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장회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Dharma Wheel.svg

불교

교의 · 용어
사성제 팔정도 깨달음
삼법인 사법인
오온 윤회 열반 수행
연기 중도 선정 반야
마음 마음작용 진여 법성
유식 여래장
인물
석가 십대제자 용수
역사 · 종파
원시 부파 상좌부 대승
경전
경장 율장 논장
팔리어 한역 티베트
성지
팔대성지
지역별 불교
몽골 미얀마 스리랑카
인도 일본 중국
타이 티베트 한국
v  d  e  h

백장회해(百丈懷海: 749~814)는 당나라의 선승이다.[1] 백장산(百丈山)에서 살았기 때문에 백장이라고 부르며, 휘(諱)는 회해(懷海)이다.[1] 육조혜능, 남악회양, 마조도일에 이어 제9대 조사이다. 당대에는 대혜종고가 더 유명했다.

푸젠 성(福建省) 푸저우(福州) 장락현(長樂縣)에서 출생했다.[1] 서산혜조(西山慧照)를 따라 삭발하고 형산(衡山)의 법조율사(法朝律師) 밑에서 구족계(具足戒)를 깨우쳤다.[1] 여강(廬江)의 부차사에 들어가 그곳의 경장(經藏) 안에서 대장경(大藏經)을 연구하였다.[1]

그 후 백장은 767년 무렵에는 남강(南康)에서 마조도일(馬祖道一)을 만나 사사하였다.[1] 마조 밑에서 수도를 하여 대오하였다.[1] 후에 백장산에 들어가 많은 문하생 제자들을 지도 교화하였다.[1] 그 중에는 황벽희운(黃檗希運)과 위산영우도 있었다.

"하루 지음(作)이 없으면 하루 먹지 아니한다"고 하는 백장의 말은 그의 선풍(禪風)을 나타내어 주는 유명한 말이다.[1] 그는 백장산에 율원(律院)으로부터 독립한 선원(禪院)을 창설하고 다시 율전(律典)의 규정에 구애받지 않는 선종 독자의 규율을 만들어냈다.[1] 이것이 《백장청규》(百丈淸規)이다.[1] 많은 수도승이 일정한 장소에 모여 자급자족하는 집단생활을 영위하게 되었는데 《백장청규》는 이러한 변화에 부응하는 것이었다.[1]

주석[편집]

  1. 종교·철학 > 세계의 종교 > 불 교 > 불교의 역사 > 선종의 발달 > 백장,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

참고 문헌[편집]