릭터 규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릭터 규모(영어: Richter magnitude scale, 릭터 진도 규모, 리히터 규모[1], 릭터 지진계)는 지진의 강도를 나타내는 단위로서, M_\mathrm{L}로 표기한다. 1935년, 미국지진학자 찰스 릭터(Charles Richter)가 지진파를 측정해 지진의 에너지를 추정하는 방법을 개발하였다. 릭터 규모는 지진계에서 관측되는 가장 큰 진폭으로부터 계산된 로그값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단위이다. 예를 들어, 릭터 규모 5.0의 지진이 갖는 진폭은 릭터 규모 4.0의 지진보다 진폭이 10 배 크다.

지진 발생시 방출되는 에너지는 그것의 파괴력과도 밀접한 관계가 있는데, 이때 발생하는 진폭의 3/2 제곱만큼 커진다. 그래서 릭터 규모가 1.0 만큼 차이나게 되면, 방출되는 에너지는 31.6 \left(=\left({10^{1.0}}\right)^{\frac 3 2}\right) 배만큼 커지게 되고, 릭터 규모가 2.0 차이를 보이면 1000 \left(=\left({10^{2.0}}\right)^{\frac 3 2}\right) 배의 에너지가 방출된다는 뜻이다.[2] 방출되는 에너지의 크기를 알아보기 편하게 31.6 대신 32로 반올림 표기하기도 한다.

  • 에너지 E(erg)와 릭터 규모(M)의 관계식[3]
\log_{10}E=11.8+1.5M

규모[편집]

다음은 릭터 규모와 폭약(TNT)이 내는 폭발력과의 관계이다.

  • 1.0 - TNT 480g
  • 2.0 - TNT 15kg
  • 3.0 - TNT 480kg
  • 4.0 - TNT 15t
  • 5.0 - TNT 480t
  • 6.0 - TNT 15kt
  • 7.1 - TNT 480kt
  • 8.0 - TNT 15Mt
  • 9.0 - TNT 480Mt
  • 10.0 - TNT 15Gt

비교: 핵폭탄 폭발력의 기본 단위로 많이 사용되는 히로시마 원폭 리틀 보이는 TNT 20kt급이다.

그리고 릭터 규모의 힘 단위

  • 1.0 ~ 2.0 - 지진계가 감지할 수 있는 정도
  • 2.1 ~ 4.9 - 땅이 조금 흔들리는 정도 ( 여진 )
  • 5.0 ~ 5.9 - 전봇대가 파손되는 정도
  • 6.0 ~ 6.9 - 땅이 뚜렷하게 흔들리고 주택등이 무너지는 정도
  • 7.0 ~ 8.9 - 땅이 심하게 흔들리는 정도 아파트 등 큰 빌딩이 무너지는 정도
  • 9.0 ~ 9.9 - 땅이 넓게 갈라지고 지면이 파괴되는 정도

같이 보기[편집]

참고[편집]

  1. 찰스 릭터는 미국인이므로 '릭터 규모'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독일어식으로 읽어 리히터 규모라고 일컫는 경우가 많다.
  2. USGS: The Richter Magnitude Scale
  3. 두산백과사전 - 리히터지진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