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전쟁 포로 교환 문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거제포로수용소 입구

한국전쟁 포로 교환 문제(韓國戰爭 捕虜交換問題)란, 한국전쟁한국휴전협정 회담과 아울러 전쟁 포로에 대해 어떻게 해야할 것인가에 대한 논의했던 것을 말한다.

개요[편집]

포로 송환 열차, 거제포로수용소

한국전쟁이 점점 국제전화하면서 세계대전의 징후에 보이자 이에 휴전협정을 맺고자, UN과 공산군측 사이에 휴전회담이 이루어졌다. 이중에 휴전 협정에서 가장 큰 쟁점 가운데 하나가 포로교환 문제였는데, 공산군 측은 무조건 모두 교환하자는 자동송환을 주장하였고, 유엔군측은 포로 각 개인의 자유 의사에 따라 결정하자는 자유송환을 주장하여, 양측의 입장은 팽팽하게 줄달리기를 하였다.

마침내 1953년 6월 8일, 포로 송환 협정을 맺어 귀국을 원하는 포로는 휴전 후 60일 내에 송환하기로 했다. 1953년 8월 5일부터 9월 6일 사이에 우선 송환 희망자 9만5천여 명이 판문점에서 송환되고, 송환거부 포로 2만2천여 명은 중립국 송환 위원회에 넘겨져 자유 의사에 따라 행선지를 결정하게 하였다.

그런데 이승만 대통령은 “한미 방위조약 체결 전에는 휴전할 수 없고, 반공 애국 동포를 북한으로 보낼 수 없다.”라고 하면서 6월 18일 0시에 영천, 대구, 논산, 마산, 부산, 거제도 등 7개의 포로 수용소에 있던 반공포로 3만7천여 명을 한꺼번에 석방시켰다. 나아가 한국 측의 요구가 관철되지 않으면 휴전 교섭 파기를 위해 보다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태도를 보였다.

이 사건은 국제적으로 적지 않은 문제를 일으켰고, 북한 측에서는 포로들을 재수용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미국은 〈한미상호방위조약〉을 체결, 경제원조, 한국군 증강 등을 조건으로 하여 이승만에게 휴전동의를 얻었다.[출처 필요]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