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지진파(地震波, 영어: seismic wave)는 지진이 발생할 때의 진동의 움직임을 말한다. 지진파의 측정은 지진계를 이용하며, 지진파는 지구 내부를 연구하는 방법으로 쓰이고 있다.

종류[편집]

위쪽부터, P파, S파, 러브파, 레일리파

실체파[편집]

지각 내부를 통과해 전달되는 지진파를 말한다.

P파(primary wave)[편집]

종파이며, 고체·액체·기체 상태의 물질을 통과한다. 속도는 7~8km/s로 비교적 빠르지만 진폭이 작아 피해가 적다. 지구 내부의 모든 부분을 통과한다.

S파(secondary wave)[편집]

횡파이며, 고체 상태의 물질만 통과한다. 속도는 3~4km/s로 비교적 느리지만 진폭이 커 피해가 크다. 지구 내부의 통과하지 못한다.

표면파[편집]

표면을 따라 전달되는 지진파를 말한다.

러브파(Love wave)[편집]

횡파이며, 파동속도는 P파의 속도와 S파의 속도보다 느리며 분산현상을 보인다. 어거스터스 에드워드 허프 러브1911년경 처음으로 탄성론적으로 유도하였다. 지각 두께 연구에 이용된다.

레일리파(Rayleigh wave)[편집]

진행방향을 포함한 연직면 내의 타원진동을 한다. 1885년 존 윌리엄 스트럿 레일리가 처음 이론적으로 유도하였다. 레일리파를 통해 횡파의 속도분포를 구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