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연평해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제1연평해전
(한국 전쟁의 일부)
Map of Korean maritime border.svg
날짜 1999년 6월 15일
장소 대한민국 대한민국 북방한계선
결과 대한민국 해군 승리
교전국
대한민국 대한민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지휘관
작전사령관 서영길
2함대사령관 박정성
피해 규모
2척 파손
7명 부상
1척 침몰
5척 파손
20명 전사(추정)
30명 부상(추정)

제1연평해전(第一延坪海戰)은 1999년 6월 15일에 서해 연평도 부근 해상에서 일어난 대한민국 해군조선인민군 해군 간의 교전을 말한다. 조선인민군 해군 경비정이 연평도 서쪽 NLL을 2km 침범하여 일어났고 조선인민군 해군의 경비정 1척 침몰, 5척 파손, 사상자 50(전사 20, 부상 30)여명이 발생하였다. 같은 해 7월 3일, 대한민국에서는 공식적으로 연평해전이라 명명되었다.[1]

사고 경위[편집]

전력 비교[편집]

교전에 참여한 남북한 함정들의 제원은 다음과 같다.[2][3]

남한
  • 해군고속정(PKM)
제원: 150톤급, 길이 37m, 최고속도 40노트(시속 72km)
무장: 30mm포 2문, 20mm포 2문 장착
  • 초계함(PCC)
제원: 1200톤급, 최고속도 32노트, 95명 승선
무장: 76mm포, 20.76mm포 장착, 미스트랄 미사일, 하픈 미사일, 어뢰와 기뢰 탑재
북한
  • 청진급 경비정
제원: 80톤급, 길이 25m, 최고속도 30노트(시속 54km)
무장: 100mm포 1문, 14.5mm 기관포 4문 장착
  • 신흥급 어뢰정
제원: 37톤급, 최고속도 시속 90km, 16명 탑승
무장: 14.5mm 기관포 2문, 어뢰 2발 장착, 포탄 교란용 장애포 장착

교전[편집]

이날 교전에서 참수리급 고속정 325호의 정장 안지영 대위를 비롯한 장병 7명이 부상당해 국군수도병원으로 긴급 후송되었다. 이에 반해 조선인민군 해군은 어뢰정 1척 침몰, 경비정 1척 반파, 3척 파손되었고 5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4]

사후 처리 및 사회적 파장[편집]

  • 1999년 7월 4일 제 1차 연평해전에 참가했던 해군 유공장병 7명을 1계급씩 특진시켰다. 군장병들이 그동안 대간첩작전 공훈 등으로 훈장받은 사례는 있으나 교전으로 특진한 것은 6·25와 월남전 이후 처음인 사례로 기록됐다.[5]

기타[편집]

  • 북한측에서 무를 던짐으로써 교전이 시작되었다는 보도가 있다. 외화벌이를 위해 북방한계선을 넘어 조업하던 북한의 군함들이 남한의 군함들에 세력이 밀리자 북한의 해군 사령부에 사격 명령을 요청하였고, 명령이 내려오지 않자 바닥의 염장무를 남한측 군함에 던졌는데, 남한의 병사가 이를 수류탄으로 오인하여 사격하고 북한 군함이 포사격으로 대응하면서 교전이 시작되었다는 것이다.[8]

주석[편집]

  1. "'연평해전' 해군장병 7명 특진", 《연합뉴스》, 1999년 7월 3일 작성.
  2. 南北서해交戰 南北 해군력 비교, 《동아일보》, 1999.6.16
  3. 피격된 北 신흥급어뢰정 舊蘇 P—4급 모방 자체건조, 《경향신문》, 1999.6.16
  4. "해군2함대 '제1연평해전' 참전 기념식 열려", 《경기일보》, 2013년 6월 14일 작성.
  5. 서해교전 장병7명 1계급특진 한겨레 1999.07.05
  6. "<연합인터뷰> 을지무공훈장 받은 안지영 대위", 《연합뉴스》, 1999년 7월 7일 작성.
  7. "해군 '연평해전' 전승비 건립", 《연합뉴스》, 1999년 11월 11일 작성.
  8. “1차 연평해전, 염장무 투척이 발단”, 《자유아시아방송》, 2013.9.5

함께 보기[편집]

참고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