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산도 전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한산도 대첩
(임진왜란의 일부)
날짜 1592년 8월 14일(음력 7월 8일)
장소 견내량, 한산도 앞바다
결과 조선군의 결정적 승리.
교전국
Flag of the king of Joseon.svg
조선
Toyotomi mon.png
도요토미 정권
지휘관
이순신
원균
이억기
권준
Wachigai.svg 와키자카 야스하루
Wachigai.svg 와키자카 사헤에†
와타나베 시치에몬†
마나베 사마노조†
병력
전선 96척 (거북선 3척,판옥선 52척 포함) 수군 20000~25000명 전선 73척
수군 7000~12000명
피해 규모
전선파손없음.
3명 전사, 10여 명 부상.[1]
47척 침몰, 12척 나포
총 59척 전선 상실, 약 9000명 전사
마나베 사마노조 할복(자살)

한산도 대첩(閑山島大捷)은 1592년 8월 14일(선조 25년 음력 7월 8일) 한산도 앞바다에서 조선 수군이 일본 수군을 크게 무찌른 해전으로, 이 전투에서 육전에서 사용하던 포위 섬멸 전술 형태인 학익진을 처음으로 해전에서 펼쳤다.

배경[편집]

조선 선조 25년(1592년) 5월 29일(양력 7월 8일)에 2차 출동한 조선 수군의 전라좌수사 이순신의 함대는 6월 10일(양력 7월 18일)까지 사천, 당포, 당항포, 율포 등에서 일방적인 승리를 거두었으나, 육지에서는 패전을 거듭하고 있었다. 일본 수군은 일본 육군에 호응하여 가덕도거제도 부근에서 10여 척에서 30여 척까지 함대를 이루어 서진하고 있었다.

일본은 해전의 패배를 만회하고 제해권을 재차 장악하고자 병력을 증강하였다. 와키자카 야스하루의 제1진 70여 척은 웅천(熊川)에서, 구키 요시타카의 제2진은 40여 척을, 제3진의 가토 요시아키도 합세하였다.

이에 이순신은 7월 5일(양력 8월 11일), 전라우수사 이억기와 함께 전라 좌, 우도의 전선 48척을 본영이 있는 여수 앞바다에 집결시켜 합동훈련을 실시하였고, 다음 날인 6일에 이억기와 더불어 48척을 거느리고 출진하였고, 노량에서 경상우수사 원균의 함선 7척이 합세하여 조선 수군의 전력은 55척이 되었다. 7월 7일(양력 8월 13일) 저녁, 조선 함대는 당포에 이르러 정박하였다. 이때 목동 김천손(金千孫)에게서 일본의 와키자카 야스하루의 함대 73척(대선 36척, 중선 24척, 소선 13척)이 견내량(見乃梁 : 거제시 사등면 덕호리)에 들어갔다는 정보를 접했다.

경과[편집]

견내량, 한산도, 한산대첩 전투 해역

견내량은 거제도와 통영만 사이에 있는 긴 수로로 길이 약 4km에 넓은 곳도 600m를 넘지 않는 데다, 암초가 많아 판옥선이 운신하고 전투를 벌이기에 좁은 해협이었 다. 반면 한산도는 거제도와 통영 사이에 있어 사방으로 헤엄쳐나갈 길도 없고, 한산도는 당시 무인도나 다름이 없는 섬이었기 때문에 궁지에 몰려 상륙한다 해도 굶어 죽기에 알맞은 곳이었다. 이리하여 먼저 판옥선 5~6척 만으로 한산도 앞바다로 일본 함대를 유인하여 격멸한다는 전략이 세워졌다.

대여섯 척의 조선 함대를 발견한 일본 수군은 그들을 뒤쫓아 한산도 앞바다에까지 이르렀고 그곳에서 대기하던 전 조선 함대가 배를 돌려 학익진(鶴翼陣)을 펼쳤다. 여러 장수와 군사들은 지·현자총통(地玄字銃筒) 등 각종 총통을 쏘면서 돌진하였다. 싸움의 결과 중위장 권준(權俊)이 층각대선(層閣大船) 한 척을 나포한 것을 비롯해 왜선 47척을 불사르고 부수었고 12척을 나포하였다.

와키자카 야스하루는 뒤에서 독전하다가 전세가 불리해지자, 패잔선 14척을 이끌고 김해 쪽으로 도주했다. 이 해전은 조선수군의 큰 승리로 막을 내렸다. 격전 중 조선수군의 사상자는 있었으나 전선의 손실은 전혀 없었다. 왜병 400여 명은 당황하여 한산섬으로 도주했다가 뒷날 겨우 탈출하였다.

일본의 전선들은 판옥선에 비해 급격한 회전이 어려웠고(따라서 후방은 비워져 있었지만, 쉽게 도망갈 수 없었다)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함대의 정면에 배치된 함선은 많은 피해가 우려되었지만, 조선 함대는 압도적인 화포의 화력으로 이 불리한 점을 극복하였다. 격침되거나 나포된 일본 함선은 모두 총 59척이었고, 병력 4~5000명(고려선전기 등을 토대로 마치 한산해전에 1500명이 참전했다는 식으로 곡해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어떤 일본 사료에도 그러한 말은 없다. 아다케급 함선부터가 7척 참여했는데 1500명이 참전했다는 것은 너무나 큰 무리수이다.) 중 상당수가 전사했으며, 한산도로 도망친 와키자카 휘하의 병력 400여 명(이순신이 조정에 올린 《견내량파왜병장》에는 400명, 《와키자카기》에는 200여 명)은 군량이 없어 13일간 해초를 먹으며 무인도에서 떠돌다 뗏목으로 겨우 탈출하였다. 마나베 사마노조는 이때 자신의 배가 소각되자 섬에서 할복하였다.

이 전투는 행주대첩과 진주성대첩과 함께 임진왜란 때의 3대 대첩의 하나로 불리며, 이순신은 그 공으로 정헌대부(正憲大夫), 이억기와 원균은 가의대부(嘉義大夫)로 승서(陞敍)되었다.

결과[편집]

의의[편집]

이 해전을 진주성대첩(晉州城大捷, 1592.10.5.∼10.)·행주대첩(幸州大捷, 1593.2.12.)과 더불어 임진왜란 3대첩의 하나로 부른다. 한산도 대첩은 일본 수군의 주력을 거의 격파해 그들의 수륙병진계획을 좌절시켰다. 그리고 육지에서 잇단 패전으로 사기가 떨어진 조선군에게 승리의 용기를 주었다.

나아가 조선 수군이 남해안 일대의 제해권을 확보함으로써 이미 상륙한 적군에게도 위협을 주어 불리했던 전세를 유리하게 전환할 수 있었다. 구한말 고종 황제의 미국인 고문 헐버트(Hulbert.H.G)도 “이 해전은 조선의 살라미스(Salamis) 해전이라 할 수 있다. 이 해전이야말로 도요토미의 조선 침략에 사형 선고를 내린 것이다…….”라고 감탄하였다.

한산도 해전 다음 날 벌어진 안골포(安骨浦, 진해시 안골동)에서 벌어진 해전도 이순신은 승리로 이끌었고, 이순신은 정헌대부(正憲大夫, 정2품), 이억기 · 원균은 가의대부(嘉義大夫, 종2품)의 관계를 받았다.

평가와 견해[편집]

부경대 환경해양대학 이상윤교수는 결국 이 전투의 패배로 토요토미 히데요시는 함부로 조선수군을 공격하지 말고 육상에서 주로 전투하라는 지시를 내렸는데 이는 이순신 함대의 활약으로 인해 이제 바다에서는 완전히 조선의 지배권을 인정한 것이라 했다. 또한 이 덕분에 일본군의 수륙병진작전은 완전히 실패했음을 의미한 것으로써 육상의 연전연패로 일본으로 넘어가던 동북아시아 패권은 해상의 연전연승으로 도로 가운데로 세워진 형국이 되었고, 이 해전의 승리로 평양에 웅거하고 있던 일본의 1만 8700명의 고니시 유키나가군은 세력이 고립되어 더 이상 북쪽으로 진격하지 못하고 발이 꽁꽁 묶였으며 덕분에 전라도와 충청도, 황해도, 평안도 그리고 멀리 요동까지 안전을 보장받게 되었다고 평가했다.[2]

참고문헌[편집]

  • 『선조실록(宣祖實錄)』
  • 『이충무공전서(李忠武公全書)』
  • 『日本戰史朝鮮役』(參謀本部, 1924)
  • 『임진장초(壬辰狀草)』(조성도역, 동원사, 1973)
  • 『임진전란사』(이경석, 임진전란사간행위원회, 1967)
  • The Passing of Korea(Hulbert,H.G., Doubleday Page and Co., New York, 1906)
  • [네이버 지식백과] 한산도대첩 [閑山島大捷]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

주석[편집]

  1. "임진장초", 이순신, 충무공
  2. http://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6259315 높은새출판사, 부경대 환경해양대학 이상윤 저, '기술,배,정치-기술배정치는 세계패권을 어떻게 바꿨는가? 300쪽(ISBN 978-89-93989-02-1)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임진왜란"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