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훼리호 침몰 사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서해훼리호 침몰 사고
날짜 1993년 10월 10일
시간 10시 10분 (KST)
위치 전라북도 부안군 위도면
원인 기상 악화, 과적
최초 보고자 군산해양경찰서
결과 침몰
사망자 292명
생존자 70명

서해훼리호 침몰 사고1993년 10월 10일 전라북도 부안군 위도에서 군산 서해훼리 소속의 110t급 여객선 서해훼리호가 침몰한 사고로, 292명의 사망자를 냈다.

사고 경위[편집]

서해훼리호

1990년 10월 건조된 110톤급 철선이다. 길이 33.9m, 폭 6.2m에 평균 시속 12노트로, 부안과 격포 사이를 1일 1회 정기 운항하였다. 정원은 승무원 14명을 포함, 221명이었다.[1]

침몰

서해훼리호는 1993년 10월 10일 9시 40분경 362명의 승객과 화물 16톤을 적재하고 위도 파장금항을 떠나 부안 격포항으로 향하여 출발하였다. 10시 10분쯤에 임수도 부근 해상에서 돌풍을 만났고, 회항하려고 뱃머리를 돌리던 도중에 파도를 맞아 심하게 흔들리면서 곧바로 전복, 침몰되었다.[2][3][4][5][6] 서해훼리호에는 9개의 구명정이 있었으나, 그중 2개만이 작동되었다.[7] 생존자들은 2척의 구명정에 나누어 탔고, 부유물에 매달렸다.[8]

구조 및 수색[편집]

사고 직후 인근에서 조업중이던 어선들이 조난 사실을 알리고 40여 명의 생존자를 구조하였다.[9]

사고가 난 1시간여 후, 강풍과 파도 속에서 어선과 헬기와 군경 함정을 동원한 수색작업이 시작되어,[3] 10월 10일 22시까지 모두 70명의 생존자가 구조되고 51구의 시신이 인양되었다.[4]

초기에는 사망·실종자를 140명으로 추정하였으나, 시신의 인양이 진행되면서 사망자수가 크게 늘어났다.[10] 10월 15일에는 선장과 기관장, 갑판장의 시신이 침몰한 선박의 통신실에서 발견되었고,[11] 11월 3일에는 신고된 마지막 실종자를 끝으로 모두 292구의 시신이 인양되었다.[12]

선체의 인양에는 구조함인 구미함[13]의 특수대원, 9,754톤급의 해운항만청 소속 인양선 설악호, 206톤급의 예인선, 52톤급의 양묘선과 이들에 탑승한 200여 명의 승무원이 참여한다고 보도되었다.[14] 10월 17일 선체를 인양하였으나, 도중에 연결한 줄이 끊어져 다시 침몰하였고,[15] 10월 27일 다시 인양하였다.[16]

원인 분석 및 논란[편집]

낚시용 아이스박스와 파카 잠바가 구조에 도움이 되었고, 그래서 연호남영호 침몰 사고에 비해 생존자가 많았다는 주장이 있었다.[17]

기상 여건이 좋지 않은데도 무리하게 운항한 것이 사고의 직접적인 원인으로 지적되었다. 악천후였지만 예보 내용을 따른다면 규정상 출항이 가능한 여건이었고, 승무원들은 출항을 꺼렸으나 일부 승객들이 출항을 요구했다는 것이다.[18]

선박의 운용에도 문제점이 지적되었다. 승객은 정원을 초과하였고, 승무원은 규정된 인원보다 부족했다. 사고 직전 배가 흔들린 후에 승객들에 안전하게 선실에 있으라는 안내 방송이 있었고, 그래서 피해가 커졌다는 일부 생존자들의 주장, 선박 회사가 연료를 줄이기 위해 위험한 항로를 운항했다는 현지 주민의 주장도 있었다. 배가 급회전한 것은 조종 미숙에 의한 것이라는 추측도 있었다.[19][20]

보다 근본적인 이유로, 열악한 운용 환경이 지적되었다. 승객에 비해 운항 횟수는 적고, 선박 회사가 크게 의존하던 국가 보조금도 중단되었다는 것이다.[21] 업체가 영세하고, 선장이 업자의 눈치를 보는 환경도 문제점으로 지적되었다.[22]

선박 자체에 문제가 있었다는 주장도 있었다. 배의 구조가 불안정했지만, 1990년에 선박기술업체의 복원력 시험에 통과했었다고 보도하였다.[23]

12월 1일, 해양 전문가로 구성된 합동조사반의 발표에서, 선박의 구조에는 문제가 없고, 정원 초과와 과적이 사고의 원인이라고 결론을 내렸다.[24]

12월 13일, 사건을 수사한 전주지검에서는 초과 승선과 과적, 운항부주의, 방수구(放水口) 부족 등이 사고의 원인이었다고 발표하였다.[25][26]

사후 처리 및 여파[편집]

희생자들 중에는 위도면 주민들이 60여 명으로 가장 많았고, 군의 전산화를 담당하던 영관급 장교들 외 군 장교 10여 명을 포함하여 위도에서 낚시나 단합대회를 하거나 할 예정이었던 사람들이 단체로 희생되기도 했다.[27]

보상[편집]

유가족들에게는 합의에 따라 사망자 1인당 9,910만원을 지급한다고 보도되었다.[28] 사망자 보상 금액은 모두 282억 원이었으나, 서해훼리호의 배상 능력이 10억 원 뿐이었고 해운공제조합에서 73억 원만 지급되어, 국민성금에서 남은 93억과 재해의연금으로 나머지 금액을 충당하였다.[29]

사회적 파장[편집]

일부 언론에서는 정원 초과로 악천후에 선박을 운행하는 것을 ‘준 살인행위’, ‘자살 운항’으로 표현하기도 했다.[30] 10월 12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은 서해훼리호 침몰 사고를 ‘후진국형 인재(人災)’라 주장하였다.[31]

승객 수를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는 등, 대책본부의 운용에도 문제가 있음이 지적되었고,[32] 해경의 초기 대응이 늦었다고 하여 논란이 되었다.[33]

정부 주도로 희생자들을 돕기 위한 전국적인 모금이 진행되었으며,[7] 문책인사로서 교통부장관과 해운항만청장, 군산지방해항청장이 해임되었다.[34] 교통부와 해운항만청의 관계 공무원 38명이 문책되었고, 해운조합이사장도 해임되었다.[35]

당시 여객선 회사에서는 승객을 너무 많이 태워서 시체가 무리지어서 발견되는 등 인명 피해가 심했기 때문에, 당시 신문에 죽음의 신이 여객선을 유혹하는 장면의 풍자만화가 실리기도 했다.

주석[편집]

  1. 90년 건조한 1百10t급 철선, 《동아일보》, 1993.10.11
  2. 훼리號 침몰 過積·정원초과가 主犯, 《동아일보》, 1993.12.2
  3. 여객선 침몰 100여명 사망 실종, 《동아일보》, 1993.10.11
  4. 140여명 死亡·실종, 《경향신문》, 1993.10.11
  5. 선체 요동직후 삽시에 침몰, 《경향신문》, 1993.10.11
  6. 배가 기울어지면서 10초 정도의 시간에 침몰하였다고 보도되었다. ("구명조끼 걸칠 시간도 없었다", 《경향신문》, 1993.10.11 기사 참고)
  7. 구명정 2개만 작동, 《경향신문》, 1993.10.13
  8. 선체 요동직후 삽시에 침몰, 《경향신문》, 1993.10.11
  9. 뱃머리 돌리는 순간 삼각파도 강타, 《한겨레》, 1993.10.11
  10. 안전 무시·誤判운항 추정, 《경향신문》, 1993.10.12
  11. 死亡 확인 승무원 유족 오열"살아있다고 욕하더니…", 《동아일보》, 1993.10.16
  12. 마지막 실종자 발견, 《경향신문》, 1993.11.3
  13. 2014년 300명 정도 사망한 세월호에는 구미함의 후속함이자 한국 최초 국산 잠수함 구난함인 청해진함이 투입되었다.
  14. 4개船團 27척 인양작전, 《경향신문》, 1993.10.13
  15. 인양船體 다시 침몰, 《경향신문》, 1993.10.19
  16. 재침몰 서해훼리호 오늘0시 인양성공, 《매일경제》, 1993.10.27
  17. 1등 구조원 아이스박스, 《동아일보》, 1993.10.11
  18. 「強風속 무리한운항」禍 불렀다, 《동아일보》, 1993.10.11
  19. 안전 무시·誤判운항 추정, 《경향신문》, 1993.10.12
  20. "여객선慘事는 人災", 《동아일보》, 1993.10.12
  21. 國庫보조 중단-정원초과…예고된 慘事, 《동아일보》, 1993.10.11
  22. 안전사각지대 연안여객선(상), 《한겨레》, 1993.10.12
  23. "여객선 구조적 결함 주원인" 윗부분 무거워 평소 작은 파도에도 요동 심해, 《한겨레》, 1993.10.12
  24. 서해훼리호 事故원인 過積·정원 초과 합동조사반 결론, 《매일경제》, 1993.12.2
  25. 훼리호사고 수사결과 발표, 《한겨레》, 1993.12.14
  26. 放水口작아 갑판물 안빠져 船體 복원력 잃은듯, 《동아일보》, 1993.11.2
  27. 慘劇의 바다위로 오열메아리…서해훼리號 慘事 현장, 《동아일보》, 1993.10.12
  28. 훼리死亡 보상금확정, 《경향신문》, 1994.2.3
  29. 역대 대형사고 보상 얼마나됐나 아현동사고 사망자 2억원 지급, 《한겨레》, 1995.4.30
  30. 「떠다니는 위험물」立證, 《매일경제》, 1993.10.12
  31. "후진형 人災"한숨·질타 교체위 現地국감 중계, 《경향신문》, 1993.10.13
  32. 뒤죽박죽「대책본부」, 《동아일보》, 1993.10.13
  33. 경찰청"훼리號 침몰빨라 구조 늦었다", 《경향신문》, 1993.10.14
  34. "대형사고 반드시 問責", 《동아일보》, 1993.10.19
  35. 서해훼리慘事 문책 38명 무더기 징계, 《동아일보》, 1993.12.1

더보기[편집]

바깥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