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승강장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임시승강장(臨時乘降場)은 철도역 형태 중의 하나로, 정식의 철도역이 아닌 임시 혹은 가설의 역을 의미한다.

정의[편집]

임시승강장은, 이름 그대로 철도 회사가 임시로 정하여 열차를 정차하는 곳을 의미한다. 보통의 역과 달리 상시 여객 및 화물을 취급하지 않기 때문에 설치된 시설이 극히 간결하여, 열차의 승강을 위한 간단한 승강장 정도만이 설치되는 경우가 대다수이다. 다만, 드물게 간단한 역 건물이 설치된 경우도 존재한다.(재송역 등)

임시승강장은 보통 지역주민의 집단 청원이나 지방자치단체 등의 요구에 따라 만들어지는 것이 일반적이며, 역간 거리, 정차 위치의 선형 등을 종합 가감하여 설치의 가부, 입지 등이 결정된다.

대한민국의 철도에서는 임시승강장은 국가가 고시하는 영업거리표 상에 역명 등이 등재되며, 다만 역간 거리 등은 표기되지 않고 기사 란에 임시승강장이라는 기재사항이 들어간다. 다만, 영업거리표 상에 고시되어 있다고 해서 반드시 열차가 정차하는 것은 아니며, 단지 폐지에 대한 행정 조치가 이루어지지 않아서 그대로 잔존해 있는 경우도 있다(승문역 등). 또한 과거 임시승강장의 설치는 철도청 본청 뿐만이 아니라, 지방 철도청에 의해서도 이루어질 수 있기 때문에 공식적인 영업거리표 상에 고시된 바가 전혀 없음에도 열차가 정차하는 경우도 존재한다.

운영[편집]

임시승강장은 보통 그 지역의 행사, 인근의 급격한 변화로 인해 열차의 수송량이 증가하였을 것이라 판단하여 신설하는 예가 많다. 보통은 일정한 기간만을 여객 영업 후 여객 영업을 종료하는 경우가 많은데(박람회역, 외고산역) 일정 기간마다 여객을 취급하거나(용유임시역)연속적으로 여객을 취급(운천역)하는 경우도 있다.

목록[편집]

현재 이 문단은 주로 대한민국에 한정된 내용만을 다루고 있습니다. 다른 국가·지역에 대한 내용을 보충하여 문서의 균형을 맞추어 주세요.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3년 5월 26일에 다른 국가·지역에 대한 내용의 추가가 요청되었습니다.)

대한민국[편집]

옛날에 있었음[편집]

각주[편집]

  1. 현재는 정식역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