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 매카트니 사망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폴 매카트니 사망설("Paul is dead", -死亡說)은 영국의 록 스타 폴 매카트니1966년, 즉 비틀즈시절에 죽었고, 현재의 그는 그와 비슷한 다른 사람이라는 유명한 음모론이다. 매카트니의 사망에 대한 "근거"들은 비틀즈의 많은 음반들 가운데서 등장한다. 이들 중 대부분은 비틀즈나 다른 사람들에 의해 고의적으로 설치된 일종의 장치라 주장하는데, 이는 마치 매카트니의 죽음을 대중이 풀어야 할 퍼즐과 같다는 것이다. 음모론자들은 노래를 거꾸로 들을 때 들리는 내용, 모호한 가사, 《Abbey Road》 음반 커버에 있는 모호한 모습들에 주목하여 그 근거를 찾아낸다. 어떤 팬들은 이 음모론을 비틀즈 스스로가 만들었다고 주장하기도 하는데, 그들의 의견은 단순한 장난 혹은 앨범 판매량을 촉진시키기 위한 것이라는 두 의견으로 양분된다. 물론 이는 비틀즈 멤버 네 명에 의해 수없이 부정되었다.

폴 매카트니 사망설에 대한 가장 자세한 역사와 내역, 근원을 다룬 책은 미국인 저널리스트 앤드류 J. 리브가 쓴 2004년 책 〈Turn Me On, Dead Man(ISBN 1-4184-8294-3)에 수록되어 있다.

역사[편집]

매카트니를 둘러싼 이 루머가 처음 대중에게 등장한 것은 1969년 10월 12일로 추정된다. 당시 미국 미시간 주 디어본에 있는 라디오 방송국 WKNR-FM의 DJ 러스 깁에게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는데, 그 사람은 자신을 "톰"(이스턴 미시간 대학의 톰 자스키로 추정된다.)이라 밝혔으며 "폴 매카트니가 죽었다"고 말했다. 이후 10월 14일, 미시간 대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이던 프레드 레이버가 미시간 데일리지에 "매카트니의 죽음; 새로운 증거 등장하다"라는 앨범 《Abbey Road》의 리뷰를 기고하였고 이는 매카트니 죽음의 근거를 비틀즈 앨범 커버에서 찾아 낸 효시라 여겨진다. 또한 디트로이트에서 DJ 및 가수로 활동하던 테리 나이트는 "세인트 폴"(Saint Paul)이라는 어두운 노래를 발표했으며, 러스 깁은 존 스몰과 단 칼라일과 함께 폴 매카트니 사망설 루머를 다룬 1시간짜리 방송을 하기도 했다. 이는 1969년 말 디트로이트의 라디오 방송을 타게 되었다.[1]

단서[편집]

《Abbey Road》의 커버

음모론자들은 비틀즈의 노래와 앨범 재킷에서 폴 매카트니 사망 증거들을 찾았다. 《Abbey Road》에는 비틀즈의 네 멤버가 길을 건너는 이미지가 있는데, 흰 옷을 입은 존 레넌은 장례식을 집전하는 성직자이며 검은 옷을 입은 링고 스타는 장의사, 청바지에 셔츠를 입은 조지 해리슨은 무덤 파는 사람 그리고 맨발의 매카트니는 죽은 자라는 것이다. 게다가 매카트니만 다른 세 멤버들과 스텝이 다르다. 《Sgt. Pepper's Lonely Hearts Club Band》 앨범 재킷 사진에선 폴 매카트니가 완장을 차고 있는데, 거기엔 ‘OPD’라는 이니셜이 새겨져 있으며, 이것은 ‘공식 사망 선고’(Officially Pronounced Dead)의 약자라는 주장도 있었다.[1]

서서히 정설처럼 굳어지는 이야기도 만들어졌다. 먼저 〈I Am the Walrus〉의 가사인 “어리석었던 핏빛 화요일”(stupid bloody Tuesday)를 근거로 죽은 날짜가 1966년 11월 8일 화요일이며, 〈A Day in the Life〉에 나오는 “그의 정신을 자동차 밖으로 날려 버린”(blew his mind out in a car)라는 구절을 근거로 애비 로드 스튜디오에서 매카트니와 다른 멤버들 사이에 논쟁이 있었고, 이때 화가 난 매카트니가 자신의 애스턴 마틴에 올라 가속 페달을 밟았다가 자제력을 잃은 상태에서 속도를 조절하지 못해 목이 몸에서 떨어져나가는 큰 사고로 죽었다는 것이다.[1]

반박 [편집]

비틀즈의 홍보 담당자인 데릭 테일러가 "매카트니가 죽었다는 건 터무니없는 이야기"라는 성명서를 내긴 했지만, 당시 매카트니와 다투던 비틀즈 멤버은 침묵으로 일관했다. 상황이 걷잡을 수 없이 치닫자 결국 당사자가 나서야 했고, 폴 매카트니는 1969년 11월 7일 《라이브》지와 인터뷰를 했다.[1]

아마도 이런 루머가 떠돈 건, 최근 내가 언론에 얼굴을 잘 비치지 않았기 때문인 것 같다. 난 이전까지 너무나 충분히 언론에 공개되었고, 이젠 더 이상 할 말이 없다. 나는 가족과 행복하게 지내고 있으며, 가끔씩 작업을 하고 있다. 나는 10년 동안 계속 달려왔다. 단 한 순간도 쉰 적이 없었다. 이젠 조금 쉬려 한다. 조금 덜 유명해지더라도 말이다.

이 인터뷰 이후, 루머는 빠르게 잦아들었다.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