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진 (지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여진(餘震)은 큰 지진 후에 따라오는 작은 지진을 말한다. 여진(후충격)은 주 지진(충격)과 같은 영역내이지만 항상 진도가 작다. 여진이 본진보다 더 크면 여진은 주 지진으로 재인식되어야 하며 원래의 주 충격이 전진으로 재인식된다. 여진은 변형된 판경계가 스스로 적응되면서 형성되는 작은 지진이다.

많은 과학자들은 전진을 다가오는 지진을 예측하는 데 사용하기를 바라고 있다. 특히 동태평양 해령 변환단층은 전진의 활동을 보인다. 과거 지진과 전진의 복습은 그들이 여진보다 작았고 대륙의 단층에 비해 높은 전진 율을 지녔다는 것을 보인다.

여진은 오모리법칙을 따르는 패턴으로 발생한다.[1] 오모리 법칙이나 개선된 오모리 법칙은 실험적인 관계식으로 여진 율의 순간적인 붕괴에 대한 것이다. 1894년 오모리는 지진의 여진에 관한 그의 작업을 발표하였다. 그는 여진의 빈도가 주지진후의 시간의 역수에 비례하여 줄어들었다고 주장하였다.

n(t) = \frac {K} {c+t}


여기서:

  • n(t) 는 특정시간 t에 측정된 지진의 수 n
  • K 는 진폭
  • c 는 시간 옵셋 변수


오모리법칙의 개선 버전은 이제 널리 사용되는데 이는 우쓰가 1961년 제안한 것이다.

n(t) = \frac {k} {(c+t)^p}


여기서

  • p 는 붕괴율을 개선한다. 대개 0.7–1.5 사이의 값이다.


주석[편집]

  1. F. Omori (1894) "On the aftershocks of earthquakes," Journal of the College of Science, Imperial University of Tokyo, vol. 7, pages 111–200.

읽을거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