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2033편 활주로 이탈 사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대한항공 2033편 활주로 이탈 사고

HL7243 (6565595661).jpg
사고기체와 유사기종인 에어버스 A300B4-600R

개요
발생일시 1994년 8월 10일
발생유형 활주로 이탈
발생원인 기상 악화(강풍)로 인한 오버런
발생장소 대한민국 대한민국 제주국제공항
비행 내용
기종 에어버스 A300B4-600R
소속 대한항공
등록번호 HL7296
출발지 대한민국 서울 김포국제공항
목적지 대한민국 제주국제공항
탑승승객 152
승무원 8
피해 내용
사망자 0
부상자 9
생존자 전원 생존

대한항공 2033편 착륙 사고1994년 8월 10일 김포국제공항에서 출발한 2033편이 제주도에 위치한 제주국제공항에서 착륙을 시도하다가 돌풍으로 인하여 활주로를 이탈하여 화재가 발생하여 전소된 사고이다.

사고 내용[편집]

사고 현장

사고 당시 조종실에는 기장 베리 에드워드 우즈(캐나다인,52) 부기장 정찬규(36)이 항공기를 조종하고 있었다. 당시 제주도에는 태풍 더그의 영향을 받아 강한 바람이 불고 있었는데, 비행기가 동남방향에서 길이 3km의 동서활주로에 착륙하기 직전 기장은 착륙을, 부기장은 복행을 주장하며 서로 의견이 엇갈리는 상황이었다. 항공기의 랜딩기어가 활주로에 접지하는 순간 돌풍이 기체를 강타하여 부기장은 위기상황이라 판단하여 기장의 허락없이 조종간을 당겨 복행하려 했다.그러는동안 항공기는 활주로 수백미터를 소비하였고 결국 미끄러지면서 활주로 끝을 벗어났다.

비행기는 활주로 끝을 지나쳐 150m 가량 떨어진 참깨 밭까지 미끄러졌으며, 이 과정에서 꼬리 부근에 있던 연료통이 공항의 철제 울타리와 충돌하여 기체에 불이 붙었고, 그 영향으로 부품들이 연속적으로 폭발되었다.

사고가 일어나자 승무원들은 신속히 승객들을 탈출시켰으며, 탑승객들이 모두 빠져나간 뒤에 비행기가 화염에 휩싸였고, 30여분만에 전소되었다.[1] 사망자는 없으며 9명이 경미한 부상을 입었다.

외부 링크[편집]

각주[편집]

  1. KAL기 전소 전원무사 어제 제주공항, 《동아일보》, 1994년 8월 1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