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이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무배치간이역에서 넘어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간이역(簡易驛)은 이용객이 적고 효율성이 낮아 역장이 배치되지 않고 일반 역에 비해 규모가 작은 역을 말한다. 간이역의 역장은 인근 보통역의 역장이 겸임하여 운영한다. 그러나 간혹 역장이 있는 보통역이라도 간이역으로 불리는 경우가 있다. 장소의 특수성 때문에 사진작가들의 주요 촬영 대상이 되거나 많은 문학·음악 작품의 소재가 되어 왔다.

세계의 간이역[편집]

현재 이 문단은 주로 동아시아에 한정된 내용만을 다루고 있습니다. 다른 국가·지역에 대한 내용을 보충하여 문서의 균형을 맞추어 주세요.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5년 10월 15일에 다른 국가·지역에 대한 내용의 추가가 요청되었습니다.)

대한민국[편집]

역무원이 없는 원북역[1]
역무원이 없으며, 역사 또한 없는 교외선 장흥역

철도청에서부터 사용하던 행정 분류이다. 간이역에서도 기차를 탈 수 있으나 정차하지 않고 그대로 통과하는 기차도 있으므로 정차하는 기차의 시간대를 확인해야 한다.

다음 각 호의 1에 해당될 경우, 간이역이나 임시승강장을 신설할 수 있다.[출처 필요]

  • 1일 평균 승강인원이 300명 이상으로 예상될 때
  • 설치 예정 지점에서 인접 역간의 거리가 3km 이상일 때
  • 대도시 근교지역으로 주민의 편익상 특히 필요할 때
  • 관광 또는 보양지역으로써 특히 필요할 때
  • 타 교통기관의 1일 2왕복 이내의 지역으로써 특히 필요할 때

대한민국에는 현재 800여개의 간이역이 있는데 그중에는 기차가 아예 정차하지 않거나, 역사(驛舍)는 철거되고 승강장만 남은 역도 많다. 24개의 간이역은 그 가치를 인정받아 등록문화재로 지정되기도 하였다. 등록문화재로 지정된 간이역은 아래와 같다.

배치간이역[편집]

배치 간이역은 역장이 없지만 한국철도공사의 상근 역무원이 근무하며 여객,화물 또는 운전취급을 하는 간이역으로, '운전간이역'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일부 배치간이역에서는 역무원에게 승차권을 발권 받을 수도 있으나, 그렇지 않은 역도 있다. 2010년 4월 현재 48개 역이 있다.

무배치간이역[편집]

무배치 간이역은 역장도 역무원도 없는 역이다. 이러한 역에서 기차를 타기 위해서는 일단 기차에 올라서, 기차의 승무원에게 차내대용권을 받아야 한다.[2] 무배치간이역이라도 1일 평균 승강 인원이 각 500명 이상일 때는 배치간이역으로 승격이 가능하다. 2010년 4월 현재 188개 역이 있다.[3]

일본[편집]

일본에는 대한민국과는 다르게 '간이역'이라는 분류 자체가 존재하지 않는다. 하지만 역 주변 경치가 뛰어나고, 특히 오지에 있는 역을 민간에서 비경역으로 부르기도 한다.

중국[편집]

중국은 한국, 일본과 달리 간이역을 무인 형태로 운영되는 경우가 많다고 볼 수 있으나, 상주중인 역무원이 있는 배치간이역을 대부분 이용되는 경우가 있다. 다만 대만과 홍콩은 중국처럼 사람 없이 운영되는 경우가 대부분이 있으며 울릉도의 1/3 크기이자 나우루 크기와 비슷한 마카오는 간이역이 거의 없다고 봐야 한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현재는 폐지된 역이다.
  2. 차내대용권은 코레일 회원의 이용실적 적립이 되지않는다.
  3. 대다수 광역전철역이 서류상 무배치간이역으로 등록 되어있으나 자회사 위탁운영으로 유인운영되고있는 경우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