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서 차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적서 차별조선시대 적자와 서자를 차별하는 체제, 제도였다. 고려시대에도 두 명의 정실 부인 외에 을 두고 서자가 있었다. 그러나 서자를 적자와 다른 존재로 차별하기 시작한 것은 조선 태종 때였다.

부왕 태조 이성계신의왕후의 소생들을 제치고 신덕왕후 강씨의 아들 방석을 세자로 세운 것을 불쾌히 여긴 그는 서자 및 서얼들의 관직임용 제한 규정을 만든다. 태조 이성계는 조선초 창업에 막대한 공을 세운 방원을 비롯한 본 부인 한씨의 자식들을 제외하고 계비 강씨의 아들인 방석을 세자로 삼았다.[1]

이에 방원은 불만을 품고 세자인 방석과 그 옹호 세력인 서얼 출신의 정도전 등을 힘으로 몰아냈다. 그리고는 방원은 “적서의 구분을 분명히 하였다”라고 공언하였고, 방석 형제를 서얼이라고 불렀다.[1][2]

방원은 둘째 형 영안대군 방과를 왕으로 앉히면서, 그 교지에 ‘간신 정도전 등이 서얼을 세워 후사를 삼아 어른과 아이의 차례를 뒤엎고 적서의 구분을 어지럽히려 하였다’(태조실록 15년 9월 정해 조)라고 쓰게 하였다.[1] 이것이 적, 서를 구분지은 최초의 기록이다.[1] 그 뒤 태종은 서자들의 관직 임용 자체를 제한했는데 이때 만들어진 서자 차별 규정은 1894년까지 지속된다.

기타[편집]

적서 차별 을 근거로 만들어진 규정이 바로 1415년(태종 15년) 제정된 서얼 금고령이었다. 그리고 성종 때에는 이를 명문화하여 경국대전에 반포한다.

이는 후일 정조가 부분 철폐하여 규장각에 등용하고, 흥선대원군에 의해 완전히 철폐된 뒤에도 계속 존재하였다. 갑오경장으로 관직 임용에서의 서자들에 대한 불이익은 사라졌지만 서자를 차별하는 사회적인 관습은 1971년까지 존재하였다.

적서차별 즉 서얼차별에 대한 내용은 조선왕조실록 태종실록 15년 을미(1415,영락 13) > 6월25일 (경인) [육조에서 각사가 진언한 내용중 시행할 만한 사안 33건을 올리다] "1. 우부대언(右副代言) 서선(徐選) 등 6인이 진언한 것입니다. ‘종친(宗親)과 각품의 서얼(庶孽) 자손(子孫)은 현관 직사(顯官職事)에 임명하지 말아서, 적첩(嫡妾)을 분별하소서.’ 하였는데, 의논하여 결론을 얻기를, ‘진언한 대로 시행할 것.’이라 하였습니다." 여기서 현관직사란 직무에 관계되는 일을 책임지고 맡은 고위관리에 임명하지 말라는 뜻으로 고위직인 경우에만 해당되는 것이 아니었나 추정해봅니다.

관련 항목[편집]

각주[편집]

  1. 이이화, 한국의 파벌 (어문각, 1983) 225페이지
  2. 그러나 신덕왕후 강씨는 후궁이나 첩이 아니라 고려시대의 경처와 향처를 별도로 두는 규정에 의해 얻은 정실 부인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