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적 올바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정치적 올바름(영어: Political Correctness, PC)은 말의 표현이나 용어의 사용에서, 인종·민족·종교·성차별등의 편견이 포함되지 않도록 하자는 주장을 나타낼 때 쓰는 말이다. 특히 다민족국가인 미국 등에서, 정치적(Political)인 관점에서 차별·편견을 없애는 것이 올바르다(Correct)고 하는 의미에서 사용되게 된 용어이다.

이 주장 가운데 일부는 언어의 문법 구조가 그 언어를 구사하는 인간의 사고에 영향을 준다는 사피어-워프 가설과 관련되어 있다. 일부 언어학자들이 어떤 종류의 언어를 쓰느냐가 인간의 사고에 어느 정도 영향을 준다고 여기고 있지만, 이 가설을 확대해서 해석하면 언어가 인간의 사고에 절대적인 영향을 준다고 볼 수도 있다. 곧 성차별적인 어휘를 쓰면 성차별주의자가 된다고 주장할 수 있는 것이다.

다른 사람들이 차별적이라고 여기는 용어를 바꾸려고 할 때 그 용어를 당사자들은 오히려 수용하려고 하는 경우가 있어 문제가 더 복잡해진다.

[편집]

  • 북아메리카원주민 집단
  • 대한민국개신교 성경 표준새번역 개정판은 개역 성서에서 “형제”라고 번역되었던 낱말을 “형제자매”로 바꾸었다.
  • 영어권에서 ‘스튜어디스(stewardess)’라는 말은 여성 승무원만을 가리키는 말로, 남성 승무원을 일컫는 ‘스튜어드(steward)’와 함께 ‘플라이트 어텐던트(flight attendant)’로 대체됐다.
  • 외국인(Foreigner, Alien)을 비시민권자(Non-citizen), 불법이민자(Illegal immigrant)를 서류미비자(Undocumented)로 대체되었다.
  • 집회나 시위 등에서 물리적 충돌로 인명피해가 발생했을 때 시위 주체들의 입장을 존중해야 한다는 취지에서 폭동 대신 '소요'로 표현을 완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올 때가 있다.[1]

풍자[편집]

영미권에서는 정치적 올바름이 좋은 의미가 아닌 쪽으로 많이 쓰인다고 보는 사람도 있다. 이런 사람들은 속으로는 전혀 다른 생각을 하면서도 겉으로는 위선을 떠는 것이며, 사실을 말하지 못하게 한다고 본다.[2]

같이 읽기[편집]

각주[편집]

  1. "폭동(riot) 대신 소요(unrest)로"…LA시장실 요구, 중앙일보, 2016-04-27 기사.
  2. PC & MH revisited « 스튜디오 판타지아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