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병마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도당에서 넘어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도병마사(都兵馬使)는 고려 때 3성과 중추원의 고관들이 함께 모여 국가의 중대사를 회의로 결정짓던 임시 기관이다. 도당(都堂)이라고도 하였다. 989년(성종 8년)에 창설된 병마사를 개칭한 것으로 그 활동은 992년(성종 11년) 요나라 침입 때 활발하였다. 그 후 몽골의 지배를 받게 되자 도평의사사(都評議使司)로 개칭하고 상설 기관화되었다. 도병마사는 본래 국방에 관한 것을 주로 다루었으나, 뒤에 점차로 국정 일반에 관한 합좌기관이 되었던 것이다. 이러한 합좌기관의 존재는 고려 귀족 정치의 특징을 잘 나타내 주는 것이다.

함께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