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란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적란운 (대한민국)
적란운 (멕시코 만)

적란운(積亂雲)은 수직으로 발달하는 구름으로 적운과 비슷하지만, 적운보다 수직으로 더 치솟아 있어 산이나 큰 탑처럼 보인다. 구름 속에 전하가 모여 있어 번개도 동반하므로 뇌운(雷雲)이라고도 하며, 강한 를 동반하므로 쌘비구름으로도 불린다.

적란운의 윗부분은 빙정, 아랫부분은 물방울로 이루어져 있다. 그리고 중간 부분은 빙정과 작은 물방울이 섞여 있다. 구름 밑면은 매우 어둡고 높이는 땅에서 2km 이하이나, 꼭대기의 높이는 12km에 이를 때도 있어서 성층권을 넘기도 한다. 때문에 적란운이 더 발달하지 못해 옆으로 퍼지는 모루구름이 생기기도 한다. 적란운은 흔히 소나기를 동반하며, 종종 우박뇌우, 매우 드물게 용오름(토네이도)을 동반한다. 짧은 시간 동안 강우량이 시간당 30mm ~ 100mm 정도의 매우 많은 비가 좁은 지역에 내리는 집중호우가 발생하기도 한다. 매우 발달한 적란운은 약 1000 ~ 1500만 톤의 물을 포함하고 있는 거대한 '하늘의 저수지'라고 볼 수 있다.[1]

주로 적란운은 일반적으로 한랭전선에서 발생하고, 여름철장마전선태풍에 발생을 자주 한다. 적란운은 이론적으로 소나기를 내리고 소멸하는 게 원래인데 여름철 고기압의 가장자리의 대기 불안정으로도 발생할 경우 소나기가 내린 후에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다시 소나기구름이 만들어져 소나기가 내리는 일도 있다.

천둥과 번개가 치는 이유[편집]

  • 번개가 치면 주변에 있던 공기는 번개의 뜨거운 열 때문에 팽창하면서 소리를 낸다. 이 소리가 천둥이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집중호우》 8쪽, 대한민국 기상청 발간, 2002년 6월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