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 학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동물학대에서 넘어옴)
동물병원에서 영양실조 상태의 말
총에 맞은 고양이의 흉부 엑스레이. 하얀 반점이 산탄총 탄환이다.

동물학대란 자기방어나 생존이 아닌 이유로 사람을 제외한 모든 동물에게 고통을 가하는 것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화풀이, 재미, 모피, 돈을 얻기 위해 학대하는 경우가 있다. 보통 어딘가에 가둬 놓거나, 폭력 등을 행사하는 것은 물론, 방치시키기 또는 강제적인 수술도 있으며, 원치 않는 임신을 강제적으로 하는 행위를 하는 것도 동물학대에 속한다. 또한 불법으로 운영하고 있는 강아지 공장도 강제로 번식시키는 행동으로 인해 역시 동물학대로 분류된다.

관련 법률[편집]

중국·대한민국·베트남·필리핀[편집]

중국·대한민국·베트남·필리핀의 경우 동물 학대를 하게 되면 신속하고 공정한 벌로 교도소로 가서 무기징역과 벌금형을 선고받는다.

미국[편집]

미국은 동물 학대를 했을 때 엄격한 규칙에 따라 벌금형과 징역형으로 구분된다.

영국[편집]

영국은 미국보다는 더 엄격한 규칙이 적용된다. 그래서 동물 학대를 영국에서 별도로 행해질 경우, 기존의 벌칙 대비 더 무겁고 엄중한 처벌을 별도로 받을 수 있도록 규정되어 있는 근거가 따로 마련되어 있다.

독일[편집]

독일의 경우 반려동물 관한 면허가 소유되는 경우에 한하여 부여되는 원칙을 둔다. 다만 면허증의 목적이 없는 상태에서 애완동물 및 반려동물 등을 사육시킬 경우 동물학대로 간주될 수도 있게 되는 등 미국, 영국보다도 더 엄중하고 무거운 법칙이 있어 사육 조건 역시 까다롭다.

프랑스[편집]

프랑스에서 멋대로 혹은 고의적으로 동물을 학대하게 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3만 유로(€)의 벌금을 부과한다. 그래서 지역에 따라 상이하게 다르는 등 학대로 피해를 본 동물의 상태가 심각할 경우, 사육권 제한 명령이 별도로 내려질 수도 있다.

이탈리아[편집]

이탈리아에서는 동물을 학대하는 행위가 성사될 경우 최소 3개월 내지 최대 3년 이하의 징역형 및 최소 3천 유로 내지 최대 16만 유로의 벌금형에 처한다.

같이 보기[편집]

관련 항목
방송 프로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