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에트 민정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소비에트 민정청
Советская гражданская администрация

1945년 10월 3일1946년 2월 15일
국기
North Korea (orthographic projection).svg
수도 평양부 평안남도
정치
공용어 사실상 조선어, 러시아어
정부 형태 군정
역사
 • 군정
 • 조선인민위원회
 • 1945년 8월 15일
 • 1946년 2월 16일

기타
국교 공식 종교 없음
통화
한국의 역사
韓國史
Gyeongbokgung Palace.png
선사
시대
구석기 시대
신석기 시대 (빗살무늬토기 시대)
청동기 시대 (민무늬토기 시대)
고조선
시대
단군조선
(?~기원전 194년)
위만조선
(기원전 194년~기원전 108년)
(辰)
(기원전 4세기~기원전 2세기)
원삼국
시대






삼국
시대
고구려
(기원전 37년~
668년)
백제
(기원전 18년~660년)
신라
(기원전 57년~ )
가야
(42~
562년)
 
남북국
시대
발해
(698~926년)
통일신라
(676년~ )
후삼국
시대
태봉
(901~918년)
후백제
(892~936년)
신라
( ~935년)
통일
왕조
시대
고려 고려
(918~1392년)
조선 조선
(1392~1897년)
대한제국 대한제국
(1897~1910년)
식민지
시대
일제 강점기
(1910~1945년)
 
대한민국 임시 정부 대한민국 임시 정부
(1919~1945년)
현대 군정기 한국 (1945~1948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1948년~현재)
대한민국 대한민국
(1948년~현재)
v  d  e  h

소비에트 민정청러시아어: Советская гражданская администрация)은 태평양 전쟁에서 승리한 소비에트 연방이 한반도 38선 북쪽 을 점령하고 설치한 통치기구다. 이름만 민정청이지 사실상 군정이었다. 소련은 미국의 재조선미육군사령부군정청과 달리 북쪽에는 직접 통치는 그리 오래하지 않았다. 1946년 2월 9일에 북조선임시인민위원회를 출범시켜 표면적으로 북한 임시정부 구실을 하게하면서, 소련군이 철수할 때까지 민정청이 이를 지휘감독하였다.

상륙 작전[편집]

소비에트 연방1945년 8월 8일일본 제국에 선전포고를 하고 곧바로 8월 9일 자정을 시작으로 만주국웅기군 상륙을 시도하였다. 경흥군, 웅기군 등은 이미 8.15광복 이전부터 최초로 점령된 장소가 되었고 소비에트 연방은 곧바로 8월 12일나진시를 거쳐 8월 13일 청진시를 공격하였는데 이곳은 3~5일 정도 걸렸으며 소련이 무려 300명의 군인들이 목숨을 잃었다고 한다. 반면 일본 제국의 나남사단 등은 500명이 죽고 2500명은 포로로 잡혀나갔다. 그 후, 소비에트 연방은 남진을 계속하였으며 원산을 점령한 후, 8월 24일에는 평양을 점령하였다. 소비에트 연방은 북한에는 공산주의를 도입할 단계가 아니며 그 전단계라고 불리던 부르주아 민주주의를 건설하자는 목표였다.

군정기[편집]

소련만주 전략공세작전을 통해 경흥군 웅기(雄基)를 거쳐 청진시를 공격하였다. 그 이후에도 계속해서 남하하여 38선 북쪽을 완전히 점령하였다. 소련조만식과 손을 내밀었지만 꼭두각시였던 김일성을 위원장으로 맞이하여 6개월간 소련군정을 실시했다. 1946년 2월 16일부터는 북조선인민위원회가 설립되어 1948년 9월 9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수립될 때까지 계속되었다.

그러나 민의와 무관하게 소련군의 도움으로 인민위원장이 된 김일성은 해방 직전 5년간 소련군에서 교육과 훈련을 받은 소련의 대리인에 불과하였고, 중요한 사안에 대한 결정은 계속 소련군이 내렸다.[1][2][3]

당시의 북한 통치 업무는 "스탈린을 수반으로하는 소련최고사령부 → 보로실로프의 연해주군관구 사령부 → 평양의 제25군 → 소련 민정청 → 김일성을 수반으로하는 북조선(임시)인민위원회"의 명령 계통으로 진행되었다.[1] 김일성이 1946년 2월 8일 임시인민위원장이 된 직후인 1946년 3월 5일 단행된 북한의 토지개혁[4] 등 중요한 사안은 소련 민정청에서 결정, 실행하였다.[1][2]

각주[편집]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