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5사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425사업은 대한민국이 킬 체인을 위해 5대의 군사용 정찰위성을 발사하는 사업이다.

역사[편집]

2022년 까지 SAR 위성 4기와 EO/IR 위성 1기를 1조원의 비용으로 발사하여, 북한을 2시간마다 정찰할 계획이다. SAR 레이더 위성은 주야간과 비가오는 때에도 북한 전역을 전천후로 정찰할 수 있다.

정찰위성 5기는 2020년에 1기, 2021년에 2기, 2022년에 2기 등 총 5기가 실전 배치될 계획이다.[1] 모든 부품을 해외에서 도입하려던 기존 사업전략을 수정해 국내 기술을 최대한 적용하거나 사용하기로 했다.[2]

국정원이 관제권을 요구해 국방부와 마찰을 빚으며 사업이 1년 지연되었다. 국방부 관제로 결정되었지만, SAR 위성 정보는 국정원도 국방부와 동시에 직수신하도록 하고 EO/IR 위성은 국방부와 국정원이 공동 운영하는 것으로 결정되어 갈등의 소지가 남아있다.[3] 하늘에 떠다니고 있는 대한민국의 모든 위성들을 국정원이 관리하고 있다.[4]

미사일을 식별할 수 있는 수준의 해상도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650~700km 고도에서 15~30cm급의 해상도를 가진 정찰위성이 필요하다.[5]

킬 체인은 2021년 해상도 30cm(사진 1픽셀의 크기가 가로 세로 30cm)의 정찰위성을 배치하는 것으로 마무리된다.[6]

글로벌 호크[편집]

425사업의 군용 정찰위성 30cm 해상도는 글로벌 호크, U-2 정찰기의 해상도이다. 글로벌 호크나 U-2는 북한 영공의 깊숙한 내부는 정찰이 불가능하지만, 정찰위성은 가능하다.

비판[편집]

북한은 킬 체인의 공격을 피하기 위해 갱도 등에 미사일을 숨겨 놓았다가 25분 안에 발사가 가능하도록 만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7]

각주[편집]

  1. 軍정찰위성 2020년 실전배치, 문화일보, 2016-03-31
  2. 軍, 북한전역 감시 ‘정찰위성사업’ 하반기 착수, 서울경제, 2016-03-31
  3. 1조원 투입 軍 정찰위성 사업 본격화…쎄트렉아이·KAI 수주 경쟁, 이데일리, 2016-08-08
  4. [취재파일플러스] '킬체인 눈' 정찰위성 사업에 낀 국정원의 오지랖, SBS, 2015-10-21
  5. [기획] ‘눈 가리고 주먹질’ 하는 킬 체인...되레 ‘킬’ 당할 판?, 서울신문, 2014-10-15
  6. ‘킬 체인’ vs. ‘핵무장’, 뭘로 북핵 막을까?, 뉴데일리, 2013.04.22
  7. 軍 "北 핵무기 사용징후 땐 지휘부 대량응징보복", 동아일보, 2016-0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