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Tawa chakana.svg

세계관(世界觀, worldview)이란 어떤 지식이나 관점을 가지고 세계를 근본적으로 인식하는 방식이나 틀이다. 세계관은 자연 철학 즉 근본적이고 실존적이며 규범적인 원리와 함께 주제, 가치, 감정 및 윤리가 포함될 수 있다. 이 용어는 Welt(세계)와 Anschauung(관점, 보기)으로 구성된 독일어 Weltanschauung에서 왔다.  딜타이는 자연주의, 자유의 관념론, 객관적 관념론의 세 가지 유형으로 구별하고 있다.

종교에서의 세계관[편집]

세계관이 묻는 근본 질문들[편집]

세계관은 한 개인이 다음과 같은 근본적 질문을 답하는 관점이다. 기독교 세계관을 비롯하여 근본적인 질문들 아래와 같다.

  1. 우주의 근본: 우주의 궁극적 실재는 무엇인가?
  2. 인간과 삶에 대한 관점: 인간은 어디서 왔으며 존재와 삶의 의미는 무엇인가?
  3. 역사와 세상: 역사와 문화, 그 안의 사회, 국가, 전통 등의 의미는 무엇인가?

1에 의하여 2와 3이 결정되며 그 안의 가치관이 결정된다. 결국 세계관은 세계와 자신에 대한 특별한 관점의 '해석'이며, 그 해석을 자신 삶에 적용하는 것과 관계된다.

누구나 세계관을 가지고 있음[편집]

누구든 나름대로의 '세계관'을 가지고 있음을 피할 수 없다. 아무 입장이 없다는 '중립적 입장'이란 없다. 그것 자체가 입장이 된다. A의 입장을 취한다는 것은 곧 B의 입장을 배제함을 뜻한다. 예: '신은 없다'는 입장과 '창조주가 우주를 지었다'는 두 관은 서로 배타적인 공존불가의, 양립 불가의 들이다. 하나를 갖기 위해서 다른 것은 부정되어야 한다.

세계관에 의해 결정되는 것들[편집]

  1. 한 개인의 인격, 사상, 가치관이 형성(shape)된다.
  2. 한 개인의 미래가 결정된다: 개인적 결정, 선택, 방향.
  3. 한 개인의 가정, 직업, 인간 관계의 환경과 조건이 바뀐다.
  4. 한 사회의 문화적 특징과 본질이 결정된다.
  5. 한 인간과 사회 구성원들의 내세를 결정한다.

세계관의 네 영역[편집]

1. 창조신의 존재 문제[편집]

  1. 창조신의 존재를 부정하는 세계관들: 무신론 (유물론), 유교, 도교, 불교.
  2. 창조신을 인정하는 세계관들: 기독교, 유대교, 이슬람교.

2. 세상과 자연의 본질 문제 (Metaphysics)[편집]

존재하는 것들(being)은 어디서 왔으며 그들의 본질은 무엇인가? 그들은 신 없이 '우연'히 떠도는 것들인가, 아니면 신의 피조물인가? 창조했다면 그것들과 신의 관계는 무엇인가? 자연과 세상은 신과 동등하게 영원한가? 이러한 '존재의 출처'와 '존재의 본질'에 대한 질문에 대해 사람들은 매우 다른 관을 가지고 있다. 다음이 그 대표적 관들이다.

  1. 무신론: 세상과 자연은 어떤 창조주 신에 의하지 않고 자체적으로 존재.
  2. 범신론: 세상은 곧 신, 신은 곧 세상. 세상은 '신의 자기 성취'의 현상 그 자체.
  3. 창조론: 세상과 자연은 창조신이 지은 피조물. (기독교, 이슬람, 유대교)

3. 인식론의 문제 (Epistemology)[편집]

우주의 기원, 창조주 신, 인간, 세상, 자연 등에 대한 '바른 지식', 즉 '진리'는 알 수 있는가? 아니면 알 수 없는가? 알 수 있다면 '어떻게' 알 수 있는가? '진리'란 그저 각자의 의견에 달린 상대적(relative)인 것인가, 아니면 모든 인간과 문화를 초월하여 적용되는 '절대적 진리(absolute truth)'가 있는가? 이러한 '인식론적' 질문에 대해 다양한 대답들이 있다.

지식 (진리)의 출처에 대한 다양한 관들:

  • 합리주의(Rationalism)적 세계관 - 지식은 '인간의 이성'으로 가능. 희랍철학.
  • 과학실증주의(Scientific Positivism) - 오직 '과학적 방법'으로 입증되는 것만이 지식이다.
  • 세계 종교(World Religions)들의 세계관 – 지식은 '종교적 통찰'로 가능. 각 종교들.
  • 불가지론(Agnosticism)의 입장 – 지식은 가능하지 않다. 알 수 없다.
  • 기독교적 계시론(Christian Revelation) – 진리는 오직 하나님성경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계시(reveal)'해서 가능. 성경의 방식에 따라서 사고하는 방식이다.

4. 인간에 대한 문제 (Anthropology)[편집]

인간은 어디서 왔는가? 인간의 본질은 무엇인가? 인간 존재와 삶의 의미는 무엇인가? 인간은 몸인가 정신()인가, 아니면 그 둘의 합일체인가? 사후에는 어떻게 되는가? 이러한 '인간에 대한 문제'는 매우 대답하기 어려운 문제이다. 다음은 질문에 대한 관들이다.

  1. 무신론자연주의 (Atheistic Naturalism): 인간은 그저 발생하여 진화한 생명체이다.
  2. 범신론 (Pantheism): 인간은 '자연의 조화'의 산물이며, 바다의 물방울 같은 존재다.
  3. 창조론: 인간은 창조주 신이 창조하여 존재한다. (기독교의 입장)

성경적 세계관[편집]

성경적 세계관은 중요한 주제들을 다음과 같이 서술한다.[1]

  • 우주 / 우주는 하나님이신 말씀이 무(無)로 부터(ex nihil)단번에 완전히 창조하신 것이다. 그 이후로 시간, 공간의 물질로 이루어진 이 우주는 하나님에 의해 유지, 보존된다(전3:14).
  • 인간 / 인간은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받은 존재로서 하나님과 인격적 교제를 가질 수 있는 의존적 존재이며, 아울러 피조 세계를 다스리는 하나님의 청지기이다.
  • 신 / 하나님은 삼위일체, 즉 세 분의 인격으로 계시며 이 분들은 성부, 성자, 성령이시다. 하나님은 스스로 있는 자이실 뿐만 아니라 성육신함으로 아들이라 일컫는 예수그리스도 인격 안에 자신을 계시하신 분이다.
  • 존재 / 우주 만물은 하나님의 창조 원리와 질서에 끊임없이 움직이고 있는 바, 보이는 것과 보이진 않는 모든 실재물은 스스로 있는 자이신 하나님의 전능에 의해 유지, 보존되고 있다. 이것이 존재이다.
  • 종교 / 하나님의 주도적인 부르심에 대한 인간의 구체적 응답이며 하나님의 명령에 대한 복종이다. 다시 말해서 하나님과 인간과의 만남이요 관계이며, 이것은 진리이신 하나님에 대한 지식과 예배와 제도를 함유한다.
  • 과학 /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우주 만물(창1장) 가운데에는 하나님의 창조 질서와 법칙이 작용하고 있는 바, 이를 발견해 내어 인류 평화와 복지를 위하는 것이 과학이요 나아가 하나님의 실존을 깨닫는 것이 과학의 참된 목적이다.
  • 국가 / 국가는 하나님의 주권 아래 존재하며(단4:17, 25), 국가의 통치권은 하나님으로부터 주어진다(롬13:1-4). 동시에 국가는 하나님을 경외하고 그 명령을 준행할 때 진정으로 존재하게 되며, 하나님의 구속사라는 총체적인 역사 안에 있다.
  • 문화 / 하나님의 형상대로 지음받은 인간은 피조된 자연을 가꾸고 다스리라는 문화명령을 부여받았다(창1:28). 인간은 이 명령을 따라 하나님이 주신 자연과 문화를 보존하고 가꾸어 나갈 의무와 책임이 있다. 문화는 하나님과 관계성을 가진 인간이 이룩해야 할 사명이다

철학적(과학적) 세계관[편집]

철학과 과학에서의 세계관은 다음과 같다.[2]

  • 우주 / 우주는 시간, 공간, 물질 즉 에너지의 연속체(confinuum)이다. 열역학 제1, 2법칙은 우주가 스스로 존재할 수 없고 반드시 시작점이 있음을 증명해 준다.
  • 인간 / 인간은 초월적 존재가 자신의 품성과 일치되는 도덕적 품성과 지성 곧 개체적 특징과 의지를 가진 영으로 창조한 존재이다. 인간의 덕성은 초월자의 품성을 원형으로 하며, 따라서 인간의 덕성은 초월자의 품성을 원형으로 하며, 따라서 인간의 마음과 지력은 물질적 뇌 이상의 실제이다.
  • 신 / 인간과 주위의 모든 세계는 결과의 집합이며, 이 집합된 결과의 배후와 저변에는 우주의 질서와 설계와 균형이 작용한다. 이 실존 실체의 제 1원인이며 지속적 동인이 바로 신이다.
  • 존재 / 우리들이 볼 수 있는 모든 실재(實在)는 보이지 않는 양자, 중성자, 전자로 되어 있으며, 이것은 끊임없이 움직이고 있다. 여기에 작용하는 무한한 힘(E=mc2)이 존재를 가능하게 한다.
  • 종교 / 인간이 초월적 존재를 인식하고 이에 대해 외경 또는 신뢰의 정을 느끼며 희생을 바치고 기원, 예배하며, 나아가 제사 의식을 행하고 의무 관념에서 복종하는 생활을 하는 바, 이 관계를 종교라고 본다.
  • 과학 / 과학은 실험과 관찰을 통하여 특수대상과 그것에 대응한 특수 영역에 작용하는 법칙과 원리들을 발견해 가는 것이다. 이것에 의해 자연계에 일어나는 현상들을 관측, 예보하고 문명을 형성한다.
  • 국가 / 일정한 지역을 자기의 영토로 보유하고 그 지역에 사는 사람을 원칙적인 구성원으로 포용하며, 이 구성원들에 대해 통치력을 가지고 안녕과 질서를 유지하는 한편 문화를 형성하고 복지를 증진시키는 것이 국가라고 생각한다.
  • 문화 / 문화는 인간의 활동을 통해서 자연을 적극적으로 형성, 개발하고 혹은 순화하는 것과 그 성과이다. 자연은 인간의 외부 뿐만 아니라 인간 가운데에도 있으므로 물질 문화와 정신 문화가 구별되며, 문화의 존재와 사용은 인간에게만 한한다.

함께보기[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1. 디럭스 바이블
  2. 디럭스 바이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