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아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cinema.png
말아톤
감독 정윤철
각본 정윤철
주연 조승우
김미숙
촬영 권혁준
음악 김준성
미술 이근아
개봉일 2005년 1월 27일
시간 117분
언어 한국어
등급 전체관람가

말아톤》은 지적장애를 가진 청년이 마라톤을 통해 사회와 소통해 나가는 과정을 그린 영화2005년에 개봉하였다.

이 영화는 KBS인간극장》에서 다큐멘터리로도 소개된 지적장애 환자 배형진과 그의 어머니 이야기를 바탕으로 각색되었다. 주인공 배형진(극중 윤초원)은 2001년 춘천 마라톤 대회에서 서브쓰리(3시간 이내 완주)를 기록하였다. 배형진과 달리 영화 중 개인코치는 실존하지 않는 인물이다.[1] 배형진은 2002년 철인3종경기(올림픽 코스)에 출전하여 약 15시간의 기록으로 완주하였는데 이 내용은 영화의 끝부분에서 자막으로만 표시된다.

줄거리[편집]

5살의 지능을 가진 20살 초원이(조승우 분)는 달리기만큼은 다른 사람들과 똑같은 재능을 가졌다. 이전부터 초원이의 달리기 가능성에 희망을 가져온 엄마(김미숙 분)는 마라톤을 가르쳐 주기로 결심하고 전직 메달리스트이자 체육교사인 정욱(이기영 분)에게 마라톤을 가르쳐 달라고 호소한다. 우여곡절 끝에 정욱은 이를 승락하고 교육이 시작된다. 정욱은 초원이에게 매일 운동장에서 훈련을 시키지만 초원이를 놔두고 혼자서 사우나에 가서 시간을 보내는 등 성실하게 가르쳐 주지 않는다. 이들은 곧 있을 마라톤 대회에서 3시간의 벽을 넘는 일명 '서브쓰리'를 목표로 삼는다. 처음 초원이에게 마음을 열지 않았던 정욱은 초원이의 순수한 마음과 가능성에 점점 마음을 열고 열심히 가르치게 된다. 그러나 어느 날 초원이를 가르치던 체육교사의 실수로 인해 말다툼을 벌이던 엄마는 자신이 마라톤을 빌미로 초원이를 혹사시키는건 아닌지 고민에 빠지고 결국 마라톤 출전을 포기하기로 마음먹는다. 그러나 마라톤 경주 당일 초원이는 이미 경기장에 가 있었고, 엄마는 출전을 말리려고 경기장으로 향한다. 그러나 초원이는 뛰고 싶어하며 엄마가 항상 되짚던 말을 꺼낸다. "초원이 다리는?" "백만불짜리 다리" 초원이의 말에 할 말을 잃은 엄마는 초원이의 손을 놓아 주고 마라톤 경주가 시작된다. 초원이는 정욱의 코치 아래 서브쓰리를 달성하며 영화가 끝난다.

흥행 성적[편집]

  • 대한민국 국내 개봉에서 500만 관객 동원
  • 2005년 상반기 한국 영화 최고의 흥행 성적
  • 2005년 대종상 7개 부문에서 상을 받았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말아톤' 배형진 군 18번은 '웃어요'", 《노컷뉴스》, 2007년 10월 12일 작성.

바깥 고리[편집]

대종상 《최우수 작품상》
2004년 2005년
정윤철
2006년
김기덕 이준익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 말아톤 왕의 남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