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오사카(일본어: 大阪 (おおさか), 영어: Ōsaka[1][2][3])는 일본 긴키 지방의 지명이다. 서일본 최대의 도시인 오사카 시오사카 부를 가리키는 지역 명칭이며, 넓은 의미로는 오사카를 중심으로 하는 게이한신을 막연히 총칭하는 데에도 사용된다. 오사카는 일본 제2의 도시이며, 도쿄에 이어 경제, 문화 등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오사카는 1965년 인구 315만 명을 정점으로 공업 시설의 해외 유출, 기업 본사의 도쿄 이전, 위성도시로의 이주 등으로 도심부 공동화 현상이 가속화되어 현재는 264만 명 정도가 거주하고 있어 인구로는 도쿄, 요코하마에 이은 3대 도시라고 할 수 있다.

도시 단위의 경제 규모로 세계 3위. 도시권 인구로 세계 12위의 메가 시티로 평가된다.

지명의 유래와 변천[편집]

오사카이라는 지명은, 원래는 야마토 강요도 강 (현재의 오오카와)에 사이에 남북으로 가로 놓이는 가미마치다이지의 북단 근처를 가리키며, 옛날에는 셋쓰 국 히가시나리 군에 속했다.

이 한자의 지명에 관한 최고의 기록은, 1496년, 정토진종 중흥의 선조인 렌뇨에 의해서 쓰여진 의 안에 보여지는 '셋슈 히가시나리군 이쿠타마내쇼나이 오사카'라는 기재이다. 원래, 렌뇨가 오사카라고 부른 일대는, 옛날에는 난파 (難波·浪花·浪華) 등이 지역의 명칭으로서 이용되고 있었지만, 렌뇨가 현재의 오사카 성 역에 오사카 고보 (이른바 이시야마 혼간지)를 건립해, 그 세력을 주변에 늘리고, 오사카라는 호칭이 정착했다.

그 어원은, 큰 비탈이 있었기 때문에 오사카라는 글자를 썼다는 설이 있지만, 렌뇨 이전의 오사카는 '오호사카'가 아니라 '사카'라고 발음되고 있어 제자료에도 '코사카 (오사카)'라고 표기된 예를 볼 수 있다 (일본 서기에는 烏瑳箇로 표기된다[4]). 이 때문에 이 설은 신빙성이 부족하다.

렌뇨 이후, 오사카는 '오자카'라고 읽었다고 여겨진다. 에도시대, 상인 덴베가 해난사고로 러시아 제국에 표류했을 때, 러시아인에게는 '우자카'라고 들렸다고 전해지고 있다. 종래 '오사카'라고 읽고 있던 것을 오사카 역의 역무원이 '오오사카'라고 늘려 말하게 된 것으로부터, '오오사카'라고 부르는 것이 퍼졌다고 하는 설도 있다.

한자의 표기는 당초 '大坂'이 일반적이었지만, '坂'의 글자를 분해하면 '땅에 휜다'라고 읽혀 재수가 없다고 하여, 에도시대의 무렵부터 '大阪'라고도 쓰게 되어, 메이지 시대에는 大阪의 글자가 정착한다. 일설에 '坂'로부터 '阪'에의 변경은, 메이지 신정부가 '坂'이 '무사가 반한다', 즉 무사가 반란하다 (사족의 반란)라고 읽을 수 있기 때문에 '坂'의 글자를 싫어했다고도, 단지 공무원의 쓰기 실수로부터 정착했다고도 한다.

역사[편집]

현재의 오사카시의 기초가 되는 오사카의 마을은, 일본 최초의 본격적인 수도인 대화개신 (천황 중앙집권제의 시작) (원호의 시작) 때의 나니와 나가라풍기궁이나, 스미요시진 나니와즈를 기원으로 하는 역사적인 국제 항만 도시이며 물류의 일대 거점 국내 유통의 중심이었다. 에도시대에는 현재의 오사카시 중앙부를 넓고 정역으로 하는 일본 굴지의 대도시이며, 일본 경제의 중심이었다.

오사카 지명 발생 이전의 오사카[편집]

후의 오사카가 위치하는 가미마치다이지는, 고대에는 '나니와가타'라고 불리는 습지에 쑥 내민 반도 상태의 육지에서, 浪速, 難波, 浪花, 浪華 등으로 써 져 왔다.

이 땅에는 기원전 700년 생국혼신사, 옛날에는 야마토 조정견수사견당사 등의 사절을 배웅하거나 대답사의 영접을 실시한 스미요시진이나 나니와즈가 놓여져 국제항으로서 활기찼다. 또 닌토쿠 천황의 시대에는 나니와 타카츠궁, 고토쿠 천황의 시대에는 나니와 나가라 토요사키궁, 쇼무 천황의 시대에는 나니와경 (나니와궁)이 영위되어 도 혹은 부도로서 기능했다. 율령제의 아래에서는 도에 놓인 경직에 준하는 특별한 관청 셋쓰직에 의해 관리되었다.

옛날부터 나라시대에 걸쳐 나니와의 땅이 이와 같이 중요시된 것은, 오사카 만이 서일본의 교통의 요점인 세토나이카이의 동단에 위치하고 있는 데다, 당시 아스카고경·후지와라 쿄·헤이조쿄 등 당시의 수도가 놓여져 있었기 때문에 가장 가까운 항만인 것에 의한다. 스미요시진을 관리하는 스미요시 대사는 야마토 조정 직속의 신사로서 특별한 취급을 받았다.

나니와즈는 토사의 퇴적에 의해 항구로서의 기능이 쇠약해져 나라시대 말에는 간자키천 하구의 하고박 (현재의 효고 현 아마가사키 시) 등에 번영을 양보한다. 그러나 헤이안 시대에 요도가와 수계를 이용해서 영위된 헤이안쿄가 항구적인도가 된 이후, 세토나이카이로부터 요도가와를 통해서 교토에 통하는 수운의 요충으로서 돋보인 것 외, 북쪽에서 요도가와를 건너 남쪽의 시텐노지 (일본 불교 첫 관 사)나 스미요시 대사, 또 구마노로 이어 지는 육상 교통의 요충으로도 돋보였다.

근세의 오사카[편집]

오사카 성 (2004년 5월)

15세기에 오사카의 지명을 가지고 불리게 된 가미마치다이지의 첨단부에는, 고대부터 생국혼신사 (일본 열도의 신 그 자체를 모시는 신사)가 자리잡고 있었지만, 1496년렌뇨가 인접해 건립한 정토진종의 이시야마 도장에, 1532년증여야마시나 혼간지에서 옮겨, 이시야마 혼간지에서 지나이 정로서 발전했다.

오다 노부나가와 혼간지의 사이에 싸워진 이시야마 전투1580년겐뇨가 퇴거한 후의 1583년에는, 석산본원사의 철거지에 토요토미 히데요시오사카 성을 쌓아 올려, 성벽아래에 부하의 영주의 저택이나 오사카 히라노 상인 (오사카 시)이나 교토 후시미 아킨도 (교토 시), 상인 (사카이 시) 등의 주변의 마을들의 읍인을 모으고, 가미마치다이지에서 선착장 주변에 퍼지는 오사카의 마을을 쌓아 올려 정치·경제의 중심 도시 (나니와궁 나니와즈 스미요시진와타나베진이라는 수도, 물류의 거점, 유통의 중심이라는 정치, 경제의 중심 도시 오사카의 거리는 근세 이전의 역사 이미 있음) (단 실제로 경제의 중심이 된 것은 에도시대가 되어 100년 정도 경과하고 나서이다)가 되었다. 이 때문에, 아즈치모모야마 시대도요토미 정권기를 가리켜 '오사카 시대'라고 부르는 사람도 있다. 덧붙여 오사카 축성 시에 생국혼신사는 현재지 (오사카시 텐노우지구)에 이전되고 있다.

도요토미 씨가 멸망한 오사카 여름의 진으로 오사카는 일시적으로 황폐했지만, 에도 막부는 오사카를 직할지 (천령)로 해 오사카 성을 재건하는 한편, 하천의 개수나 굴의 산과들을 깎음을 실시해, 제번도 창고 저택을 두었다. 창고 저택에는 수로로 연공미가 옮겨졌기 때문에 팔백팔교라고 해지는 만큼 다리와 수로가 많은 마을이 되었다. 이렇게 물의 수도로서 부흥한 오사카는 일본 전국의 물류가 집중하는 경제·상업의 중심지가 되어, '천하의 부엌'이라 불리며 번영했다. 이러한 경제적인 발전에 수반해 '겐로쿠 문화'가 오사카를 중심으로 꽃 피었다. 또, 도지마의 미 시장에서는 세계에서 최초의 선물거래를 했다.

근세 오사카의 마을은 에도 막부의 파견한 오사카쵸봉행 지배하에서 키타구미·미나미구미·템마조의 3조로 나뉘어 총칭해 오사카 미사토로 불렸다. 키타구미·미나미구미는 현재의 주오 구혼쵸도리를 경계로 나뉘어 템마조는 기타 구오사카 텐만궁을 중심으로 하는 일대이다. 덧붙여 템마는 겐나 연간무렵까지 오사카와는 다른 마을로 간주해지고 있었다. 오사카의 구시가지는 체면지로서 에도 막부로부터 읍인 사이에 양도가 용서되고 있었다.

오사카 시 중심부는 에도시대에 그 모습을 정돈했다고 말해진다. 현재도 계속 되는 오사카 시의 마을은, 우에마치·템마·도지마·나카노시마·선착장·시마노우치·호리에·하선장 등이 알려져 있다.

옛날에는 수도인 나니와궁, 물류의 거점, 유통의 중심 도시, 석산본원사, 오사카 성, 에도시대에는 일본 경제의 중심과 오사카 시가 일본의 역사의 시작이라고 하는 사람도 적지 않다.

大坂에서 大阪로[편집]

에도시대 중기에는 '大坂'와 '大阪'가 병용 되어 메이지 유신 후의 1868년 , 신정부는 원래의 오사카 미사토에 오사카부를 두었다. 원래의 '大坂'를 대신해 '大阪'가 정식 표기로 된 것은 비교적 최근의 일이다. '阪'은 '坂'의 이체자 중에서도 고자로 여겨지는 글자이며, 阜部 (읽기: 부부, 의미: 좌부방)는 작은 ·구릉을 의미한다.

다음 1869년에는 키타·미나미·템마의 미사토로부터 아즈마·미나미·니시·키타의 4대조에 재편되어 1875년대구 소구제가 시행되고, 순서에 제1~4대구가 되어, 1879년군구 도시와 시골 편제법이 시행되면, 다시 ···의 4구가 되었다. 1889년에는 시의 제도 시행에 의해 오사카부 관내의 오사카 시가 된다 (시의 제도 특례 참조). 오사카 시는 그 후 주변의 도시와 시골을 합병하고, 1925년에는 거의 현재의 영역에 퍼졌다. 한층 더 부는 주변의 현을 통합한 후, 1887년나라 현을 분리해 현재의 오사카부의 영역이 되었다. 이 결과, 원래는 도시명인 오사카의 지명은 현재와 같이 광역을 가리키게 된다.

메이지 유신 직후 폐번치현에 의한 이른바 '영주대'의 대손이나 지조 개정에 의한 칸노화 (결과적으로는 농민에 의한 미의 자유 매매로 연결된)에 의해서 오사카 경제는 대타격을 받았다. 하지만, 경제 산업의 근대화와 함께 점차 서일본 경제의 중심지로서의 지위를 확립해 나가게 된다.

교통에서의 오사카[편집]

공항[편집]

관서국제공항

철도[편집]

자동차[편집]

오사카 도시권에는, 오사카 부내만으로도 자동차차량 번호판이 4종류 존재해, 우선, 국토교통성 운수국 기호로서의 오사카시의 [나니와] 넘버와 [오사카] 넘버가 있다. 오사카부 네야가와 시에 소재하는 '긴키 운수국 오사카 운수 지국'을 나타내, 관할구역은 오사카 시를 제외한 야마토 강 이북의 시읍면이 되어, '나니와'넘버가 되는 오사카 시는 (동지국 '나니와 자동차 검사 등록 사무소'의 관할). 오사카 부내에는 그 밖에, 사카이 시를 제외한 야마토 강 이남의 시읍면의 '이즈미 (和泉)' 넘버와 사카이 시만의 '계' 넘버가 있다 (모두 동지국 '이즈미 자동차 검사 등록 사무소'의 관할).

오사카의 대표적인 거리[편집]

오사카 도심부의 대표적인 거리[편집]

오사카 해양 박물관

오사카의 대표적인 신사 불각[편집]

스포츠[편집]

오사카부에서는 럭비의 고교생 전국 대회가 히가시오사카의 화원에서 개최되거나 오사카 국제 여자 마라톤 등이 오사카시내에서 실시 되거나 한다. 덧붙여 한신 코시엔 구장이 있는 것은 효고 현 니시노미야 시이며, 오사카부는 아니지만, 매년, 동구장에서 ·여름에 개최되는 고교 야구NHK중계는, 효고 현 관할의 NHK 고베 방송국이 아니고, NHK 오사카 방송국이 실시하며 대회를 주최하는 일본 고등학교 야구 연맹의 본부도 오사카 시에 놓여져 있다.

프로스포츠[편집]

프로야구[편집]

* 한신 타이거스 (센트럴 리그)는 효고 현을 보호 지역으로 해, 구단 창설시에 '오사카 타이거스'를 자칭하면서도 오사카 부에 본거지를 두었던 적은 없다. 다만, 오릭스 블루 웨이브의 오사카 긴테쓰 버펄로스의 합병에 수반하는 특례에 의해, 2005년에서 2007년까지 잠정적으로 오사카·효고 양부현을 보호 지역으로 하는 더블 프랜차이즈가 한신·오릭스 모두 인정되고 있었다.

축구 (J리그)[편집]

농구 (bj 리그)[편집]

주된 사회인 리그 팀[편집]

풋살 (F리그)[편집]

발리볼 (V리그)[편집]

오사카 도시권[편집]

오사카 시를 중심으로 하는 도시 고용권 (10% 통근권)은, 나라 현, 효고 현, 교토 부, 와카야마 현, 미에 현 및, 약 1,212만 명 (2000년)의 인구를 껴안는 일본 제2위의 도시권을 형성하고 있다. 오사카 시에의 유입 초과 인구는 약 107만 명이며, 주간 인구는 약 366만 명이고, 요코하마 시의 주간 인구를 넘는다.

또, 오사카 시·교토 시·고베 시를 중심시로 한 1.5% 도시권이 설정되어 게이한신 대도시권으로 명명되고 있다xls. 게이한신 대도시권은 인구 1,864만 3,915 명 (2000년 국세조사)을 안아 3 대도시권 혹은 7 대도시권의 하나로 여겨져 세계에서도 10위권에 들어가는 대도시권이다 (세계의 도시권 인구의 순위 참조).

오사카의 문화[편집]

오사카는 오랫동안 일본의 문화의 중심지였던 교토에 가깝고, 또 서일본 최대의 도시로서 발전했기 때문에, 독자적인 문화를 쌓아 올려 왔다. 이하의 식생활 문화나 예능 문화가 잘 알려지는 것 외에 오사카 방언 (나니와 )은 도쿄 방언이나 경말 등과 함께 일본에서 가장 알려진 편인 사투리의 하나이다.

식생활 문화[편집]

전국으로부터 모든 식품 재료가 모이는 '천하의 부엌'이었던 것처럼, 오사카에서는 독특한 식생활 문화가 돋보여 '오사카의 무위도식' (오사카인은 파산할 정도로 음식에 호화를 한다는 의미이지만, 오사카인은 음식 자랑에 시끄럽다, 오사카에는 다 먹을 수 없을 정도 맛있는 것이 많이 있다는 의미로도 사용된다)이라는 속담까지 태어났다. 샤브샤브가이세키, 우동스키, 오사카 스시 등의 본격 요리에서, 타코야끼오코노미야키, 구시카쓰, 이카야키 등, “가루도”를 중심으로 한 서민의 맛까지, 다양한 요리를 즐길 수 있다.

옛부터의 기념품로서는 바위 부흥이나 다시마가 있지만, 식품 재료 생산지라는 것보다도 식품 재료 집적지라는 환경이었기 때문에, '이야말로 오사카'라는 특산품·기념품에는 풍족하지 않다. 예를 들면 신오사카 역에서 팔리는 선물물의 톱은 이세 명물인 '아카후쿠'이다.

현재는 소용없게 되었지만 오이, 등의 전통 야채 (나니와 야채)가 재검토되거나 이즈미에서 밖에 할 수 없는 물가지나 이즈미의 양파, 유채 등 야채의 특산도 있다.

옛부터 “오사카의 맛”으로서 사랑받아 온 것으로서는, 갯장어, 후그, 기쓰네, 우나돈 등이 있다. 특히 후그는 전국 소비량의 약 6할이 오사카에서의 소비이며, 대표적인 요리법으로서는 이라고티끌이나 라고야를 들 수 있다. 또, 과거에는 주로 상인의 식탁으로, '반조' (가바야키를 한 후의 뱀장어의 머리 부분)를 사용한 따로 익힌 생선과 야채를 함께 담키나 '센바지루' (사바 등의 물고기의 뼈로 국물을 낸 국) 등, “절약 요리”도 많이 볼 수 있었다.

쓰루하시 등의 코리아 타운이 있어 불고기의 가게도 많아, 일본에서 호르몬 구이가 퍼진 최초의 도시이다. 또 인스턴트 라면 (닛신식품)이나 식초 다시마 등, 뜻밖의 오사카 발상의 요리·식품도 많다.

예능[편집]

일본 고유의 인형극 발상지이며 본고장. 오사카 스모윗쪽 가부키도 번성했다. 이 밖에도 서민의 오락으로서 요네자와 히코하치들이 기원으로 여겨지는 가미가타 만담, 만담, 요시모토 신희극·마츠타케 신희극 등의 웃음 문화가 돋보이고 있다. 오사카는 상업의 마을로서의 성격상, 서로 모퉁이가 서지 않는 원활하고 온화한 커뮤니케이션 방법이 발달했다. 이러한 일이 오사카에서 웃음 문화가 꽃 벌어지는 소지가 된 것은 아닌지 여겨진다.

그 외[편집]

관련서적[편집]

  • 총전효 <근세 오사카의 도시 사회> 요시카와 히로후미관ISBN 4-642-03411-0
  • 나베이 가쓰유키 <오사카 번성기> 도쿄옷감 이데판 주식회사 ISBN 4-8109-1100-4

관련항목[편집]

        

각주[편집]

  1. 《[[Britannica 백과사전| Encyclopaedia Britannica Online]]》, Encyclopaedia Britannica, 2009  URL과 위키 링크가 충돌함 (도움말)
  2. 《[[Britannica 백과사전| Encyclopaedia Britannica Online]]》, Encyclopaedia Britannica, 2009  URL과 위키 링크가 충돌함 (도움말)
  3. 《[[엔카르타| Encarta]]》, 마이크로소프트, 2009  URL과 위키 링크가 충돌함 (도움말)
  4. 아사이 켄이 <일본의 지명을 알 수 있는 사전> 일본 실업 출판, 1998년, ISBN 4-534-02808-3
  5. “오사카 항공국의 안내 오사카국제 공항”. 오사카 항공국. 2013년 10월 3일에 확인함.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