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조무(祖茂, ? ~ ?)는 중국 후한손견 휘하의 무장이다. 손견이 사지에 몰렸을 때 손견인 척 변장하여 손견을 구했다.

생애[편집]

190년(초평 원년) 반동탁 연합군에 가담한 손견이 남양군 노양현(魯陽縣, 지금의 허난성 루산 현)에서부터 하남윤 양현(梁縣, 지금의 허난성 루저우시)의 동쪽으로 북진했다가 동탁군의 서영에게 크게 깨지고[1] 수십 만을 몰아 탈출하였다. 손견은 늘 붉은 융단 두건을 썼는데 이를 측근인 조무에게 씌웠다. 동탁군이 조무가 손견인 줄 알고 앞다투어 추격한 덕분에 손견은 가까스로 목숨을 건졌다. 조무는 한참을 달리다 에서 내려 무덤 사이에서 타다 남은 기둥 같은 것에 두건을 걸어두고 에 엎드려 숨었다. 동탁군이 수 겹으로 포위하고 가까이 접근해서야 속은 것을 알고 돌아갔다. 이후의 행적은 기록이 없어 알 수 없다.

삼국지연의[편집]

사서가 아닌 소설삼국지연의》에서는 는 대영(大榮), 오군 부춘현(富春縣) 출신에, 쌍검을 다루는 것으로 설정하였다. 정보, 황개, 한당과 세트로 등장한다. 사수관으로 진격한 손견은 원술군량을 대주지 않아 화웅에게 패하고 쫓긴다. 조무가 사서와 비슷한 전개로 손견을 살린다. 속은 것을 깨달은 화웅이 두건을 들어올릴 때 조무가 수풀에서 뛰쳐나와 덮치지만 실패하고 단칼에 죽는다.

각주[편집]

  1. 후한서》72권 열전 제62 동탁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