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적의

적의조선시대 및 명나라 왕비가 입던 대례복을 가리키는 용어이다. 적의는 가장 높은 예복의 일종이었으며 때문에 자수와 금박도 격식을 갖추도록 했다. 보통 대홍색 비단으로 만들었으며 흉배로서 금색 실을 수놓은 5조룡보를 붙이고 적의에 봉황이나 꿩을 수놓아 조선 시대 최고 지위의 여성을 상징적으로 드러내는 의복이었다. 적의를 입기 시작한 것은 고려 공민왕 때부터로 알려져 있다.[1]

왕비를 책봉할 시기가 되면 조선에서는 중국에 왕비가 입을 옷과 옷감을 요청했으며 이에 따라 중국은 제후를 자처한 조선에 상응한 의복을 내렸다.[2]

적의는 착용 시 적의 자체 뿐 아니라 하피·폐슬·후수·패옥(佩玉) 등의 부속의장품을 포함했으며 조선 고종 이후로는 그 제도가 바뀌어 꿩의 자수와 그 색에 대해서도 변화가 일어난다.[3] 현재 궁중 의복은 그 종류를 막론하고 거의 남아 있는 것이 희귀해 각 1벌 정도만이 대한민국에 남아있으며 왕비의 적의로는 영친왕비의 것이 유일하다.[4] 특별히 광무원년(光武元年·1897년)에 제정된 적의제도(翟衣制度)에 의해 만들어진 것이라서 110여 년 전 왕실복식을 나타내는 예술적 가치도 높다.[5]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신병주, 《66세의 영조 15세 신부를 맞이하다》, 효형출판, 2001년. 240-241쪽
  2. 신명호, 《조선 왕실의 의례와 궁중 문화》, 돌베개, 2002년. 34쪽
  3. 영친왕 일가 복식 한자리… 5월 23일까지 국립고궁박물관 특별전[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국민일보 2010-04-27
  4. 대한제국 왕실 복식과 공예의 진수 한 자리에 ! YTN 2010-04-27
  5. 조선 왕실 복식·공예의 진수, '영친왕 일가 복식' 특별전 뉴시스 2010-0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