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격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cinema.png
추격자
장르 드라마
감독 나홍진
제작 김수진
각본 나홍진
주연 김윤석
하정우
서영희
촬영 이성제
배급사 쇼박스
개봉일 2008년
시간 123분
언어 한국어
등급 청소년관람불가

추격자》(The Chaser)는 2008년에 개봉한 대한민국의 스릴러 장르 영화이다. 나홍진 감독의 작품으로 김윤석,하정우주연, 서영희조연 이다. 이 영화는 나홍진 감독의 첫 장편영화이며 이전에는 단편영화 두편을 만든적이 있다. 2008년 2월 14일 개봉하였다. 골목길 추격신등 인상적인 장면과 숨가쁜 화면전개, 그리고 잔인한 살해 묘사가 특징이다. 이 영화는 연쇄살인자인 유영철사건에서 모티브를 따왔으며 사이코 패스인 살해자와 안티히어로적인 포주 엄중호와의 대결 구도가 줄거리의 핵심을 이룬다.

줄거리[편집]

보도방을 운영하는 전직 경찰 중호(김윤석 분)는 자신의 가게에 일하던 여직원들이 연달아 사라지는것에 대해 의문을 품고 조사에 나선다. 그러던중 사라진 여직원들이 모두 똑같은 전화번호를 가진 사람에게 불려간 후에 사라졌다는 점을 알아차린 중호는 그 번호로 다시 전화가 오자 미진을 보내면서 그의 주소를 문자로 찍어 보내라고 지시한다. 그러나 미진에게 답장이 오지 않고 전화를 해도 통화불능 지역이라 받을 수 없다는 안내만 나온다. 처음에는 여직원들이 도망간 것이라 생각했지만, 누군가에게 팔려갔다고 생각을 고쳐먹은 중호는 미진을 불러낸 사람을 찾아 나선다. 다음날 미진이 끌고나간 차량을 찾게 되고 그 근처에서 우연히 영민(하정우 분)의 차량과 접촉사고를 내게 된다. 영민의 몸에 묻은 피를 보며 그가 여직원들을 빼돌려 다른곳에 팔아먹은 사람이라고 직감한 중호는 영민에게 여직원의 행방을 묻지만 영민은 순순히 대답하지 않는다. 어쩔 수 없이 중호는 미진의 행방을 직접 추적해 나간다. 경찰서에 불려가 여자들을 어디에 팔아먹였다고 묻는 중호와 경찰들의 질문에 영민은 얼떨결에 자신이 이전에 일어났던 여자들의 실종사건의 범인임을 자백하게 되고, 경찰은 꽤 구체적으로 진술한 영민을 범인이라고 확신하며 수사하게 된다. 그러나 영민의 구속영장을 받기 위해서는 결정적인 물증이 필요하다. 결정적인 물증을 찾지 못하게 되면 영민은 12시간 이내에 풀어줄 수밖에 없다. 그 때문에 경찰들은 영민이 지목한 장소에서 시체와 증거물을 찾지만 영민의 허위 진술로 인해 증거 확보에 실패한다. 같은시각 미진을 추적하던 중호는 이전에 영민을 만났던 업소 여자들을 찾아가 물어본 결과 영민에게 폭력적인 성격이 있다는 증언을 듣고서 영민이 살인자임을 확신하게 된다. 중호는 경찰이 수색하는 곳에 찾아가 이곳은 영민의 집이 아니며 시체가 없다고 주장하지만, 경찰은 중호의 말을 믿지 않는다. 결국 12시간이 지나 영민은 풀려나게 된다. 같은 시각 영민에게 잡혀 감금되어 있던 미진은 가까스로 탈출하여 가까운 슈퍼에 찾아가 도움을 요청한다. 그러나 풀려난 영민은 담배를 사기 위해 미진이 숨은 슈퍼를 찾아가게 되고 결국 영민에게 발각되어 살해된다. 중호는 영민이 떨어뜨린 열쇠를 단서로 영민의 집이 어딘지 조사하다가 결국 영민이 한때 머물었던 단칸방을 찾아낸다. 그곳에서 영민이 그린 예수 그림을 본 중호는 근처 교회에 찾아가 목사에게 영민의 집을 물어보고 위치를 알아낸다. 영민의 집에 들어가자 미진의 훼손된 시신이 있었고 충격을 받은 중호가 밖으로 나가려던 중 영민과 마주치게 된다. 집에서 혈투가 벌어지고 가까스로 영민을 제압한 중호는 영민을 살해하려다가 경찰이 들이닥쳐 제압당한다. 영민을 찾던중 다친 미진의 딸이 입원한 병원에 가서 중호는 긴 한숨을 쉬며 휴식을 취한다.


캐스팅[편집]

제작진[편집]

  • 각본/감독: 나홍진
  • 프로덕션 디자이너: 이민복
  • 촬영감독: 이성제
  • 조명감독: 이철오

사운드 트랙[편집]

순번 제목
1 〈사라진 지영〉
2 〈추격자〉
3 〈4885〉
4 〈살인마 영민〉
5 〈노부부의 죽음〉
6 〈초소앞〉
7 〈추격1〉
8 〈추격2〉
9 〈비오는 밤1〉
10 〈비오는 밤2〉
11 〈추격3〉
12 〈멀어지는 은지〉
13 〈취조관과 영민〉
14 〈은지의 사고〉
15 〈분노〉
16 〈탈출〉
17 〈개미슈퍼〉
18 〈미진의 죽음1〉
19 〈미진의 죽음2〉
20 〈망원교회〉
21 〈조우〉
22 〈지키지 못한 자〉
23 〈여전히 비 내리는 밤〉
24 〈바람난가족〉

유영철 연쇄살인사건과의 관계[편집]

이 영화는 2004년 7월 18일 체포되었던 유영철에 의한 연쇄살인사건에 기반한 줄거리로 만든 작품이다. 살인의 추억이 1980년대의 화성시 연쇄살인사건을 다룬 영화라면 이 영화는 2000년대초반의 연쇄살인사건을 다루었는데 이러한 배경에서 한국사회의 매춘등 어두운면을 보여주고 있다. 20여명을 살해한 유영철은 영화에서처럼 단독주택에서 살해한 교수부부, 출장 안마사, 부유층 노인, 지나가는 여성등을 대상으로 하였으며 자신이 직접 만든 둔기 등의 흉기로 살해후 토막내 유기하였다. 그는 2005년 6월 대법원에서 사형이 확정되어 현재 복역중이다.[1][2] 2010년 법무부는 유영철, 정남규 등 흉악 연쇄 살인범에 대해 사형을 검토하기도 하였으나, 외교마찰 등의 우려로 인해 무산되기도 했다.[3]

수상[편집]

대한민국 영화대상》에서 〈최우수 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신인 감독상〉, 〈각본·각색상〉, 〈조명상〉, 〈편집상〉을 수상했다. 특히 이 작품의 주연인 김윤석은 남우주연상을 무려 6번이나 수상했고, 영화가 흥행에 성공하면서 스타덤에 올랐다.[4]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유영철 수사 검사 "'추격자'서 신경질적 검사 모습 짜증 뉴시스 2008년 8월 4일
  2. 유영철·강호순·조두순… 희대의 살인범들, 지금은 뭐 하나? 일간스포츠 2010년 3월 11일
  3. 법무부, 유영철 등 3명 사형집행 검토했다 연합뉴스 2010년 3월 18일
  4. 김윤석, 남우주연상 6관왕 '최고의 해' OSEN 2008년 11월 4일
대한민국 영화대상 《최우수 작품상》
2007년 2008년
추격자
2010년
밀양
대종상 《최우수작품상》
2007년 2008년
나홍진
2009년
김태용 김유진
가족의 탄생 추격자 신기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