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괭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reptile.png
생물 분류 읽는 법상괭이
Finless porpoise size.svg
사람과 비교한 크기
보전 상태
Ko-Status iucn3.1 VU.png
취약(VU), IUCN 3.1[1]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포유강
목: 고래목
아목: 이빨고래아목
과: 쇠돌고랫과
속: 상괭이속
(Neophocaena)
종: 상괭이
(N. phocaenoides)
학명
Neophocaena phocaenoides
Cuvier, 1829
Cetacea range map Finless Porpoise.PNG
상괭이의 분포

상괭이(Neophocaena phocaenoides)는 쇠돌고랫과에 속하는 여섯 종의 고래 중 하나이다. 쇠물돼지 혹은 무라치라 부르기도 한다. 몸빛은 회백색이며, 몸길이는 1.5-1.9 미터 정도까지 자란다. 등지느러미가 없는 대신에 높이 약 1 센티미터의 융기가 나있다.

황해에서 비교적 흔히 나타나는 종이다.[2]

바다와 민물에서 모두 목격 가능하다. 2006년에는 한강 반포지구에서, 2015년에는 선유도공원에서 사체가 발견되었다. 김현우 국립수산과학원 박사에 따르면 상괭이는 염분농도가 낮은 수역에서도 자주 발견되며, 특히 중국양쯔강 상류에서도 발견된다고 말했다.[3]

분포[편집]

상괭이는 주로 아시아의 일본, 한국, 중국, 인도네시아, 방글라데시의 주변 해역에 수중 50m 연안의 얕은 바다에서 서식한다. 예외적으로 중국과 한국에서 멀리 떨어진 황해에서 멀리 떨어진 바다에서도 서식하는데, 여전히 바닷물의 깊이가 얕은 곳에서만 서식한다.

기록[편집]

  • 조선시대에 '큰 고기 여섯 마리가 바다에서 조수를 타고 양천포로 들어왔다. 비늘이 없고, 색깔이 까맣고, 입은 눈가에 있고, 코는 목 위에 있었다.' 기록이 있다.

각주[편집]


사람들이 고래를 많이 잡고 멸종 위기 종인데 잡아 먹지 마시고 133에 신고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