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2708편 화재 사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대한항공 2708편 화재 사건

HL7534 B777-B5 Korean Air NRT 22MAY03 (8454667173).jpg
2013년 나리타 국제공항에서 촬영한 사고 항공기 사진

개요
발생일시 2016년 5월 27일
발생유형 화재
발생원인 이륙 중 엔진의 화재 발생
발생장소 일본의 기 일본 도쿄 하네다 국제공항
비행 내용
기종 보잉 777-300
소속 대한항공
등록번호 HL7534
출발지 일본의 기 일본 도쿄 하네다 국제공항
목적지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서울 김포국제공항
탑승승객 302
승무원 16
피해 내용
사망자 0
부상자 12
생존자 318 (전원)

대한항공 2708편 화재 사고2016년 5월 27일 오후 12시 40분경, 도쿄 하네다 국제공항을 출발하여 김포국제공항으로 가려던 대한항공 2708편의 엔진에 화재가 발생한 사고이다. 이 사고로 대한항공 측은 부상자가 없다고 주장했으나[1], 탈출 과정에서 12명의 부상자가 발생하였다.[2]

발생 개요[편집]

사고 당일 대한항공 소속 보잉 777-3B5기 KE2708편이 도쿄 하네다 국제공항을 이륙, 서울 김포국제공항으로 향하기 위해 활주로에서 가속을 하며 활주를 하고있었다. 활주 중 엔진에서 화재가 발생, 즉시 이륙을 중단하였고 엔진 화재 소화가 완료된 즉시 승객과 승무원 318명 전원이 탈출하였으나 탈출과정에서 12명이 가벼운 부상을 입었다. 사고 직후, 일본 항공사고 조사위원회, 한국 항공.철도 사고조사 위원회 그리고 미국 교통안전위원회가 사고 조사를 진행하였는데 조사 중 사고 엔진의 터빈블레이드의 일부가 파괴된 흔적이 발견되었고 사고 활주로에서 터빈 블레이드의 잔해가 발견되어 구조적 결함이 현재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각주[편집]

  1. 윤보람 (2016년 5월 27일). “대한항공 "부상자 없이 대피 완료…대체편 투입 예정"(종합)”. 연합뉴스. 2016년 5월 30일에 확인함. 
  2. (영어) Simon Hradecky (2016년 5월 27일). “Accident: Korean B773 at Tokyo on May 27th 2016, rejected takeoff due to engine fire”. The Aviation Herald. 2016년 5월 30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