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연평해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제1연평해전
(한국 전쟁의 일부)
Map of Korean maritime border.svg
날짜 1999년 6월 15일
장소 대한민국 대한민국 북방한계선
결과 대한민국 해군 승리
교전국
대한민국 대한민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지휘관
작전사령관 서영길
2함대사령관 박정성
피해 규모
2척 파손
7명 부상
1척 침몰
5척 파손
20명 전사(추정)
30명 부상(추정)


제1연평해전(第一延坪海戰)은 1999년 6월 15일에 일어난 대한민국 해군조선인민군 해군 간의 전투로 대한민국 해군이 승리한 해전이다. 조선인민군 해군 경비정이 연평도 서쪽 NLL을 2km 침범하여 일어났고 조선인민군 해군의 경비정 1척 침몰, 5척 파손, 사상자 50(전사 20, 부상 30)여명이 발생하였다. 같은 해 7월 3일, 공식적으로 연평해전이라 명명되었다.[1]

과정[편집]

이날 교전에서 참수리급 고속정 325호의 정장 안지영 대위를 비롯한 장병 7명이 부상당해 국군수도병원으로 긴급 후송되었다. 이에 반해 조선인민군 해군은 어뢰정 1척 침몰, 경비정 1척 반파, 3척 파손되었고 5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2]

기타[편집]

1999년 7월 4일 제 1차 연평해전에 참가했던 해군 유공장병 7명을 1계급씩 특진시켰다. 군장병들이 그동안 대간첩작전 공훈 등으로 훈장받은 사례는 있으나 교전으로 특진한 것은 6·25와 월남전 이후 처음인 사례로 기록됐다.[3]

1999년 7월 7일, 안지영 대위는 을지무공훈장을 수상했다.[4]

1999년 11월 11일, 대한민국 해군은 연평도 당섬에 연평해전 전승기념비를 세웠다.[5]

참고자료[편집]

함께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연평해전' 해군장병 7명 특진", 《연합뉴스》, 1999년 7월 3일 작성.
  2. "해군2함대 '제1연평해전' 참전 기념식 열려", 《경기일보》, 2013년 6월 14일 작성.
  3. 서해교전 장병7명 1계급특진 한겨레 1999.07.05
  4. "<연합인터뷰> 을지무공훈장 받은 안지영 대위", 《연합뉴스》, 1999년 7월 7일 작성.
  5. "해군 '연평해전' 전승비 건립", 《연합뉴스》, 1999년 11월 11일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