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015편 착륙 사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대한항공 015편 착륙 실패사고
개요
발생일시 1980년 11월 19일
발생유형 착륙 실패, 언더슛(활주로에 못 미친채 착륙하는것)
발생원인 조종사 과실
기상 악화
발생장소 대한민국 대한민국 김포국제공항
비행 내역
기종 보잉 747-2B5
소속 대한항공
등록번호 HL7445
출발지 미국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
경유지 미국 앵커리지 테드 스티븐스 국제공항
목적지 대한민국 김포국제공항
피해 내역
탑승승객 212
승무원 14
사망자 15
생존자 211

대한항공 015편 착륙 실패사고는 1980년 김포국제공항에서 발생한 항공 사고이다. 사고 원인은 안개에 의한 시야 불량과 조종사 과실로 인한 언더 슛(활주로에 못 미친채 착륙하는것)으로 밝혀졌다.

개요[편집]

1980년 11월 19일, 대한항공 015편은 미국 로스앤젤레스앵커리지 경유 서울행 항공편으로 보잉 747-200B기(사고기의 기체 번호 : HL7445)이다. 당초 예정된 도착 시각은 오전 7시 20분이었으나, 당시 김포국제공항은 짙은 안개에 쌓여 시야가 800m ~ 1,000m 정도에 불과한 상황이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활주로에 접근하던 중, 조종사가 너무 빨리 하강하는 바람에 랜딩기어가 활주로 앞의 제방에 부딪혔고, 기체는 무게중심을 잃고 활주로에 낙착(落着)하고 말았다. 기체는 동체 착륙 상태로 2km나 활주로를 활주한 후에 정지했다. 정지 후에 기체에서 화재가 발생했지만, 동체에 남아있던 연료가 적었고, 인화성 물질이 없었기 때문에 탈출에 시간적 여유가 있어 많은 승무원과 승객이 긴급 탈출에 성공했다. 그러나 기체는 완전히 소실되었다.

이 사고로 승객과 승무원 226명중 15명(승무원 6명, 승객 9명)이 희생되었다. 희생된 승객 대부분은 B747기의 2층에 타고 있었던 사람들이었다. 승객 중 일본인은 82명이나 탑승하고 있었는데, 그 중 77명은 간사이의 여행 회사가 기획한 미국 서해안 관광의 단체객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