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162편 착륙 사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아시아나항공 162편 착륙 사고

Airbus A320-232, Asiana Airlines AN1912836.jpg
2011년 4월 11일의 HL7762

개요
발생일시 2015년 4월 14일 오후 8시 5분 (현지시각)
발생유형 착륙 실패
발생장소 일본 일본 히로시마 공항
10/28 활주로
비행 내역
기종 에어버스 A320-232
소속 아시아나항공
등록번호 HL7762
출발지 대한민국 서울 인천국제공항
목적지 일본 히로시마 공항
피해 내역
탑승승객 73명
승무원 8명
부상자 23명
생존자 81명

아시아나항공 162편 착륙 사고2015년 4월 14일 밤 오후 8시 5분(현지시간) 아시아나항공 162편(에어버스 A320(기체기호 : HL7762) 여객기)이 일본히로시마 국제공항에 착륙을 위해 고도를 낮추면서 활주로 약 300m 전방에 위치한 6m 높이의 전파 발신 시설에 항공기의 기체 뒷부분이 부딪히면서 항공기가 활주로를 벗어난 사건이다. 사고 항공기에는 한국인 8명, 일본인 46명, 중국인 9명, 인도네시아인 2명, 미국인 2명, 캐나다인 2명, 필리핀인 1명, 러시아인 1명, 베트남인 1명, 싱가포르인 1명을 비롯한 승객 73명과 승무원 8명 등 81명이 타고 있었으며 사고 후 전원이 기체에서 비상 탈출했지만 항공기가 착륙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충격이나 비상용 슬라이드를 통해 탈출하는 과정 등에서 18명이 가볍게 다친 것으로 아시아나항공은 파악하고 있지만 일본 언론은 23명이 경상을 입었다고 소방당국의 집계를 전하였으며, 이 사고로 해당 공항은 밤 8시 20분부터 폐쇄되었고 일본 정부는 사고기가 비정상적인 낮은 고도로 접근한 경위에 대하여 조사하고 있다.[1][2]

아시아나 항공은 2015년 4월 19일 이 사고로 피해를 본 승객들에게 1인당 5천 달러(한화 500만 원 선)를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3]

각주[편집]

  1. 아시아나機, 日히로시마 착륙 중 활주로 이탈 18명 輕傷
  2. 아시아나 여객기 저고도 착륙하다 6m 높이 시설물과 충돌, 20여명 부상
  3. 아시아나항공 "활주로 이탈사고 승객 1인당 5천 달러 지급" 재경일보 2015년 4월 21일 보도내용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