잡아들여 고통을 준다. 결국 최철기는 주양에게 무릎을 꿇며 빌어서 가족들을 풀려나게 한다. 둘의 대치가 마무리된듯한 사이 최철기에게 스폰서 장석구가 빌딩 수주건과 관련해서 자신에게 유리하게 흘러가도록 해달라고 촉구한다. 장석구는 범인을 만들어내던 과정을 찍은 동영상과 통화내역 등을 제시하며 일이 잘 풀리지 않으면 폭로해버린다고 협박한다. 하지만 장석구의 오른팔인 수일이 장석구를 사고사로 위장해 살해하는 하극상을 벌였고 장석구의 자리를 차지한 수일은 모든 것을 목격한 최철기 반장에게 지금까지 장석구와 맺었던 부당거래를 그대로 요구한다 이에 최철기는 환멸을 느껴 수일을 살해하려 하는데 이때 후배 형사인 마대호가 갑자기 나타난다. 최철기의 살인을 말리려는 후배 형사와 몸싸움을 하던 중 최철기가 들고있던 총기의 오발로 인해 후배 형사가 총에맞아 죽게되고 최철기는 이를 은폐하기 위해 장석구의 오른팔과 후배 형사 대호가 서로를 살해한것처럼 위장시키고 현장을 빠져나간다. 결국 그렇게 사건은 마무리되는듯하지만 이 사건에 의문을 품은 최철기의 기존 동료들은 이 사건을 수사하면서 최철기가 두 사람을 모두 사살하고 이 사건을 조작했음을 알게 된다. 그와 동시에 연쇄 살인의 진짜 범인도 알아내게 된다. 진짜 범인은 다름아닌 연출된 배우 이동석이었던 것이다. 이를 모르고 함정수사를 진행해 온 최철기와 장석구는 이 사건을 매장시키기위해 갖은 비리를 자행했던 것이다. 그리고 사건의 전모를 알게된 최철기 동료는 장석구의 심복인 운짱 에게 최철기를 암살하라고 지시하고, 최철기는 저격된다. 최철기는 과거 사건에 앙심을 품은 조폭에게 암살당했다고 보도된다. 최철기의 동료들은 한편, 주양이 스폰서와 함께 있던 현장이 찍힌 동영상도 공개했으며, 주양은 곤경에 처한다. 하지만 검찰 수뇌부에 있는 주양의 장인이 마약사건으로 물타기를 하면 사그라들 것이라고 안심시키며 영화는 막을 내린다.

캐스팅[편집]

관련 사건[편집]

이 영화의 줄거리는 2010년에 벌어졌던 스폰서 검사 사건과 비슷하다는 점에서 현실감 있게 다가온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러나 감독은 스폰서 검사 사건 이전부터 촬영을 진행해왔다고 밝히면서 스폰서 검사 사건을 의도한 영화는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1] 또한 이 영화는 영화 자체의 수위가 아닌, '사회지도층이 국민을 상대로 조작을 한다는 설정'이라는 이유로 청소년관람불가 등급을 받았다.[2] 이 영화는 2011년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수상했으며, 감독 류승완은 감독상을 수상하였으나 영화 베를린 촬영때문에 불참했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2010년 10월 31일 《SBS 접속 무비월드》 中
  2. 부당거래’, 18세 관람가…재심의 않기로 한국일보 2010년 10월 11일

바깥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