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한림원(翰林院)은 당나라 때 처음 생긴 이후, 황실과 나라의 실록 및 문화·예술 전승 뿐만 아니라, 적극적으로 정치에 참여하고, 국정에 대해 논의했던 기관이다. 이곳에서 일하는 학사를 한림학사(翰林學士)라 부른다. 정치적 지위에 관계없이, 한림 학사들은 그 당시 지식인 엘리트가 모이는 모든 왕조와 세대에 걸쳐 사회에서 항상 최고의 학자 그룹이었다. 그들의 사회적 지위는 우월하였다. 당나라장구령(중국어 : 张九龄)과 백거이(白居易), 송나라소식(苏轼), 구양수(欧阳修)、왕안석(王安石)、사마광(司马光), 명나라송렴(宋濂), 방효유(方孝孺), 장거정(张居正), 청나라 후기의 증국번(曾国藩), 이홍장(李鸿章) 등은 모두 한림학사였다. 한림원에 선발된 것을 "디안 한린(点翰林)"이라고 부르는데, 이는 매우 영광스러운 일이었다. 명나라 이후로는 국자감(國子監)을 졸업한 학생들이 특채로 한림원에 들어가 한림학사로 일하였다. 비슷한 기관으로는 신라·태봉·고려원봉성(元鳳省)과 고려학사원(學士院), 그리고 조선집현전(集賢殿)과 홍문관(弘文館)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