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구약성경
공통부분
정교회, 로마 가톨릭
정교회
오리엔트 정교회

창세기(創世記, 히브리어: בְּרֵאשִׁית 브레쉬트, 그리스어: Γένεσις 게네시스[*])는 유대교 성경구약성경에 포함되며, 율법(토라, 모세오경) 가운데 첫 번째에 해당되는 낱권이다.

명칭[편집]

구약성경에서는 이 책을 모세오경 (토라, 율법)의 첫 번째 책으로 놓고 있다. 원본은 소실되어 없으며, 현재 여러 필사본들이 남아있어, 이를 기반으로 많은 언어의 번역본이 만들어졌다. 이 책은 이 세상을 창조하는 과정으로 시작하여 이스라엘 민족이 이집트로 이주하는 시기까지의 내용을 다루고 있다. 창세기의 히브리어 이름인 '브레쉬트'(בראשית)는 히브리어로 쓰여진 이 책의 첫 번째 단어에 해당하며, 이 단어가 그대로 이 책의 이름으로 불렸다. 이 단어는 ‘처음에, 시작으로, 우선’ 등의 의미를 갖는다.[1] 이 책을 포함하는 모세오경의 5권은 전부 각각의 처음 단어를 따서 히브리어 이름이 정해졌다.

저자[편집]

창세기는 이스라엘 민족의 종교적 관념들과 성립에 대한 역사적 가정들과 근본적인 이야기들을 제시해주며, 이스라엘의 역사, 법, 관습에 대한 소개글의 역할을 담당한다. 창세기는 모세오경의 하나로 분류되지만, 본문 자체에는 창세기를 지은 저자에 대한 언급이 없다. 성경학의 학자들은 모세오경을 모세의 저작이 아니라 종교 지도자 등 불명의 저자들이 그전부터 내려오던 이스라엘 민족과 종교에 관한 서로 상이한 문헌들과 견해들을 그들의 신학에 따라 묶어낸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작업에는 적어도 4가지의 다른 전승들이 포함되어 있으며, 창세기는 기원전 440여 년경에 하나의 책으로 묶어진 것으로 추산된다.

내용[편집]

창세기는 크게 우주와 인류의 창조와 이스라엘 민족의 태동이라는 두 가지 내용이 주요 내용이다.

신이 세상과 첫 인간인 아담하와를 창조하는 이야기부터 시작된다. 이후 아담과 하와는 에덴 동산에서 쫓겨나며, 그들의 두 아들 카인아벨의 이야기가 언급된다. 그 다음으로 바벨탑의 건축을 둘러싼 여러가지 이야기들과, 바빌로니아 홍수신화와 비슷한 이야기인 홍수의 이야기가 나온다.[2]

창세기의 중반은 신이 갈대아 지방의 우르(Ur)라는 곳에 살던 아브라함을 불러내어, 그와 그의 아내 사라를 우르 지방에서 현재의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지역인 가나안 땅으로 불러내는 이야기를 언급한다. 아브라함의 신에 대한 순종과, 그에 대해 신이 아브라함의 자손으로 인해 세상이 축복을 받을 것임을 약속하는 내용은 중반의 중요한 이야기이다. 이어서 아브라함의 아들인 이삭, 그의 손자인 에서야곱(또는 이스라엘)과 그의 가족들의 이야기가 서술되며, 마지막은 야곱의 자손들인 이스라엘 민족이, 파라오의 호의를 입어 이집트로 이주하는 것으로 마무리된다.

출처[편집]

  1. Crosswalk - Devotionals, Christian Music, Family, Christian News, Forums & more
  2. 《이야기세계사》/김경묵 외 공저/청아출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