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네이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지구과학 관련 문서
날씨
 
계절
사계절
온대 열대 건기
여름
가을 우기
겨울
폭풍

뇌우 · 토네이도
열대 저기압 · 온대 저기압
겨울 폭풍 · 블리자드
황사 · 모래 폭풍
태풍

강수

안개 ·  ·  · 우박

기상학

기상 · 기후 · 일기예보
쾨펜의 기후 구분

v  d  e  h
캐나다에 발생한 토네이도. 2007년 촬영.
Earth-Erde.jpg
자연 재해
v  d  e  h

토네이도(tornado)는 미국 등지에서 여름에 주로 발생하는 강력한 바람의 일종으로, 폭풍의 중심 주위를 맴돌며 분다. 그 규모는 일반적인 회오리바람보다 훨씬 커 지름이 수백 미터에 달하며, 많은 지역에 인명과 재산 피해를 입힌다. 풍속은 평균 시속 300 ~ 800km 정도로 알려져 있으며, 규모는 각기 편차가 심하다. 토네이도는 F0부터 F5의 6개 등급으로 나누며, F5로 갈수록 위력이 세진다.

발생 조건은 뇌우 등과 유사하다고 알려져 있으나 자세한 것은 아직 수수께끼이다.

구조 및 특징[편집]

구름에서부터 슬금슬금 내려오기 시작하는 토네이도.

토네이도는 연평균 기온이 10-20℃ 사이에 있는 온대 지방에서 발생하는 경우가 많으며, 열대 지방에서는 발생할 확률이 극히 적다.[1]

토네이도는 거의 연직(鉛直)인 축 주위에 격렬하게 회전하는 기둥 모양의 공기 소용돌이이 거대한 것도 기록되어 있다. 회오리 기둥 안은 기압이 급격히 낮아져 있으며, 풍속은 태풍보다 강하여 순간 풍속이 150m/sec를 넘는 것도 있다. 기둥 모양의 소용돌이 바깥에서 빨려 들어온 공기는 기압이 급격히 낮아지기 때문에 단열 냉각에 의해 수증기가 응결하여 코끼리 코 모양을 한 깔때기구름이 생성된다. 매우 건조한 지역에 생기는 회오리의 경우에는 깔때기구름이 생기지 않는 경우가 있다. 또한 깔때기구름이 짧아서 지면에 닿지 않는 경우도 있다.[1]

토네이도는 소규모 현상인데 대부분 저기압성으로 회전하며, 지면에서 회오리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공기는 나선 계단 모양으로 꼬이면서 상승한다. 토네이도가 저기압성으로 회전하고 있는 것은 그 모체가 되는 구름 자신이 저기압성 회전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깔때기구름은 지면에 닿거나 떨어지거나 하면서 일반적으로 100m/s~200m/s의 속도로 진행한다. 그러나 때로는 시속 250m/s 속도인 것도 있다.[1]

토네이도는 일반적으로는 수명이 짧다. [모호한 표현]미국에서 나온 통계 자료에 의하면 그 경로의 길이가 30 ~ 50km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400km 이상이나 되는 거리를 휩쓸고 지나가는 것도 있다.[1]

규모 및 피해[편집]

토네이도는 F0 ~ F5로 나뉘는데 최저 등급인 F0은 나뭇가지를 부러뜨리거나, 간판을 부수는 정도지만, 최고 등급인 F5는 자동차를 들어올리거나, 기차를 감아올릴 정도로, 믿을 수 없는 파괴력을 갖고 있다. 실제로 1931년, 미국 미네소타 주에서 발생한 토네이도는, 83톤의 기차를 감아올렸다고 한다. 보통 토네이도는 시속 600km로 회전하는데, 1759년 4월 22일 토네이도는 시속 500km로 회전하며 집을 부수고 다녔다고 한다.[출처 필요]

깔때기구름이 지면에 도달해 있을 때는 소용돌이가 강하여 제트기가 날고 있을 때와 같은 굉장한 소리를 내며, 나무를 뿌리째 뽑아 쓰러뜨리기도 하고, 지붕이 벗겨져 나가고 자동차가 날려가는 등의 엄청난 피해를 준다. 또한 하나만 고립되어 발생하는 것도 있지만 넓은 범위에 걸쳐 몇 개의 토네이도가 발생하는 경우가 있다. 한 예로 1974년 4월 3일부터 4일까지 미국 동부 조지아 주, 앨라바마 주, 인디애나 주에 이르는 넓은 지역에서 많은 회오리가 발생하여 사망 320명, 부상자가 수천 명이 넘었다. 깔때기구름이 지면에 닿지 않을 때는 소용돌이가 약하지만 그래도 상당한 피해를 주는 경우가 있다.[1]

토네이도는 규모가 작기 때문에 사람이 살지 않는 곳에서 발생한 경우에는 기록에 남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연간 몇 개 정도나 발생하는가 하는 것도 인구 밀도에 따라 다르며, 주민들이 어느 정도 토네이도에 관심이 있는가에 따라서도 달라진다. 1960년 이후 미국의 통계에 의하면 연간 500 ~ 900개 정도 발생하고 있다고 한다. 미국에서는 주로 봄과 여름에 발생하는데 가장 살인적인 토네이도는 1925년 3월에 미주리·일리노이·인디애나 주를 통과하면서 689명의 인명 피해를 낸 것으로, 이동경로 350km, 폭 1.5km, 시속 100km/h 였다.[1]

주석[편집]

  1. 토네이도, 《글로벌 세계 대백과》

관련 문화[편집]

  • 소설 《오즈의 마법사》에서 주인공 도로시는 토네이도에 의해 날려 여행을 떠나게 된다.
  • 영화 《트위스터》는 토네이도를 연구하는 과학자들의 노력을 담았다.
  • 영화 《슈퍼토네이도》는 박물관에서 발생하는 토네이도의 파괴력을 감상한다.

같이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